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과 이야기(pictures and more)

yodel 2012. 9. 8. 03:45

 

소중한 두달이었다.

나의 언니가 있었기에 버틸 수있었던..

자매라는 이름만으로 엄마의 마음을 알수있는 그것.

병원은 방문오는 사람으로 인해 따스해진다.

한달의 병원 생활이 나에게 일상이 되었을때 그녀의 방문으로 마음도 환해졌다.

덕분에 엄마도 잠결에 고마워하신듯 하셨다.

인연이라면 이 아이와의 연결된 끈이 얼마나 길지..

내가 정읍의 병원으로 가야한다는 말에 서슴치않고 데려다준 우리 동일이..

밤 9시에 떠나 새벽 2시에 도착했는데도 병원으로 아침문안을 와줬던 녀석.

고맙다!

나에겐 소중한 친구들..

오빠친구들이지만 결국 함께 늙어가는 우리 오빠같은 친구들...

한결같은 마음으로 날 반겨주는 고향 사람들 

저어기 멀리서 한걸음에 달려와준 내 친구 

 한국가면 무조건 시간내주는 내 친구들

 

아무래도 만날때마다 먹는곳에서...ㅋㅋ

한국가면 고향땅 밟을 시간이 많이 없는지라 이쁜 동생들 한자리에 모여

바쁜 시간쪼개 이렇게 식사를 함께...

한국에 가자마자 얼굴에 습진이란걸 경험도 해보고 우리 이쁜 명화랑 경선이도

이 언니의 모습보고 놀래기도 했다. 

 작아진 내 눈...습진으로 인해..ㅎㅎㅎ

어릴적부터 단짝이었던 내 동생 정욱이..

다행이 언니동네에 살아서 자주 얼굴 볼 수있었던 두달이 참 좋았다

 고마워. 늘 한결같이 소중한 너희들이 있어서~

 내가 정읍에 있었을때 날 알뜰살뜰 살펴줬던 정읍 회원들..

 우리 양례도...어릴땐 그저 귀연 꼬마였는데...많이도 컸다! ㅎ

 엄만 병원에서 이렇게 한달을 계셨다.

 퇴원하고 언니집으로 돌아온후 한장!

 엄마 퇴원한날..역시 교회 오빠들 엄마랑 점심 식사를 사주셨다

서울에 있는동안 난 매일 아침 조깅을 했다.

봉화산 정상에 올라가보니 왠걸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6시부터 운동에 열중이다

한국 사람들 부지런한건 알아줘야 하는것 같다. 

대나무 통밥이란다. 난 그분의 따뜻한 안내를 받으며

저녁식사를 했다. 늘 따스하신 그분과의 만남에 감사한다. 

 

 이곳에서 난 간식을  동치미 국수로...

역시 오랜동안 한국에 머물러있는것도 넘 좋은것 같다.

못먹은거 없이 먹어본 느낌이 든다!

 참 아늑한 절의 풍경이다.

고요한 바람과 함께 나눴던 담소도 내 가슴에 오랜동안 남을것이다.

 그녀랑은 20년만이다. 넘 반가웠다.

 비금도의 하트 해수욕장이다.

2박 3일의 휴가를 얻어 간 그곳엔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요 녀석들은 대전 내 친구의 아이들.

얼마나 귀여운지...희은이가 많이 생각이 났다.

 내 사랑하는 공명이...시간이 없어서 잠시 만났지만 늘 한결같은 우리 우정

몇년에 한번씩만 만나도 늘 만난것 같은 느낌이 드는것은 왜일까?

우리는 아마도 전세에서 아주 친한 사람들이었을거야.

 

 

 

 

 

 

아! 언니와 만나기가 얼마나 힘들었던지...

블로그를 통해 안 사이라 목소리와 글로 마음을 빼앗긴 그녀였는데...

그녀을 만나고 좋은 사람, 소중한 사람과 인연을 맺은 이곳에 더욱 감사를 드렸다.

몇 시간동안의 담소가 넘 짧았던것 같은 느낌이 들었는데..

그녀가 직접 손으로 만든 그녀의 분신들을 미국으로 가지고 왔다.

감사한다 그녀의 손길과 정성과 마음을....

*

그렇게 해서 두달이란 시간이 지났다.

내가 갔을땐 장마를 몰고 태풍을 지나고...들어오는날 비가 내리면서...

한 여름 진득한 뜨거움을 피부로 느끼며 엄마와 함께 자고 먹고 하면서

난 고향의 맛을 느꼈다.

