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미국 사는 아줌마의 일상)

yodel 2013. 3. 19. 03:04

 

 

 

 

 

벌써 삼개월이 흘렀다. 2013년이라고 적을때마다 엊그제 새해가 밝았다고 열심히 살자고 다짐을 한것같은데... 세월이 흐른다는걸 아이들을 보며 느낀다.

난 다섯을 둔 엄마로 살고있다.

가끔 매일이 너무 바빠 치장하고 산다는게 넘 버거울정도고 가끔은 한가한 토요일 낮잠을 장장 두시간이나 때릴때도 있다!! 그럴때마다 생각하는데 우리 아이들이 참 많이 컸구나 라는것... 큰녀석 대학생이 되고 기숙사로 가더니 연락도 없다. 넘버투.. 일하랴 공부하랴 운동하랴 친구들과 놀랴.. 얼굴보기 힘들다. ㅋ 다행히 큰딸처럼 다정다감한 넘버삼이 집에있어서... ㅎㅎ

마리가 우리집에 온지 7개월째다. 첫 4개월 넘 힘들었었다. 일단 장애를 가지고 있었기에 무지했던 이유도 있었고 아이도 적응할 시간이 필요했고... 웃는 모습이 많이 생겼지만 혼자 사는 방법을 배우기엔 많은 시간이 필요한것같다.

희은이는 마리가 우리집으로 들어온후 언니아닌 언니가 되버린것같다. 성숙하고 착한 언니가 아닌 동생으로....

Always great to see your family's picture. God bless you and your family! :)
Thanks, Audrey! So nice of you to say that!
아이들 만큼이나 내 안에도 커진 나가 있지 않을까 봅니다. 혹 소외되고 있지 않을찌 ?
오랫만이네요 반갑습니다.^^
네..정말 오랫만이네요. 아직까진 소외감을 느끼고 있진 않는데요...아마 머지않아...ㅋㅋ
평안하시지요?
요드리 표정봐라ㅋㅋ
듬직한 아들이 세명이라 둘이바빠도 하나가 더 있어서
너무 좋을 요드리 ^^
완전 부럽당 ㅎㅎ

희은이가 언니 챙긴다고 철이 다 들었겠다
기특하고 대견하고 또 한번으론 측은하고 맘씀이 이쁘다
오들아..장난치는 내 표정 우습지?
너야말로 아그들 다 키워 좋은 대학에 보내고...잘 살고 있으니 내가 오히려 부럽다.

녀석들이 다 크니 참 신기하기도 하고 그래. 솔직히...우리집 강아지만 날 졸졸 따라다닌다. ㅎㅎㅎ
아....벌써 둘이 엄마곁을 떠났구만...ㅋㅋㅋ.
넘버삼도 멀지 않았으리....!
아들은 커면 이웃으로 변한다고도 하고
사돈 좋은 일 시키는 거라고도 하고..ㅎㅎ.
마리가 장애를 가진 줄은 몰랐네요. 마음 고생이 심했구랴...앞으로 더욱 파이팅하시길.
하나만 떠났구요. 둘짼 집에있는 날이 많이 없어요. 여긴 고등학생도 일하면서 학교 다니면서 하느라구요. ㅎㅎ
우리 달래님...넘 오랫만이에요..그간 안녕하셨죠?
파이팅 할께요.
어!! 오늘 아침까지 내 기억엔 분명 자녀가 4명인거로 알고잇었는데..
그새 하나를 더 생산하셨습니까??
제 동생도 뉴욕에서 살아요. 아이 셋 낳고 몸부림치며 살고있는데... 한국으로 돌아오고 싶어서 죽을라구 해요.
님은 어느정도 적응이 된 듯... 참 좋아보입니다. 다섯이나 어찌 키우실꼬...
존경스럽습니다. 아니, 존경합니다.
네..제가 낳은 자식들은 4명이구요. ㅎ 고향언니딸을 키우고 있어요. 그 언니가 돌아가시는 바람에...
저야 이곳에 온지 21년째가 되어가네요. 담달이면...
시간이 흘러가기는 하는것 같은데
어째 그쪽 동네는 거꾸로 가는것 같네요
그나마 아이들이 많이 큰걸보니
세월이 흐르긴하나봅니다 ㅎㅎ
아마도 행복한 가족이 있어 그렇겠죠
고운날되세요^ ^
ㅋ 건우님...넘 오랫만요! 잘 지내시고 계시죠? 인사하러 가야하는데 블로그에 오래 앉아있질 못하네요. ㅎ
정말 세월 넘 빨리 지나는것 같아요.
피터팬 증후군은 출장을 간건지
피터팬이 그립습니다
한살이라도 줄여봐야하는데
세월이 안도와주더라고요
요델님은 세월이 도와 주는것 같은데요
아님 피터팬이 그쪽으로 이사를 간건지 ㅎㅎ
잘 찾아보세요
주위에 후크선장있나 ^ ^
살아가는 일상이 늘~~ 그렇치...
딸하나더~`생긴너이지만..희은이가 많이 도움이 됀다니...
블로그...버겁지....
난 애들이 없어도 그런데...
생활의 모든여유로움이 돼야 블로그도 편하게 할수있는거지...
그래도..
요들이 이뻐~~
화장안해도 카메라 발이 잘받아드리쟌어..^^
요들님....
너무 반가워요.
뭐하고 살았는지 벌써 4월도 중반이네요.

그래도 정신없이 열심히 산 날이 차곡차곡 쌓여서
우리네 삶이겠지요.

그동안 짐작은 하고 있었지만
새식구가 늘어서 맘고생미 무척 심했을텐데
식구 모두들 잘 참고 이겨내서
멀리서 지켜보는 나까지도 대견하고 기특해요.

더디 오는 봄이 오면 좋은 봄날 보내요.
아고..귀여버라..ㅎㅎ
많이 바쁘신거 같네요...(ㅎㅎ)(ㅎ)

저도 그래요(~)(^-^)

그래서 블러그 관리가 이젠 점점 자신없이 닫아 버릴까(?) 어쩔까(~)(~)날자만 가고 있어 그냥 잠잠히
어찌하나 고민하다 뭐하시나(?) 저보다 더 바쁘신거 같아 ....궁금해서 다녀가요....(ㅎㅎ)(ㅎ)

여전히 참 이뻐요(!)(!)(~)(~)파마머리가 여성스럽고 잘 어울리네요(~)(~)(^0^)(>.<)
요들님....
베리 메리 크리스마스~~~~
비밀댓글입니다
혹시나 해서 와 봤는데
여전히 주인의 아름다운 미모를 볼 수가 없네요.
점점 쌀쌀해지는 날씨에
온 가족이 건강하고 여전히 화목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