Life(미국 사는 아줌마의 일상)

yodel 2011. 5. 24. 05:51

아줌마는 긴 머리를 늘어뜨리고 사는것에 익숙하지 않다.

일년동안 애써 길게 된 이번 머리 스타일...

무더운 여름이 다가올 기미가 보이니

아줌마 벌써부터 한 여름 찌는듯한 더위에 못이겨,

아들 녀석들의 "로망을 찾는 긴 머리"를 과감하게

자르기로 결심!


근데 아줌마 아줌마이긴 한가보다.

기분이 나쁘거나 하면 늘 머리부터 숏 커트를 치곤 했던 아줌마였는데

나이먹은 이 아줌마 숏 커트를 하려니.."돈"도 아깝고...뭐 아주

짧은 머리는 매주 관리해야 하니~

그래서 좀 편한 머리 스타일로 바꿔달라고 했다.

기대했던 머리 스타일은 아니더라도..봐 줄만한 머리

내 남편: 뭐 여기에 소제를 부치자면: "큰 아들" 플러스 ㅎㅎ

해프 마라톤을 뛰고 난 후..

보통 마라톤이나 해프를 가게 되면 사람들로 북적거리는

이런 경기장..근데 오늘은 한산하길래 왜 그러냐고 물어봤더니

"이 경기는 산등성이를 따라 뛰는 트레일 런"이라

"좀 미친사람들이 오니까 약 100명 정도 밖에 없다" 라고 말하더라.

고로: 이 사람도 "미친사람인거여....그 좁은 산 등성이를 뛰고 내리고

13.1 키로를 달리는 이 사람들.."

큰 아들이 가면을 쓰고 갑자기 등장을 했다.

왼쪽 발을 자세히 보면 붕대로 감은게 보인다.

이 아줌마 어느날 요리하면서 꼭 필요한게 있어서

차고 냉장실에서 뭐 좀 가져다 달라고 큰 아들에게 심부름을 보냈더니

갑자기 거실로 뛰어들어오며 발가락을 다쳤다고

아프다며 안달인 아들을 보며 참 한심하다 여겼다.

매일밤 잠을 못자고 아침엔 피곤하다 궁시렁 거리는 큰 아들을

아줌마 이제 일주일도 안 남은 학교 생활 놓쳐서는 안된다며

걷지도 못하겠다는 아들을 차로 태워 학교 앞까지 데려다주길

나흘째....전화가 왔다.  학교에서 말이다.

학교 간호사가 하는말 "당신 아들 발가락이 통통부어 무슨 문제가

있는거 같으니 병원에 데려가 보라"고...그것도 당장..

그래서 아줌마 아침 운동 간신히 마치고선 녀석을 데리고

병원에 갔더니 의사 샘 하시는 말

왈: "아드님이 정말 고생 많이 했겠어요. 엄지 발가락에 피가 고인걸 본것중

이렇게 크게 부은거 처음 보네요. 일단 엑스레이도 찍어본다음..고인 피를 빼면 되겠지만.."

뭐..예전부터 이 아줌마 계모 아냐? 라는 소리 많이 들었지만..

오늘 너무 느긋한 아줌마 성격에 아들 발꼬락 아픈것도 "참아라..참아야 쓴다이.."로 무자비하게

쏟아부었다 이거지.  눈 흘기면서 "그것도 못 참냐? 싸내 녀석이..." 함서 흐미!

밤잠 설친 큰 아들에게 올마나 미안했던지...

의사샘이 엄지발가락이 부러졌다 그러더구만..

큰 아들 6월 3일이면 17살이 된다.

미국에선 이 나이가 되면 당연히 운전 면허증을 따야하고

이 나이가 되면 어른이 되는 연습을 해야한다.

그래서 내 큰 아들은 첫 직장으로 햄버거집에서

일을 하게 되었다.  당근 운전 면허증도 갖게 되었다.

*

발가락을 다친 휴일..더블 데이트를 한다며

친구들과 우리집에서 케잌을 만든단다.

오징어 케잌을 만든다기에..

가능할 수있을지 의문이 갔는데..

생각보다 괜찮게 나왔다.


눈은 초코파이 반절로 자르고....ㅎㅎㅎ

뒷처리 감당이 안되었던 케잌이었다.

얼마나 많은 양인지....무셔라!



귀연 큰 아들이다.

