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야기(family stories)

yodel 2012. 7. 25. 11:38

아들이 전화기로 미국에서 보여주는 내집을 보고 흐믓해하시는 엄마...이젠 돈 많이 나온다고 그만 끄라신다.

내가 20년동안 미국에 살면서 딱 두번만 막내딸을 방문하신 엄마...이젠 다리아파, 몸아파, 나이드셔서 못가신다고 그러신다.

 

이른 새벽 나는 엄마가 주무시고 계신것을 확인하고 운동화를 신고 아침 운동을 떠났다. 곳곳에 열심히 산책을 하고 계신 노인들이 건강해보였다. 참 싱그러운 새벽이다. 내 옆에 엄마와 함께 하고 있어 좋다 느끼면서도 가슴한편에 건강하지 못한 엄마의 모습이 안쓰럽다. 세월이 몇이던가!  남편을 서른셋에 여의고 리어카 장사를 내 나이만큼 하셨는데....길거리의 다른 아줌마들처럼 이쁜 옷입고 친한 친구분들과 수다떠실 그런 나이인데...자식들 뒷바라지에 오로지 인생을 거신 내 엄마...

 

내나이 사십중반...

어느덧 나도 엄마의 마음을 충분히 이해하고도 남게 되니 마음이 더 허하다.

샤워기를 틀어 엄마의 작아진 등을 씻어 내려준다. 비눗물에 엄마의 등이 보였다 안보였다했다. 엄마의 체구가 어린 아이같으다. 마디마디가 굵고 휘어진 손가락, 채소팔고 다듬고 한 손톱은 발톱보다 더 두꺼워졌다. 건장한 남자들이 들수도 없는 감자 한상자도 거뜬히 들어 리어카에 옮겨다 놓으셨던 울 엄마..내 손으로 닦아주면서 내 사랑도 내 가슴도 온통 뭉그러진다. 이게 딸이 느끼는 엄마에 대한 서러움인지...

 

큰 아들에게 오늘 밥맛이 참 좋다하시더라.

언니집의 밥이라 그러셨으리라. 딸과 단둘이 먹는 식사시간...엄만 오늘 나에게 그러신다. "밥 맛 좋다"고..

 

PS:잠시 시간이 되어 글을 쓰고 싶었다. 엄마는 뇌경색으로 쓰러지셨고 병원에 한달정도 있다 약 일주일전에 퇴원하셨다. 난 8월 20일까지 엄마랑 함께 있을 예정. 이 시간이 참 소중하다. 내 인생에서 배울 수없는 것들을 더 배우는 그런 경험을 얻고 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요델님^*^
한달에 한편의 글들이
소중합니다.

지금 엄마와 함께
같이 계시는거 너무나 소중한 추억이 될 것입니다.
20년 동안 딱 두번 오셨다지만
엄마는 늘 만나왔던 것 같은...

제 어머니도 뇌경색으로
쓰러지셔서
거의 완쾌 하셨다가 두번째 쓰러지시곤
그대로 먼 여행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나이가 들어 가면서
엄마는 더 보고 싶어지고
추억은 흐려지지 않네요

