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게코(Gekko)의 인터넷 사업 통로...

난 오늘 일어나 한국경제신문의 헤드라인 기사 "나는 대체 언제쯤, 무슨 백신 맞나요?"로 시작했고 바로 제약/바이오주에 집중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 백신주만 빼고~~~

댓글 0

Self-millionaire

2021. 4. 15.

 

영국, 게소리 그만하고 중국은 아닌거 같고 니네가 뿌린 변이 바이러스 강력한 변종 바이러스로 돌아올때쯤 니들이 맞은 항체 유효기간 끝나니 다시 맞힐 준비나 해라이~~~

https://blog.daum.net/samsongeko/10860

그 불가능한 신속 공급 주장에 게자슥들은 애초에 아예 줄 생각이 없었다... 난 작년부터 개인방역과 가족보호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중이며, 임직원들은 내가 보호중이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0859

뭐.. 일본(아 단어하나가 빠졌다... 방사능 오염수 무단투기 예정인 쪽바리들^^)보다 높네... 동아시아는 서두룰 것 없다...!!! 가을전에만 맞으면 된다... 문제는 얼른 토종 신토불이 백신개발을 완료해야하는데 이게 근본적인 문제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0849

토종 코로나19 백신은 확진자가 3000명 나와도 내 볼때는 국내 개발은 불가능하고요~~~ 그 화학/표적 항암제이후 면역항암제가 그나마 글로벌 경쟁력이 있습니다아~~~

https://blog.daum.net/samsongeko/10833

 

토종 코로나19 백신은 확진자가 3000명 나와도 내 볼때는 국내 개발은 불가능하고요~~~ 그 화학/표

동면에서 못 깨고 있는 그 코스닥 제약/바이오(Bio)에 씨젠발 동남풍이 일어나나요~~~^^ 다시 확진자 700명 돌파에 주요 진단키트부터 백신/치료제 시장이 움직입니다아~~~ https://blog.daum.net/samsongeko/

blog.daum.net

 

"우리야 무늬만 혈맹인 돈띁이는 우방이라지만 일본 쪽바리들은 미국채 최대 보유국에 주채권자인데도 백신접종율이 우리보다 낮고, 일본 쪽바리들 그 빠른 생산이 거의 불가능한 고급 백신 화이자/모더나꺼를 기다리냐~~~??^^ 모양 빠지니, 그냥 올림픽 취소해라~~~ 게코(Gekko)"

 

위는 어떤 글에 단 댓글이고 오늘은 장마감후에도 보고가 들어와서리~~~

 

 

"오늘은 장마감후에도 보고가 들어오네요~~~^^ 신축년 춘계운용 GI 자산운용본부장과 자산운용과장이 주도하고 있는 게코인터내셔널(GI) 고객계정 NAVER, 카카오, 카카오게임즈를 5:3:2의 비율로 보유중~~~^^ 회사(자가)계정은 "셀트리온 3인방"을 보면서도 녹십자, 녹십자랩셀중 랩셀을 빼고 에스티팜을 넣고 7:3의 비율로 부분 교체매매후 홀딩중~~~^^ 장마감전 30분전후에 전격 처리~~~^^ 게코(Gekko)"

 

 

정부, 국내 제약사 8월 백신 생산 발표에 업계 '난감'

"국내 한 제약사 8월부터 해외 코로나 백신 위탁생산" 발표...

GC녹십자·한미약품·에스티팜[237690] 등 관심 집중... 주가 요동...

"국내 한 제약사 8월부터 해외 코로나 백신 위탁생산" 발표

GC녹십자·한미약품·에스티팜 등 관심 집중... 주가 요동...

 

 

정부에서 국내 한 제약사가 오는 8월 다국적제약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한다고 발표하면서 백신 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정부가 위탁생산을 담당할 국내 제약사의 이름과 생산할 백신 종류를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은 채 성급히 발표하면서 업계도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15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정부 발표에 GC녹십자와 SK바이오사이언스, 에스티팜 등이 후보로 거론되면서 일부 회사는 주식시장에서 주가가 요동쳤다. GC녹십자는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허가 및 유통 담당 사업자라는 점에서 관심이 쏠렸으나, 회사는 공식적으로 표명할 입장이 없다고 선을 그은 상태다.

GC녹십자는 지난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모더나 백신의 수입 품목허가를 신청했다. 아스트라제네카(AZ)와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하는 계약을 맺은 SK바이오사이언스 역시 정부 발표와 관련해 확인해줄 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SK바이오사이언스 관계자는 "AZ와 노바백스 백신만 해도 물량이 상당한 수준"이라며 "다른 건 진행되는 것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동아쏘시오홀딩스의 계열사인 에스티팜은 정부 발표 후 주주들의 문의가 잇따르자 아예 홈페이지에 공지사항을 게재했다.