니키랑 케일롭, 그리고 알리스


25173


이전 댓글 더보기
예뻐요 넘 예뻐요~~
적당한 웨이브가 멋져요~
뭐를 해도 예쁘겠지만,,, 참 예쁘다. 싶어요~
나도 요들님 나이면 좋겠다~ 해 봅니다.
그래도 나를 사랑하지만요~~ ㅎㅎㅎ

멋진 녀석들입니다.
우리 리즈님이 예쁘다고 해주시니 어찌해야 할바를 모르겠는걸요? 고마워요.
뭐 리즈님도 사진으로뵈면 꼭 40대라고 그럴것 같은데요..뭘...피부가 엄청 고우시던데...

녀석들 참 착하게 놀더라구요. 그래서 더 이뻤고요.
잘 보았습니다. 조용히 흔적 남기고 갑니다..그럼...
네..반갑습니다. 좋은 하루 되시구요.
요들님~~~

여전히 인기가 많은 아줌마 블로그 입니다.
ㅎㅎㅎ
아들이 벌써 17살이 되었네요.
그런데 요들님은 하나도 변하지 않았네요. ㅎㅎ
성각님..인기는요.
생각해보니 벌써 5년이 넘은 블로그인데요.
좋으신 분들땜에 이리 그냥...
전 변하지 않은게 아닌데요....나이먹고 있어요.ㅠㅠㅠㅠ
여자란 착한남편을 만들어 내는 천재이다!~비오는 금요일!!!
맞는 말씀이세요.
잘 보았습니다. 조용히 흔적 남기고 갑니다..그럼...
좋은 하루 되시구요.
물이 고여있으면 반드시 썩는다!
공감!
흐미 깜딱이얏(!)(!)(ㅋ)(ㅋ)(ㅋ)(ㅋ)(ㅋ)(ㅋ)
저런 가면은 어디서 구해가지고,(ㅋ)(ㅋ)(ㅋ)(ㅋ)(ㅋ)(ㅋ)(ㅋ)(ㅋ)
오,,,,,,아드님 걸프랜드 베리 프리티,.(ㅋ)(ㅋ)(ㅋ)(ㅋ)(ㅋ)(ㅋ)(ㅋ)
헤어 길이가 ,,,,, 길어여,,,,,제취향,,,,(?)(?)(ㅋ)(ㅋ)(ㅋ)(ㅋ)(ㅋ)
고로,,,,,,저도,,,,,,,,,,,,,,,,,,,,,,,,, 저정도,,,,(ㅋ)(ㅋ)(ㅋ)(ㅋ)(ㅋ)(ㅋ)

거긴 17이면 어른이 될 준비를 해야 하는군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여기 17이면 한참 공부할 나이,,,(ㅋ)(ㅋ)(ㅋ)(ㅋ)(ㅋ)(ㅋ)
바비님...걸프랜드는 아직 아니고..그냥 친구.
우리 바비님은 긴머리 취향(?) 산뜻하고 청순한 이미지...
요들님....
17살의 아들을 둔 엄마로 전혀 안 보이는 비결 좀 알려 주세요?
물론 요들님의 타고 난 미모는 어쩔 수 없지만요.

요들님의 일상을 소개하는 글을 읽으면
항상 맘이 따뜻해지고 미소를 머금게 하는
마력이 있네요...
헬렌님...칭찬 넘 고마워요.

여름 잘 보내고 계신거죠?
아이들 방학하고 나니 더 바쁜 느낌이 들어요.
잘 보고 가요^^...다음에 또 구독 할께여...^^*...
고마워요.
오늘도 반갑습니다.^^..,,,,,,,.자주 구독하러 올께여...^^*...
서영은씨 이름 참 이쁜거아시죠?
요들님은 어느 모습이든 아름답고 사랑스러우세요. (진심으로)
저도 여름이라고 머리를 더 짧게 커트했어요.
울 남편은 유별나게 짧은 머리가 섹쉬하다고 우기는 남자랍니다..ㅡ.ㅡ;;

에공. 아드님 발가락 그 정도 되도록 참은 아드님이나,,ㅋㅋ 참으라고 한 엄마나.
어지간하십니다. 그려.
그래도 그만하길 정말 다행이구요..
으악~~~~~~~~~~
문어인지,,낙지인지..
저걸케잌이라고 우기면 난 울 거야욤. 하하
우리 한나님 얼마나 멋지시고 제가 따르고 싶어하는 분인지....
짧은 머리가 정말 잘 어울리세요. 세련되셨구요.

