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게코(Gekko)의 인터넷 사업 통로...

그리고 더 솔직히 이야기하면 요즘 증권시장에 돈 없다... 주식안하는 2030세대들도 연초이후 주식시장에서는 재미 못보고 있는 동학/서학개미들도 다들 비트코인시장에 있다~~~

댓글 1

Self-millionaire

2021. 5. 9.

B.S - 이번주도 수석 재산관리 집사님이 부재중인 관계로 대표이사님의 주요 저장된 글도 주요 블로그/SNS 대리 관리인(이 글의 주요 공유기인 대표이사님의 비지니스폰도 주말동안 보유중...)인 GI IR 실장 윤 숙영인 제가 올리겠습니다...

 

 

[이것도 재필독]은 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이 양반은 공매도로 동학개미들한테 욕처먹더니 그 코인개미들한테 다시한번 비트코인 규제 강화(?)로 욕 처드시네요~~~

https://blog.daum.net/samsongeko/10918

내 예상대로 가는구만, "너 몇 층이야~~~ 그래... 너 지금 당장 창문 열고 뛰어내려라~~~" 은 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당신 이 의미 모르면 증권쟁이도 아니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0574

 

내 예상대로 가는구만, "너 몇 층이야~~~ 그래... 너 지금 당장 창문 열고 뛰어내려라~~~" 은 성수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금융위 간부들이 3일 오후 공매도 재개 여부를 결정하는 임시 금융위 회의를 마친 후 의결 내용을 발표하러 브리핑실로 향하고 있다. 아~~~ 그 공매도 금지도 3개월 연장됐

blog.daum.net

 

(지난 주말글입니다아이)이 글은 영화 "타짜"의 "선생님, 저 누나돈 갚을때까지 두다리 뻣고 못자요~~~ 알아서하세요"라는 제자말에 그 평경장왈로 갈음... "글케 인생을 망치고 싶다면 차라리 마약을 하라우~~~"

https://blog.daum.net/samsongeko/10907

"화투는 슬픈 드라마야~~~ 아예 모르는게 약이지"

"아는게 힘이잖아요~~~"

"아세끼 말은 그케하네~~~"

"그런 ~~~(삐삐이)~~~를 저랑 비교하시면 안되죠~~~"

"너...?? 저치한테 한번 죽도록 함 맞아보겠어~~~"

"예.... 근데 왜 그래야만하나요~~~??"

"넌 이유가 있어서 돈 잃고 매맞아었어야~~~"

 

 

그리고나서 몇 일 맞고 있는 제자놈에게 이러데요...

"타짜의 첫자세가 야수성이야~~~"

 

 

폭망한 머스크 'SNL 도지코인 쇼'... 방송 끝 -31.2% 추락...

 

 

희대의 ‘코인 쇼’는 결국 도지코인의 폭락으로 마무리됐다.

‘도지 파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출연한 미국 TV쇼 ‘새러데이 나잇 라이브(SNL)’에 전세계 암호화폐 투자자 시선이 집중됐지만, 방송이 끝난 뒤 받아든 상적표는 31.2% 폭락이었다.

‘머스크 파워’를 잃은 도지코인이 지난 몇 주간 지켜왔던 ‘대장주’ 자리를 내주면서 암호화폐 시장의 판세는 한동안 미궁 속으로 빠져들 전망이다.

9일 낮 12시 24분(한국시각) ‘SNL’ 생방송을 앞두고 도지코인의 시세는 채 10분도 안 돼 784원에서 844원까지 7% 넘게 올랐다. ‘도지(DOGE)’를 외치는 각국 투자자 염원이 유튜브 채널 실시간 댓글 창을 뒤덮었다. 하지만 환희는 잠깐이었다.

머스크의 모친 메이 머스크가 오프닝에 깜짝 등장해

“설마 어버이날 선물이 도지코인은 아니겠지” 던진 농담을 시작으로 금세 하락 반전했다. 이 농담이 단순히 ‘패러디 암호화폐’인 도지코인의 한계를 지적한 게 아니냐는 의구심이 폭락의 방아쇠를 당긴 것이다.

방송 내내 도지코인은 하락을 거듭했다. 오프닝 이후 머스크가 7차례 더 등장해 다양한 코미디 연기를 보였지만 내림세는 가팔랐다. 네 번째 등장까지는 그가 화면에 모습을 비추면 약간 반등이라도 했지만 다섯 번째부터는 되레 추락했다.

방송이 끝날 무렵 국내거래소 업비트에선 23.6% 내렸고, 미국 거래소 코인베이스에선 69.7센트에서 48센트까지 31.2% 폭락했다. 이날 도지코인의 ‘하락쇼’는 실망 매물이 쏟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머스크는 방송 중반 ‘암호화폐 전문가와의 대화’ 코너에서 진행자가 여섯 차례 “도지코인이 무엇이냐”라고 물었음에도 “인터넷에서 시작된 장난” “디지털 화폐” “미래의 화폐” 등으로 둘러댔다.

결국 마지막에 진행자가 “별 볼 일 없다는 거네요”라고 꼬집자 “그런 셈이죠”라고 얼버무렸다. 지난달 8일부터 한달여 간 이어져 온 도지코인의 폭주가 일단락되는 순간이었다.

머스크는 앞선 7일 트위터에도 “암호화폐는 유망하지만 부디 신중히 투자하라”고 쓰며 지나친 투자 열기에 우회적으로 우려를 드러낸 바 있다.

도지코인이 폭락하며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전통적인 암호화폐가 대장주 자리를 다시 꿰찰지도 주목된다. 이날 이더리움은 또다시 급등해 498만9000원의 신고가를 기록, 500만원선 돌파를 목전에 뒀다.

비트코인도 지난달 20일 이후 3주 만에 7300만원 고지를 탈환하는 데 성공했다. 암호화폐 시장이 들썩들썩하는 가운데 글로벌 금융정책 기관의 경고음도 더욱 커지고 있다.

지난 7일(현지시각) 게리 겐슬러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은 비트코인에 대해 “투기적인 가치 저장소”라며 높은 가격 변동성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수많은 암호토큰(코인)들은 확실히 유가증권이고, SEC는 이에 대한 많은 권한을 갖고 있다”고 말하며 규제 가능성도 내비쳤다. 영란은행의 앤드루 베일리 총재도 지난 6일 기자회견에서 코인 투자에 대해 “암호화폐에는 내재가치가 없다”며

“모든 돈을 잃을 준비가 돼 있는 경우에만 매수하라”고 거듭 경고했다. 하지만 코인 시장의 높은 변동성과 금융당국의 경고에도 암호화폐 투자 열기는 식을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분석 결과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국내 주요 4대 암호화폐 거래소 앱의 지난달 사용 시간은 총 1억2000만 시간을 돌파했다. 지난해 12월(982만여시간)과 비교하면 12배 이상 급증했다.

앱이 아닌 컴퓨터 웹사이트를 통한 코인 거래소 이용시간까지 집계에 넣으면 이 수치는 더 커질 것으로 추산된다. 2월 기준 앱 사용자 수는 312만3206명인데 이 중 59%가 2030세대였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