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들(songs and more)

yodel 2006. 6. 27. 04:21
 
Somewhere in Time (사랑의 은하수, 1980) 어느 날, 젊은 희극작가 콜리어는 노부인으로부터 금시계를 받으며, 자기에게 돌아와 달라는 말을 듣습니다. 몇년 후, 원고작업을 위해 들어간 호텔방에서 아름다운 젊은 여인의 사진을 보는 순간 한눈에 반한 콜리어는 그 여인이 바로 금시계를 준 노부인 임을 알아차리게 됩니다. 미모의 젊은 여인에 대한 간절한 그리움으로 콜리어는 심령학자에게 도움을 청해 1912년 과거로 되돌아 갑니다. 유명한 배우이자 아름다운 여인인 그녀를 옛 호텔에서 간신이 만나게 되고, 현실에서 느낄 수 없었던 수채화처럼 맑은 사랑을 경험하게 되죠 하지만 동전 하나 때문에 콜리어는 갑자기 현실로 돌아와 버리고 맙니다. 현실로 돌아와 버린 그는 과거의 아름다운 여인과 이룰수 없는 사랑을 잊지 못합니다.. 시간을 뛰어넘은 사랑이야기.. 우리나라에서는 [사랑의 은하수]라는 제목으로 개봉된 영화 Somewhere In Time입니다. 1933년 영국 출신의 영화 음악의 거장 John Barry가 만든 영화 주제가 'Somewhere In Time (사랑의 은하수)' 의 Somewhere In Time. 아카데미 음악상 4회 수상에 빛나는 존 베리의 1980년 작품으로 영화에 비해 사랑받고 있는 영화음악입니다..
출처 : 함께 하는 세상
글쓴이 : 행복한 바보 원글보기
메모 :

행복한 바보님댁에 갔더니만~

예전에 내가 꼭 찾고 싶었던 이 영화 오리지날 사운드를 구해놓으셨더라..

얼마나 고마웠었는지..그분은 그거 모를거다!

 

이 영화와 사랑에 빠진날..은 어언 1992년 여름~

내가 청소년때 알았었던 선교사님댁에 방문...

그 분이 좋아한다던 영화를 보여주셨었지.

그분 그때 아이들 셋을 키우고 계셨는데..싱글이었던 나에겐 아이들 셋이 참 벅차게만 보였던..(지금 만나는 싱글분들 아이들 넷 키우는 내가 그렇게 보일거라 여겨 그 맘 다 이해함)

 

뭐..영어를 다 알아들었다 그런건 아니고..그때 막 미국에 도착했으니..

일단 사랑영화니깐 두루..걍..이쁘고..멋있고..

남자주인공의 이름..리차드가 현재의 동전을 바지 주머니에서 우연히 빼게될때..헤어지는 장면이 진짜로 눈물 나게 하지..거기에서....."Richard..Richard~"라고 애타게 불렀던 그녀의 목소리가 아직도 생생하다!

 

너무나 사랑해서..호텔에서 그녀가 살던 때를 중얼거리며 쪼그리고 누워있던 그의 모습도 생생하고...참..슬픈 모습이었다. 오늘 비가 오는데 이 영화가 궁상맞지 않은건...

아무래도 내 무드와 같은것 같은게.........시간을 넘어 사랑을 할 수있을까?

 

조선시대로 돌아가 내가 사람을 사랑할 수있다고 하믄..한국에선 안되는 야그...ㅎㅎ

역시 외국이나 되니 이런 영화를 만들지..한국 영화중에 이런 스토리가 있었던지 궁금...

영화 안 봤어도 참 재밌을 거 같다.
환상적인 사랑얘기네...
나도 가끔 그런거 꿈 꿔보는데..
시대를 거슬러서 16세기쯤 유럽으로 가는 꿈...
거기서 공작과 사랑하는 공주로...^^*
한번 보고싶다..이 영화...
볼 수 있는 방법이 있을라나 몰라..

