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게코(Gekko)의 인터넷 사업 통로...

산타랠리?? 근 2개월째 횡보장 - 주요국 증시는 이제 폭락하면 다 죽는다는 것을 아는듯하고요~~~ 변종 출현으로 우한처럼 욕들어 먹을(?) 영국은 EU와의 결별 공식화했고요~~~

댓글 0

Self-millionaire

2020. 12. 26.

B.S - 이 주말은 수석 재산관리 집사님이 부재중인 관계로 글도 넘겨받아 주요 블로그/SNS 대리 관리인(이 글의 주요 공유기인 대표이사님의 비지니스폰도 주말만 보유중...)인 GI IR 실장 윤 숙영인 제가 올림니다...

 

 

이 양반은 전세계로 다시 퍼질 코로나 변종/변이 바이러스를 예상하고 "자국산을 포함 백신접종의 무용론내지 무력화 가능성..."을 에둘러(?) 이야기하고 있다고 본다...!!!!!

http://blog.daum.net/samsongeko/10405

=> "예전 대학교때 제가 창립한 고려대 경영학과내 학내서클(현재 33기가 활동중)인 "증권경제연구클럽(SESC)" 초대 1기 연구부장외에 학외서클로 스포츠서울 사회부 소속 대학생명예기자 고려대 대표로 활동한 적이 있습니다... 그 당시 제가 5기였고 MBC 대드라마 "대장금"의 여주인공인 이 영애(지인)씨도 한양대 대표로 6기로 활동한 적이 있고요~~~ 제 주요 블로그/SNS 활동의 강점은 주요 재테크 중심 증권투자, 그 주식투자실전에 필요한 주요 경제/금융/산업뉴스들을 쓰는 기자들이나 정보제공자의 심리분석에 탈월하다는 말씀을 부언하고 싶네요~~~ 저한테 걸리면 다 죽습니다아~~~^^ 그들의 기사를 쓰는 이유를 정보 제공자들이 그렇게 말하는 이유를 꿰차고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게코(Gekko)"

[필독]그 코로나 바이러스가 왜 변종하는거 같은가...?? 그것도 최초 접종국 영국에서 말이다... 생물인 이것들은 이미 백신을 무용화시키고 있는 중이다...!!!!!

http://blog.daum.net/samsongeko/10395

[속보]세계 최소 백신접종국 영국 남부에서 코로나 변종 빠르게 확산중~~~ 이제 생각해보면 중국은 빠른 백신개발을 위해 작년 가을 프랑스에서 퍼진 코로나를 수입(?)한듯하다~~~

http://blog.daum.net/samsongeko/10394

=> "그게 해외여행을 특히 유럽을 자주다니는 중국민들에 의한 해외 역유입자에 의한 것인지 아님 그 백신개발 자체 목적을 가지고 중국당국이 가져온 유로형 코로나 바이러스가 우한 한 연구소 실험실에서 사고로 유출된건지는 증거조사에 의한 확인이 필요하다... 암튼 작년 가을부터 미국 독감 사망자가 다발로 발생했을때 매년 발생하는 단순 독감 사망자라는 표현을 쓴 그 양키 코쟁이들의 언론 막기와 프랑스에서 이미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아시아 주요국으로의 입수 경로에 중국이 있음은 분명해졌고, 그 대구라는 미국을 비롯한 구미가 치고 있다고 보시면 된다..." 위는 그 위글에 단 댓글입니다...

그 백신접종이 시작돼도 최소 6개월이상 전세계 확진자와 사망자는 북반부와 남반구로 돌아가면서 폭증한다... 만약 부작용으로 중단되면 내년도 경제 전면적 봉쇄말고는 답없고~~~

http://blog.daum.net/samsongeko/10338

 

그 백신접종이 시작돼도 최소 6개월이상 전세계 확진자와 사망자는 북반부와 남반구로 돌아가면

월가 반장을 보느니 이 글이나 올리는 것이 헐(?) 유익...!!! 탐욕때문에 그 변이에 의한 변종 출현 가능성을 전세계인들이 부정하는 국면이라는 것만 분명히 한다...!!!!! http://blog.daum.net/samsongeko/10

blog.daum.net

 

[뉴욕마감]'성탄전야' 브렉시트 협상 타결에 美증시 산타 랠리...