에스티팜은 "mRNA 백신 생산을 위한 합성기술 등 핵심역량을 확보해 생산능력은 갖췄으나 아직 충진 및 포장(fill&finish) 등 완제의약품 생산 설비는 갖추고 있지 않다"며 "mRNA 백신 생산설비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역시 릴리와 GSK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외에는 생산하는 코로나19 의약품이 없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도 대체 어떤 제약사를 칭하는 것이냐를 두고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러시아 코로나19 백신을 도입하는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국내에서 러시아의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을 위탁생산하는 한국코러스 관계자는 "본 생산을 앞두고는 있으나 저희를 언급한 건 아닌 것 같다"며 "러시아와 얘기했을 때도 CMO(의약품 위탁생산)로 해외에 수출하기로 했기 때문에 국내 도입과 관련해 얘기할 부분은 없다"고 말했다.

러시아 백신 '코비박' 위탁생산을 추진하겠다던 쎌마테라퓨틱스 관계자 역시 "우린 정확하게 언제부터 생산한다는 일정이 구체화하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할 만한 제약사 대부분이 난색을 보이면서 정부의 발표가 섣불렀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백신업계 관계자는 "업계 내에서도 어떤 제약사인지에 대한 근거 없는 추측이 난무한다"며 "여기저기서 정보를 확인하겠다는 요청이 많은 데 알쏭달쏭하다"고 말했다.

 

 

[필독]이 양반들아, 구미 백신 맞아도 항체잔존기간 길어야 반년이고 매년 맞아야하고 그 변이 강력 변종화되면 무용지물에 다른거 또 맞아야하고... 알읏나^^ 우린 덫에 걸릿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0764

유형이 다 틀리다...!!!! 그 방역당국, 현재 전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GH유형에 맞춰 개발되고 있는 서양백신이 앞으로의 변이에 대응할 수 있을 것 같은가.....???

https://blog.daum.net/samsongeko/10311

 

유형이 다 틀리다...!!!! 그 방역당국, 현재 전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GH유형에 맞춰 개발되고

[필독]그 제약/바이오전문가로서 국민들에게 알린다~~~ 구미에서 개발된 그 백신은 맞지마시고 안걸리는게 최상책이다... 확진 후유증이상으로 백신 부작용이 우려된다...!!!!! http://blog.daum.net/sams

blog.daum.net

 

나는 대체 언제쯤, 무슨 백신 맞나요?

AZ·얀센 '부작용' 모더나 '수급 차질'

꼬여버린 집단면역...

 

 

정부가 선언한 ‘11월 집단면역’ 목표가 미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아스트라제네카(AZ)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에 이어 얀센 백신도 희귀 혈전증 논란으로 국내 도입이 불투명해져서다.

모더나는 오는 7월까지 생산한 백신을 미국에 우선 공급하겠다고 밝혀 이 역시 3분기 안에 국내 도입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4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올해 국내 도입이 확정된 코로나19 백신 물량은 2080만 도스(1040만 명분)로 집계됐다. 정부가 연내 들여오겠다고 밝힌 물량(1억5200만 도스)의 13.6% 수준이다.

올 2분기부터 국내에 600만 도스가 들어올 예정인 얀센 백신은 전날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접종 중단을 권고한 여파로 국내 도입이 불투명해졌다. 노바백스 백신(4000만 도스)은 아직 미국과 유럽에서 허가가 나지 않아 도입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올해 2000만 도스를 들여오는 AZ 백신은 접종 대상자가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프랑스 독일 등 유럽 주요국이 최근 이 백신의 접종 연령을 각각 55세 이상과 60세 이상으로 높여서다. 국내 방역당국도 현행 30세 이상인 AZ 백신 접종 연령을 55~60세 이상으로 끌어올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여기에 상대적으로 부작용이 적은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방식의 모더나 제품은 ‘미국 우선 공급’ 원칙에 밀려 언제 들어올지 기약하기 어려워졌다. 정부가 마련한 11월 집단면역 형성 계획이 “물 건너갔다”는 의료계 지적이 나오는 배경이다.

집단면역이 가능하려면 전 국민의 60~70% 수준인 3120만~3640만 명이 9월까지 1차 접종을 마쳐야 한다. 지금까지 한 번이라도 백신을 맞은 사람은 124만 명이다. 국민의 혼란은 커지고 있다.

마 상혁 대한백신학회 부회장은

“정부는 백신을 충분히 확보했다고만 할 뿐 어떤 백신을 언제, 얼마나 도입할지 공개하지 않는다”며 “‘나는 언제 어떤 백신을 맞느냐’는 국민의 물음에 정부가 답하지 못하는 상황이 너무 길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