저녁 먹었니?
지금쯤 먹을 시간 같은데..
여긴 한 밤중..
자야 하는데, 숙제하느라 못자.
그동안 이웃을 못 찾아서 그 숙제 하느라고..^^
즐거운 저녁 시간 보내길 바래..
늘 행복해라...이쁜 요들...^^*
환상적인 사랑 이야기...마져....ㅎㅎㅎ
언니는 유럽으로 히히히~
공주병....참말로 걸리셨고만...푸하하하
저녁 먹고, 이젠 하루를 마칠 시간...
아그들 다 자러 들어가고..(사실 나도 오늘 왼종일 그 숙제) 했는데....ㅎㅎㅎ
올만에 한바퀴 돌았더니...피곤한건 사실...
언니도 편안한 밤!
아주 오랜된 영화구나
보지는 못했던 영화 같아 ^^
볼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면 함 봐야겠다
비디오 대여점에 있을까 모르겠다
워낙 오랜된 작품이라...

이곳은 오늘 비는 그치고 흐림으로 간다
하지만 마음은 쾌청이야
아직 잘 시간은 아닌가??
좋은 꿈자리 언냐가 펼쳐 놓을께 잘자궁~
우리 사랑만하며 살자~
음~ 글구 오랜만에 일등 먹었으니까 선물줘
뽀뽀두 좋고 포옹도 좋구 ㅎㅎㅎ
이러다 레즈라구 소문날까?? ㅋㅋㅋ
뭐얌 사랑이가 동시에 들어 왔잖어
몇초 차이로 사랑이가 일등 했어 ㅎㅎㅎ
내가 타자가 사랑이 보담 느린건가 ??
아무튼 재밌다 ㅋㅋㅋ
한국에 있을려나?
지난해 갔었더니만..보고 싶은 영화는 비디오가계에 없더라고...
언니 이등이건 일등이건...다 해줄께..
ㅋㅋㅋㅋ
뽀뽀...쪼옥...
와락...포옹~ ㅎㅎㅎ
나한테 뻐뻐~한겨? 요들아? ㅋㅋㅋ ^^
혜성같이 나타나신 우리 옵빠?
뻐뻐 까징은 쫌 뭐하고...옵빠왔으니.....와락~잘 지냈쪄?
언니들이랑 다들 인디안밥 하믄 되겠따....ㅋㅋㅋㅋ
ㅎㅎ
저도 잘 감상하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노을님도 즐건 하루요!
사랑이야기는 뭐든 좋지만, 너무 아픈 사연들은 좀 그래.
이루어질 수 없는 사연일 수도 있겠군..요들~
그러나 이루어질 수 없기에, 추억으로 오랜 시간 맘 속에 자리할 수 있을지도.
왜 해피엔딩의 스토리는 오랜 시간동안 그렇게 맘 속에 사랑...감정 차지하지 못하는 케이스가 많은 걸까?
금방 잊어먹는 요즘의 사랑방식...
그나마 386세대였던 우리 때의 사랑들이 조금은 ..더 애잔한 것도 같으이..
이루어질 수없는 사연이었지...막 울게되는...ㅎㅎㅎ
그 남자 쪼그리고 침대에서 죽게되는데..그 녀를 그렇게 애가타게 그리워하며...가슴이 참 아프지.(남자들이 보면 궁상맞다고 말할거얌..) 러브스토리...는 괜시리 슬픈 느낌~
앙! 사랑! 어디쯤일까? ...!
어디까지 갔나욤?.....고만큼~
아니! 여기가? ^^
요들님!!!
기뻐해주세여....
글씨! 음악을듣게되었다구여...이리만지고 저리비틀고했더니만....사실, 그래도..음악소리못들었는데..오늘은 뭔가를잘못클릭한줄알았더니....고게,글쎄...ㅎㅎ...영화해설과함께..듣는음악은...넘좋은거있져.오늘은..비가올듯한데...마음이..팍! 가라앉아서..뭔일될것같지않네여...책임져여!!!잉. 나도..꼭보고싶은영화네여!
우리네여자들은..럽스토리에는 왜..맥을..못출까여!!!
나만꿈꾸는줄알았더니...ㅋㅋㅋ..모두가..공주병...이네여...ㅎㅎㅎ
드뎌....기뻐해줄께요!!
음악 실컷 들을 수있는 행운을~ 공주병 같이 전염되는 병인디...
우리 꿈꾸면서 같이 살아보죠..뭐~
날씨도 꾸물꾸물 한데...아이짱님 김치전 부쳐주셔서..같이 먹음서 보면 딱이겠는디...
이야그는 이야그니까 한국에서도 그리 만들면 그런 영화가 한편 만들어 지겠죠..ㅎㅎ
비스무리한 드라마나 영화도 있긴 있어요..
과거의 두 사람이 천년이 지나 현대에 다시 만나 이루어지는 이야기..ㅎㅎ