 

 

24일(현지시간) 크리스마스 이브를 맞아 뉴욕증시가 산타 랠리를 펼쳤다. 영국과 EU(유럽연합)가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후 미래관계에 대한 협상을 극적으로 타결했다는 소식이 시장에 안도감을 줬다.

"트럼프가 부양책 서명 거부해도 바이든이 하면 돼"

24일(현지시간) 미국의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70.04포인트(0.23%) 오른 3만199.87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위주의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는 13.05포인트(0.35%) 뛴 3703.06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33.62포인트(0.26%) 상승한 1만2804.73에 마감했다. 2024년 전기차 출시를 예고한 애플은 0.8% 올랐고 테슬라는 2.4% 뛰었다.

반면 전통 자동차주 GM(제너럴모터스)와 포드는 각각 2%, 1.5%씩 내렸다. 이날 뉴욕증시는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두고 오후 1시 조기 폐장했다.

바이탈날리지의 아담 크리사풀리 회장은

"시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가 경기부양책에 대한 서명을 거부할 가능성을 크게 우려하지 않는다"며 "설령 그가 거부하더라도 27일 뒤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백악관에 들어가 서명할 것"이라고 했다.

브렉시트 완결... 영국-EU, 내년 1월 진짜 결별...

이날 영국과 EU는 9개월 간의 미래관계 협상을 타결했다. 브렉시트 이행기간 종료를 불과 일주일 앞둔 시점이다. 이에 따라 내년 1월부터 영국과 EU는 완전히 남남이 된다. 지난 2016년 영국이 국민투표로 브렉시트를 결정한 지 4년반 만이다.

협정에 따라 영국은 재정·국경·법·통상·수역 등에 대한 통제권을 회복한다. 또 양측은 무관세·무쿼터 원칙을 기반으로 한 FTA(자유무역협정)에도 서명했다. 영국이 EU 단일시장을 떠나지만 기존처럼 관세 없이 무역을 지속할 길이 열렸다는 뜻이다.

영국 공영방송 BBC에 따르면 양측 간 합의안의 전문은 수일 내 공개될 예정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최근 며칠간 전화통화로 협상을 이어왔다.

어업권 문제가 협상 막판의 최대 쟁점이었다. 어획량이 많은 영국 해협에 대한 EU 어선의 접근 허용 범위가 관건이었다.

결국 영국의 양보로 물꼬가 트였다. 존슨 총리는 영국 해역에서 EU 회원국 어선이 잡는 어획물이 향후 5년 반 동안 단계적으로 25% 감소하는 조건을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영국은 당초 3년 동안 80% 감소를 주장했고 EU는 14년을 주장했다.

이제 양측이 마련한 합의안을 놓고 EU와 영국 의회에서 표결 절차가 진행된다. 영국 의회는 휴회기지만 오는 30일 소집을 통해 표결을 실시키로 했다. EU 대사들은 25일 브뤼셀에 모여 협상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EU 27개 회원국의 만장일치 승인 역시 필요하다.

트럼프 "전국민에 현금 더 줘라" 요구에 공화당 퇴짜...

미국에선 추가 부양책 가운데 전 국민 1인당 현금 지급액을 3배 이상으로 늘리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를 여당인 공화당이 걷어찼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문제 삼아 부양책 또는 이와 함께 의회를 통과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서명을 거부한다면 2년 만에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가 재발할 수도 있다.

이날 CNN에 따르면 민주당이 주도하는 미 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대로 1인당 현금 지급액을 600달러(약 66만원)에서 2000달러로 증액하는 법안을 통과시키자고 제안했으나 상원을 지배하는 공화당이 거부했다.

