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게코(Gekko)의 인터넷 사업 통로...

그 개나 소나 다 알고 있는 경기 회복이나 기업 실적 개선은 호재가 아닌거 같고 왠지모를 불안한 흐름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 중... 월가말고 우리 여의도 말이다...!!!!!

댓글 0

Self-millionaire

2021. 3. 28.

B.S - 이번주도 수석 재산관리 집사님이 부재중인 관계로 대표이사님의 주요 저장된 글도 주요 블로그/SNS 대리 관리인(이 글의 주요 공유기인 대표이사님의 비지니스폰도 주말동안 보유중...)인 GI IR 실장 윤 숙영인 제가 올리겠습니다...

 

 

월가 니넨, 국채금리만 보면 되냐~~~ 여의도는 주요 국채금리에 달러강세에 의한 원화절하추이도 봐야한다...!!!!! 암튼 코스피가 심하게 흔들리게 생겼다아~~~ 중국도 있네~~~

https://blog.daum.net/samsongeko/10761

미중 헤게모니 싸움은 여전하지 주요 국채금리 불안정에 그 백신접종 불구하고 다시 변종화되고 있는 변이바이러스에 의한 코로나 확진자 급증에 상승은 불안한기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0756

아니 그 글로벌 분위기로만봐서는 광분해야하는데, 왠지 그러지 싶지 않다...!!! 나만 그런가~~~ 달리는 다우와 되밀리는 나스닥의 상반된 부조화 현상에 집중하신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0740

원래 금리상승은 경기가 좋아지고 있다는 호재다...!!! 근데 글로벌 과잉 유동성이 널리 퍼져 달러화로 똥 닦아야할 시대가 올지도 모르는 현재는 최악재인 것이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0734

 

원래 금리상승은 경기가 좋아지고 있다는 호재다...!!! 근데 글로벌 과잉 유동성이 널리 퍼져 달

B.S - 이번주도 수석 재산관리 집사님이 부재중인 관계로 대표이사님의 주요 저장된 글도 주요 블로그/SNS 대리 관리인(이 글의 주요 공유기인 대표이사님의 비지니스폰도 주말동안 보유중...)인 G

blog.daum.net

 

[주간증시전망]새 악재에 박스권 등락... 美 인프라 패키지 주목...

금리 적응하자 새로운 악재 부상...

“실적 개선 모멘텀 여전, 하락 전환 아냐”

수출 발표 등 경기 민감주 강세 지속...

 

 

미국 금리 급등세는 진정됐지만 주식 시장은 여전히 불안한 모습이다. 3000선을 전후로 박스권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오는 31일(현지시간) 예정인 조 바이든 행정부의 3조 달러 규모 인프라 투자 계획이 발표돼 관심이 쏠린다.

이번주 코스피 예상 밴드로 한국투자증권은 2940~3080포인트, NH투자증권은 2950~3050포인트를 제시했다.

새로운 악재들, 좁은 박스권 등락 지속...

28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지난 주(3월22~26일) 코스피는 1.48포인트(0.05%) 오른 3041.01에 마감했다. 주 초반 대외적인 악재들로 3거래일 연속 하락해 지수는 3000선 아래로 밀려났다.

하지만 외국인과 기관을 중심으로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26일 하루 1% 넘게 오르는 등 지수는 3040선을 회복했다. 한주간 개인은 2조2493억원을 순매수했고,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1조100억원, 1조2954억원을 순매도했다.

최근 증시는 높아진 금리 수준에 적응했지만, 금리 급등에 가려졌던 불안 요인들이 부상했다. 유럽 코로나19 재확산,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서방과 중국 간 외교적 충돌, 미국 증세 가능성, 중국 긴축 우려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달러 강세와 기관 수급 현황도 지수를 억누르고 있는 모양새다.

전문가들은 이를 하락 추세 전환 보다는 박스권 연장 가능성으로 봐야한다는 의견에 무게를 뒀다.

안 소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2010년 상반기에도 대외적인 요소들로 박스권 조정을 거쳤지만 이후 상승세가 재개된 점을 예로 들었다.

그는 “지금처럼 위기 이후 시장의 동력이 밸류에이션 확장에서 이익 확장으로 전환되는 시기에 가장 중요한 것은 실적 개선 모멘텀이 약화되는지 여부”라면서 “최근 쏟아진 새로운 악재들이 단기적으로 경기와 기업이익의 회복 시점을 지연시키겠지만, 2분기 회복 경로 자체를 훼손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호재는 오히려 완화적 정책의 지속성에 대해 의구심을 키우는 요인이고 악재는 정부 완화적 정책의 신뢰성을 강화하는 요인으로 시장이 최근 반응하고 있다”면서 “최근 부각된 악재는 정부의 경기부양책이 여전히 필요하며 정부가 위기시에 나서줄 것이라는 기대를 높일 수 있다”고 짚었다.

인프라 패키지, 호재vs 악재 엇갈려...

이번주 주목할 만한 이벤트로 미국 인프라 투자 정책 발표를 꼽았다. 투자로 인한 경기 부양 효과라는 긍정적인 효과와 재원 마련을 위한 증세라는 부정적인 효과가 맞서기 때문이다.

하 인환 KB증권 연구원은

“전통적인 인프라, 친환경, 5세대 이동통신(5G) 관련해서는 긍정적이나 의회 통과 가능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될 수 있어 ‘3조 달러’라는 숫자에서 느껴지는 기대감 보다 눈높이를 낮춰야 한다”면서 “증세는 공화당의 강한 반발이 예상돼 증시에 영향을 준다면 세금 인상 방식이 좀 더 구체화되는 1~3개월 뒤가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밖에도 오는 1일 한국 수출, 2일 미국 3월 실업률 등이 발표된다. 월간 수출 성적을 예고하는 20일 수출은 전년 대비 12.5% 증가했다. 미국 실업률의 경우, 이달 미국인들의 외부 활동이 활발해져 서비스업 부문의 고용 회복이 예상된다.

김성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지수는 부진하더라도 실적 전망치 상향 등으로 경기민감 섹터의 상대적 강세는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바이든 행정부의 인프라 투자도 산업재와 소재 업종에 긍정적인 재료”라면서 “한국 수출도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강화시킬 것”이라고 예상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