그런데 저 영화는 정말 애절할거 같은 이야기 같어요..
나도 저런 영화 디게 좋아하는데..ㅎㅎ
이 영화는 현대에 사람이 과거의 사람을 만나 사랑을 하는거라..찌끔 다른거같죠? ㅎㅎㅎ
그래서 제가 말한거예요...제가 조선시대의 남정네를 사랑하려고 하믄..문제가 꽤 있을거 같아시리....ㅋㅋㅋㅋ
영화는 정말 애절하답니다.....그런 영화 좋아하믄 꼭 봐보셔...
음악이 영화를 살려주는것도 같고......아참..친구님 안뇽?
굿~모님.....
거긴 아니쥐 ㅎㅎㅎㅎ..
축구 경기 안하니 재미 읎슈.......새벽에 남의 나라 경기...
보는둥 마는둥....
힘찬 하루^^출발~~~
ㅎㅎㅎ
저는 굿나잍 인디라?!!
아구구야...우리 아정님 살맛 안나믄 어떻한다지요? 이사하셨으니 집들이 하시는거 아닌감여?
저는 마무리 하는 밤...힘찬 하루 출발 하십쇼!! 아싸~
영화란 보는 재미도 있지만
때론 말 잘하는 친구를 통해 듣는것도
쏠쏠허니 잼있다.
바로 지금 저 글을 읽으면서 그렇게 느꼈답니다.
수다쟁이 [요들]님이 색다른 분위기로
폼을 잡고 곱게 곱게 이야기를 이어나가는
그런 장면을 연상했었다우~ ^^
역쉬..옵빠는 요들이를 동생처럼 챙겨주는 재주가 가뜩~
그런 느낌 누구나 갖을 수없는디...
종종 야그 해줄께요.....이뿌?
언니~ 나 이영화 너무 찾고 싶었던 영화야... 얼마나 찾고 싶었는데...
제목도 모르고.. ㅡ.ㅜ 이런 행운과 횡재가 있다니...
예전에 누구에게서 간단한 소개만 듣고 나서 그날 밤을 설레이게 보냈다는 것 아니겠수?^^
쌩큐~
사랑의 은하수....제목이 좀 그래...ㅋㅋㅋ
여튼 찾고 싶었던 영화라니....유어웰컴~
포스터를 보니 지금은 고인이 된 슈퍼맨 크리스토퍼 리브가 보이는군요.
감동적인 영화를 보다 보면 작품자체도 환상적이지면 배경음악도 기억에 오랫동안 남기 마련이죠. 아마 요들님께 이 음악이 그랬던가 봅니다. 무척 감미롭네요.
저도 좋아질 것 같습니다. ^^

즐겁고 행복한 시간 보내시길 바랄게요. 요들님. ^^*
배경음악을 바보님댁에서 들을때 재즈식이었거든요. 흘러가는 소리로 오리지날 사운드 트랙을 구할 수있는지 하고 여쭈어보기만 했는데...이렇게 영화 설명까지 해주신거 참 고맙더라구요..그분 참 좋으신 분이예요~
음악 참 좋지요? 블루언님도 즐겁고 행복한 밤요!
요들님 글만 읽어도 낭만이 줄줄 넘쳐요.. ^^
그런 시절로 되돌아 갈수만 있다면..
아마.. 멋진 사랑 한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해요..

서울은 하루종일 장마로 꿉꿉하고 끈끈하고 눅눅하고...
그래도 바람은 시원해서 아주 좋아요.. ㅅ.ㅅ.
이곳도 바람이 불어요. 어제 하루종일 비가 오더고만요...
영화로 보는 다른 사람의 사랑이야기도 꽤 만족이죠? ㅎㅎㅎ
쿠키님 좋은 하루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