앞서 미 상·하원은 지난 21일 9000억달러(약 1000조원) 규모의 추가 부양책과 내년도 예산안을 묶어 처리했다. 그러나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부양책에서 전 국민 1인당 현금 지급액을 600달러에서 2000달러로 늘리자는 제안을 내놨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제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데 불만을 품고 의회를 통과한 부양책 또는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서명을 미룬다면 예산 집행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

그가 대통령에게 주어진 거부권을 행사한다면 문제는 쉽게 풀린다. 의회가 3분의 2 찬성으로 재의결하면 법안은 그대로 발효된다.

문제는 트럼프 대통령이 거부권도 행사하지 않은 채 그냥 방치하는 경우다. 미국 대통령은 의회를 통과한 법안을 최대 10일(일요일 제외) 동안 쥐고 있을 수 있다. 지금 상황이라면 해를 넘길 수 있다는 뜻이다.

의회 회기 중이라면 이 경우 법안은 그대로 효력을 갖는다. 하지만 그동안 예산 집행은 미뤄진다. 만약 오는 28일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예산안에 서명하지 않는다면 미국은 연방정부 셧다운이란 악몽을 다시 경험해야 한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이 초당적으로 합의한 국방수권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며 여당과의 불화를 드러냈다.

 

 

[유럽증시]'포스트 브렉시트' 협상 타결 속 대체로 상승세...

 

 

유럽연합(EU)과 영국 간 무역협정을 포함한 '포스트 브렉시트(Brexit)' 협상이 타결된 24일(현지시간) 유럽 주요 증시는 대체로 상승세를 나타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1% 상승한 6,502.11로 거래를 마쳤고,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지수도 0.1% 오른 3,543.28로 마감했다.

반면에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0.1% 내린 5,522.01을 기록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는 휴일로 장이 열리지 않았다. 성탄절 연휴를 앞둔 이날 런던 및 파리 증시는 평소보다 일찍 거래를 종료하며 협상 타결 소식이 제대로 반영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EU와 영국은 이날 무역협정을 비롯한 미래관계 협상을 극적으로 타결했다. 지난 3월 협상에 들어간 지 9개월 만이다. 영국은 EU와의 브렉시트 합의를 통해 지난 1월 말 회원국에서 정식으로 탈퇴했다.

다만 브렉시트 이후의 혼란을 최소화하고자 연말까지를 전환기간으로 두고 브렉시트 이전 상태를 유지하며 협상을 진행해왔다. 이번 합의로 '노 딜(no deal) 브렉시트'에 대한 시장의 불안과 우려는 상당 부분 걷히게 됐다는 평가다.

다만, 일각에서는 장기화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브렉시트의 단기적 충격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있다.

경제 전문가 댄 핸슨은 블룸버그 통신에

"단기 경제 전망의 핵심은 기업들이 내년 1월 1일부터 바뀌는 무역 질서에 얼마나 잘 적응하느냐하는 것"이라며 "코로나19 피해가 지속하는 가운데 일선 기업의 준비 부족이 더해져 내년 1분기 경제에 짧지만 중대한 타격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짚었다.

 

 

[24일 주요 Asia 증시마감]브렉시트 합의 임박에 日상승... 中은 하락...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아시아 주요 증시는 중국 본토 증시만 빼고 일제히 올랐다. 이날 일본 도쿄증시 닛케이225지수는 0.54% 오른 2만6668.35에 거래를 마감했다.

백신 보급에 따른 경제 정상화 기대감과 함께 영국과 EU의 포스트 브렉시트 협상에서 합의가 임박했다는 소식이 투심을 떠받쳤다.

로이터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양측은 24일 오전(현지시간) 합의 타결 소식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무질서한 '노딜' 브렉시트를 피할 것이라는 안도감이 퍼지면서 증시뿐 아니라 영국 파운드화도 달러를 상대로 0.5% 올랐다.

대만 자취엔지수는 0.4% 오른 1만4280.28에 마감했고, 크리스마스 이브로 조기 마감한 홍콩 항셍지수는 0.16% 오른 2만6386.56에 종가를 썼다.

반면 중국 본토 증시는 중국 정부가 인터넷 공룡 알리바바에 독점금지법 위반으로 조사에 착수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투심이 위축, 하락 마감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0.57% 떨어진 3363.11로 거래를 마쳤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