소중한
엄마와의 추억 오래오래 간직하시길 바래요!
비후님...그간 안녕하셨어요?
네..엄마와 함께 하는 시간 넘 소중해요. 비후님 어머님...그러셨군요. 참 마음이 그렇네요. 그래도 엄마랑 함께 할 수있는 이런 날들이 축복이라고 생각하고 지내고 있어요.
고맙습니다!
어머님이....에고...지금은 많이 쾌차 하셧니(?)
그래도 너가 옆에 잇어서 엄마가 든든하시겟당...
울 요들이...힘내서 엄마랑 (즐)거운 시간보내공..
어머님게두 안부 전해드리공....
미국 오면 전화해라....안뇽(~)
어. 처음보단 많이 좋아지셨어. 난 엄마옆에서 힘낼께. 고마워. 미국 가면 전화 당근할께. 시간이 좀 걸릴거야. 시차 적응하고 나서....(ㅎ)
(하하)(하하)....시차 적응...(ㅋ) (ㅋ) 안돼...바로해...(푸하하)
그래...천천히 하자....우리에겐 시간이 많으닌가능....지금은 어머님게 집중하고, 너도 건강 챙기고...옆에 잇는 사람이 더 힘들잖아...
울 동생이 수술후, 엄마랑 나는 거의....동생한테 맞추고 사는것 같아.....큰 수술이엇잖아...그리고 지금도 조심해야할 경우고...
사람들 말이, 옆에 잇는 사람들이 더 힘들다고 하던말이..이제야 공감이 돼...그래도 가족이닌가....뭐니뭐니해도 힘들데는, 가족이 (쵝오)잖아..그러니 가족이기도 하고..
어머님 맛잇는거 많이 해드리고, 많이 사드리고...한국 이야기 기대할겡... (^^)
(하하)하
그래 오리야..여기 있는동안 되도록이면 엄마 편안하게 모시고 할 수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 할께. 가면 연락하구
엄마와의 추억이 될 여행길입니다.
아이들이 크니 움직일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무엇보다 건강이 소중하다는 것을 새삼 느낍니다.
요들님~
댓글에 그저 반가워 중간에서 만나자고 답글을 남겼으니 얼마나 철없는 리즈인지~?
엄마 옆에서 지내시길 바라며~~
그러게요. 아이들이 크다보니 정말 이렇게 나혼자도 한국에 나올 수있어서...참 고마운 마음뿐이예요.
리즈님...저도 뵐 수있음 참 좋겠어요. 부산과 서울의 중간은 어디즈음인지....시간만 된다면 달려가고 싶기도 하구요.
사실 경상도쪽엔 중학교 수학여행빼곤 간적이 없어서 언젠가는 꼭 가보겠다고 했는데...어떻게 된게 이렇게 집에만 있게되었네요.
8월 두쨋주 목요일(9일)엔 시간이 어떻게 되시는지요?
엄마 .... 가슴이시리도록 아련한이름이죠
누구보다위대하고 존경 받아야만 하는이름이죠
언제나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이렇게 말 할수밖에 없는게 미안할뿐이네요
건강하세요
이제는 고운 세상 누리면서
자식 걱정보다 어머니의 행복과 즐거움을 누리면서지내시길
건우님, 모든 어머니들이 지금부터 생각해야할 과제가 아닌가 싶네요.
아이들이 어릴땐 아이들 걱정, 남편 걱정, 자신은 생각하지 않는 그런 엄마, 아내들...몸 챙기고 살아야겠다 싶기도 하구요.
잘 지내고 계시죠?
엄마~~~~~~!
엄마와 함께 하는 시간 많이 행복하시길....
네...앤조님.
yodel 님~~~

요들님의 글을 다른 곳에서 보자마자 반가워서 달려 왔는데
안타깝게도 어머니가 아프셔서
나까지 맘이 너무 아프네요.

제 친정엄마도 오래 전에 69세에 돌아 가셔서
직장일로 동분서주하면서 세아이들을 키우느라
대학졸업과 동시에 멀리 집을 떠난 후에
제대로 오붓하게 시간을 보낸적이 없어서
얼마나 후회스러웠는지 지금도 맘이 아프지요.

부디 엄마와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함께 하길....
헬렌님, 그동안 안녕하셨죠?