이젠 큰 녀석 발가락도 다 나았구요. 열심히 일하고 돈도 모으며 살고 있어요.
재미로 만든 케잌이니....ㅋ
A lovely mom :) Mother knows best!
ㅎㅎ 고맙삼! 암만요...엄마가 모르는게 어디있겠어요? 하하하
이제 자신에게 책임을 질 나이가 되었군요
울집은 지금부터 세뇌를 ㅋㅋㅋ
이제는 니 인생 니가 책임이라면서
반강제로 ㅋㅋ
언제까지나 부모가 해줄수 없기에
내일은 누구라도 예측을 할수가 없죠
미리 연습하고 준비하고 ㅎㅎㅎ

근디 긴 생머리를 ㅠㅠ
집에서 데모안하던가요 ㅋㅋ
남자의 로망인데 ㅋㅋㅋ
건우님도 이야기를 들어보면 아이들 잘 키우시는거 같아요.
한국 아이들 부모들이 대학까징...아니 결혼까징 다 거들어주니....혼자 선다는거 무지 힘들어 하던데..
어릴적부터 그렇게 해주면 생각이 잘 길들여질것 같아요. 그죠?

남자의 로망은 무슨....완전 아줌마 편하게 살아야 집이 편하죠. ㅎ
아줌마의(ㅋㅋㅋ)머리 스탈
우아한걸요.

저도 호들갑스럽지 않고
무던하고 느긋한 편인데
요델님도 그러신거 같습니다.

일상에'
사랑이 듬뿍 묻어 있어요^^*
비후님..의 표현에 기분이 넘 좋아요. 제가 비후님 닮았다는거 무지 듣기 좋거든요. ㅎㅎㅎ
우연히 알게됐는데... 사실은 사촌언니블로그를 통해서 알게됐어요. 부지런한모습이 보기 좋네요. 전 게을러서 블로그 만들어놓구 방치해뒀는데.... 또 방문해도 괜찮지요?
그랬군요. 반가워요. 사실 저도 블로그를 이젠 자주 할 여유가 없어서 친구님들께는 미안한 마음뿐인데....천천히 시간될때 방문할께요.
큰아들 총각이 되어 버렸네요,,하긴 우리집 아들도 총각같고 몇달있으면 총각이 되고,,ㅎㅎㅎ
오랫만에 왔더니 많이 달라졌는데 요들님만 더 젊어진거 같고,,아마 세련되어져서 그런거 같아요,,ㅎㅎ
갈수록 세련되어질 수 밖에 없고,,(저는 잠시 세련 되길 잊기로 했지만요,,ㅎㅎ)
안식을 느끼고 지나가요..
제가 세련되어졌다는 말을 들으니 자꾸 헛웃음이 나는데요. ㅎㅎㅎ 아이들 정말 많이 커버렸죠? 저도 새삼 놀래요. 제 눈가엔 주름살이 늘고....녀석들은 장성해서 우리부부를 훨 넘어 커버렸으니까요. 잘 지내고 계신거죠? 시작한 일은 잘 되구요?
언제 한번 꼭 만나야할텐데.....안식을 느끼셨다니 제가 오히려 좋으네요. 요샌 블로그도 업데이트를 안하고 있어서...미안하구요.
아유 절대로 저리 큰아드님을 둔엄마로 안보이니
부럽습니다
저의아들도 여친있음 좀 데려오라꼬 난리를 쳐도 안델꼬옵니다
데리고오는그날까지 기두립니다
(빵긋)
베로니카님.....넘 멋지세요. 아드님 너무 말씀이 없으셔서 그런거죠(?) (하하)
제가 미국에 살아서 그런지 녀석들은 다 미국 사람같아요. 여기서 태어나고 자라서 더 그런듯요.
베로니카님댁에도 곧 아드님 여친 사진이랑 나오게 생겼는걸요(?)
맞아요
한국정서가 그렇잖아요
전 안그러는데요 (ㅋ)
여친있음 사진찍어서 공개할께요
니엘님아들 참 잘생겼네요 (빵긋)
행복한 가정의 모습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유타주에 사시면 눈구경은 싫컷 하시겠군요
오래전 브레이스캐년을 다녀오며 본
그 하얀세상을 잊을 수가 없군요
행복한 날들되시기 바랍니다
너무 오랬만에 와 봤더니
들어 오는 입구부터 어리둥절~~
어디부터 읽어야 하는지...ㅎㅎㅎ
변장한 이글이 첫글인지 오래전 글인지 할로윈복장같아서 말이죠 ㅎㅎㅎ
잘 계셨죠? 저도 독일서 미국으로 돌아 왔어요`~오랫만에 다녀갑니다!!
참 오랜만입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