 

한국에 두 달이나 계셨군요.
친정엄마께서 많이 아프셨나 보군요.
언제 또 가게 될 지 모르니 마음에 모든 것 다 담아 오셨지요?
네. 미국으로 돌아오니 언제 한국에 갔었나하네요. 너무 멀어요. ㅠㅠㅠ
가만 보니 고향보다 더한 선물이 있을까 싶네요... 하지만 아무나 챙길 수 있는 것은 아니겠죠...
선물 글고 나눔 고마웠습니다.^^
정말 고향이 꿈만 같이 느껴져요. 그동안 안녕히 잘 계셨지요?
한국에 가셨었구나~~
어머니가 입원하셨었나봐여. 그래도 퇴원하시고 돌아오셨다니 정말 다행이예요~~
저도 가을에 한국에 갈 예정이랍니다~~ 지금현재로서는... ㅎㅎㅎ
저도 나이를 먹고 있다는걸 이번에 실감했어요! 넘 멀리 살다보니 그냥 엄마 보고 싶으면 갈 수도 없고...
사꾸라님은 가까이 사시니 갈 수있을때 꼭 자주 가세요. ㅎㅎ 가을 좋죠. 참 이쁜 계절에 고국에 갈 수있음 좋겠어요. 저두...
펫북엔 왜안올렸어?
가깝게 사는사람들보다도 먼곳에서 산 사람들을 더~자주만나는거 같네...보기좋아.,..
언니 시간도 없고 바빴어. 페북엔 올리고 있는중...ㅋ 그러게 이번엔 두달이나 있었으니 사람들 만날 기회가 더 있었지 뭐. 그것도 늘 저녁때만...
물론 어머니가 병원에 계셔서 마음도 무거웠겠지만 반가운 이들과의 만남은 너무 행복하셨겠어요.
퇴원하시고 잘 오셨다니 다행이에요 정말!
이젠 미국에 돌아오신거죠??
페북에서 또 뵈요 우리~~~ 건강하구요!! ^^
네. 고향가면 늘 반가운 친구들이 있어서 넘 좋아요.
우리 티파니님도 여름 잘 보내셨죠? 이번 여름은 유난히 참 더웠던것 같아요. 페북에서 뵈니 우리 님 넘 멋져지신거같아요. ㅎㅎ
오랜만에 들렀네. ^^
이제 일상에서 각자의 생활에서 최선을 다하는 시간이네.
난 9월에 공연 넘 많구나.
그래서 바쁘게 시간을 보내고 있지.
꿈인 듯 아련했던 시간 오래 오래 간직할게.
담엔 좀 더 많은 시간 함께하자. ^^
9월에 공연이 많구나. 언니...그러게 말이야. 담엔 정말 기차타고 하루 함께 할 수있는 때가 오길...
애경사가 있을 때 가족이나 친척들, 그리고 이웃, 친구들이 큰 도움이 되지요.
퇴원을 하셨다니 한시름 놓으신건지?
부모님 간호에 고생이 많으십니다.
퇴원을 하시고 언니집에 있게되어 안심이지만 멀리 사니 매일 체크를 할 수가 없어서 안심이 안되네요.
통화하는것과 보는게 달라서...ㅠㅠㅠ 넘 멀어요. 그래서 그게 마음에 걸리네요.
소중한 사람들과의 만남이 즐거워 보여
보기가 좋아요
즐겁고 행복한날 되세요
고맙습니다!! 정말 고국에 가면 소중한 사람들이 늘 그곳에 있어서 좋은듯요!!
늘따스함이 묻어나는 그곳이 한국인거 같애 ~
맞아요. 언제든 가도 늘 그대로인 고국!
친정 엄마덕분에
요들님이 두달간 오랜만에
긴 휴가를 다녀 온 셈이네요...

하던 일 제처두고
당장 달려와서 반겨주는 친구가 있다는 것은
그만큼 요들님이 착하고 향기나는 사람이어서겠지요.
모르는 분들이지만 사진으로만 봐도
그저 흐뭇해져요.
네. 헬렌님..넘 좋았어요.
엄마랑 24시간 붙어 잠자고 먹고 하던 그 시간이..그리고 밤되면 만났던 후배, 친구들...모두가
역시 고향이라 더없이 허물없고 사랑스럽고 그랬죠 뭐.

우리 헬렌님도 저와 참 좋은 인연인걸 제가 많이 느낀다죠.
많이 배우고 있어요. 인생의 선배님으로서 제가 많이 존경하는거 아시죠?
요델님이 친정 어머님을
완전 닮으셨군요^^*

완전히 쾌차 하셨나 봅니다.
건강하시길 바래 봅니다.

글고
서울 계셨으면
어찌 연락이라도 되었으면
달려 갔을텐데요
봉화산에서 달리기를?
망우산에는 예전 마라톤 연습하러
자주 갔었지요
한강에서 함께 달리기를 했더라면
좋았을텐데요 그쵸!
하긴 두달이 얼마나 빨리 지나갔을지요!
쾌차는 아니지만 많이 좋아지셨어요.
비후님 담번엔 꼭 연락하고 싶어요. 전 해프마라톤만 해왔는데요. 내년에 마라톤 도전 해볼까 생각중이에요.
가끔 한강주변을 타고 계속 달렸으면 했었는데 아쉽네요. 여튼 두달 넘 빨리 지났긴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