어머님도 그러셨군요. 정말 멀리 떨어져 산다는게 그런게 아닌가 싶은거있죠. 그때 마음이 참 안좋으셨겠어요.
전 이제 여한이 없을것 같아요. 엄마랑 보내는 시간 참 좋구요. 나중에 무슨 일 생겨도 할만큼 했으니 마음이 덜 아플것 같구요.
아 무슨 말이 필요있을까요..어머니와 함께 하는 시간, 그 자체만으로도 이미 두분은 지금 너무 행복하세요. 어머니께 그런일이 있으셨군요. 아무쪼록 빨리 쾌차하시길 기도할께요. 어머니랑 더 많은 추억나누시고, 더 사랑하시고...후회없이 나누시고 추억 많이 쌓으시길 바래요.
네 고마워요. 좋은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어요. 많이 좋아지셔서 걱정도 이젠 많이 사라졌지만....긴 여행이 되겠죠.
요드리 글보니깐 맘이 짠하다...

어머니께서 미국 살던 막내딸이 이렇게 고국에서 함께 있으니
얼마나 마음이랑 몸이 편안하시겠니...

얼능 얼능 쾌차하셔야 하는데...
분명 좋아지실꺼야 암만 그쟈 ^^

근데 막내딸 가고나면 또 얼마나 맘이 공허하시겠니
그것도 걱정이 된다 우짜징 ㅠ.ㅠ
많이 좋아지셨다...그래도 혼자 계시기엔 무리라서 곤란한 일이 많은듯싶고...
그러게 말이야. 이거 나 미국 돌아가면 울 엄마 심심해서 어쩔지 모르겠다.
사람이 나이들면 피할 수 없는 건강상의 문제가 자식들을 가슴 아프게 합니다.
연로하시고 편찮으신 엄마 간병하느라 애를 많이 쓰시는 요들...얼른 쾌차하시기를 빌어 드립니다.
달래님...오늘도 엄마보면서 많은 생각이 스쳐가는거있죠. 정말 마음아파요.
지금은 엄마도 더 많이 나아지셨어요. 고맙습니다.
오랫만에 왔더니 한국에 나오셨네요
지금은 어머님 좋아지셨지요
막내딸 곁에 두셨으니 힘이 나셔서 건강해지실겁니다
엄마^^하면 .예전에는 내가 엄마 가스 절이게 했는데
이제는 엄마를 생각하면 내가 가슴 절여오는 나이가 되었네요.
계실때 전화 많이 해드리세요
전 안계시니 많이 그립답니다
정말 넘 오랫만이예요.
초록빛님 그간 안녕하셨죠?
한국에 있는동안엔 두달동안 엄마랑 함께있어서 넘 좋았어요. 이제 너무 멀리있어서 꿈이었나 싶은거있죠.
요들님 오랜만이에요
그동안 넘 바빠 오늘에서야 들렀는데
그동안 한국에서 어머님과 좋은 시간 보내셨군요.
지금은 어머님께선 어떠신지요?
어서 건강이 좋아지셔서 요들님과 좋은시간 더 많이 보내시길 기도 드려요.

멀리 떠나사는 자식들 모두가 겪는 애절함이 전해오네요
저도 올핸 딸아 오면 아들하고 잠시 지내라하고 꼭 나가 뵈리라 작심하고 있지요.
정말 그렇죠. 외국에 사는 우리들이 느끼는 서러움이 아닌가 싶어요.
날씨 좋을때 고국에 가는것도 좋은듯요. 편안한 하루 되시구요!
건강해지신 모습보고왔으니 네마음이 편하겠다..
같이 옆에서 지켜보지 못하는마음 안탑갑지만...
아무쪼록 노인네 아푸지않기만을..기도해보쟈구..
그래도 걱정이 많아. 건강해진게 아니니..한번 다친 뇌는 재생이 안된다네. 그래도 언니집에 있으니 안심이구..
언니도 잘 지내고 있지?
참 귀하고 예쁜 딸을 두신 어머님이시군요
따님의 고운 마음이 세상의 맑은 빛이되어
이 가을을 더 푸르게 만드나 봅니다
늘 사랑이 넘치는 가정속에서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예쁘다고 해주시니 제가 오히려 민망한데요. 감사드립니다. 행복 찾아 열심히 살려고 노력중이예요. 밤이 너무 늦었죠? 그곳은...피곤한 날이셨을텐데....좋은 밤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