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게코(Gekko)의 인터넷 사업 통로...

이시간 월가 급락에 몇 달째 아니 거의 반년째 2차전지 매니아 큰 자본주께서 이야기 안하실때는 다 이유가 있었네요~~~^^ 그제 고객계정 교체매매 문제 협의 물거품됐고요~~~

댓글 0

그 정보투자 이야기

2021. 5. 12.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가 코스피에 상장한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연합인포맥스에 설치된 화면에 SKIET 시간대별 주가 그래프가 표시되어 있다. 이날 SKIET는 시초가 대비 26.43% 떨어진 15만4,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GI 자산운용본부내 자산운용과 국내주식투자파트도 용쓸 재주 없고요~~~ 양계좌 투자수익률 비공개하고 지난주 큰 자본주가 추천해준 "STX 3인방"으로 체면치레하고 있는 중~~~

https://blog.daum.net/samsongeko/10934

 

GI 자산운용본부내 자산운용과 국내주식투자파트도 용쓸 재주 없고요~~~ 양계좌 투자수익률 비공

큰 저택이나 집안일을 맡아 보는 집사(스튜어드)처럼 고객 재산을 선량하게 관리해야 할 의무가 있다는 뜻에서 보듯이 여기서 스튜어드(Steward)는 집사라는 의미로 저도 직업은 이제 사이버 애널

blog.daum.net

 

GI 큰 자본주는 강남에 본사를 둔 중소 조선사 회장님...

http://blog.daum.net/samsongeko/7699

 

GI 큰 자본주는 강남에 본사를 둔 중소 조선사 회장님... 저도 10년전 채무/빛 상환형식으로 지원

 (2018.12.10)최 종구 "정책금융, 중소조선사 보릿고개 넘도록 적극 지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0일 중소조선사와 기자재업체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최 위

blog.daum.net

 

"기백억원대 돈이 걸린 일이라 큰 자본주께서 하실 말씀이 있는지 장마감후에 불려 강남 올라가 독대하고 2차전지 4인방부터 NAVER/카카오, 중국시장관련 화장품부터 이야기하기 싫은 "셀트리온 3인방"까지 주요 시가총액 대형 종목들의 중기전망 보고드리고 이제서야 풀려났네요~~~^^ GPMC 군포(산본) 리서치센터장 대동했고요~~~^^ 산본 자택 내려가는 제 애마 그랜저안이고, 외곽순환도로에서 빠져나와 산본신도시 진입전이고요~~~^^ 게코(Gekko)"

위는 그제 퇴근전에 올린 것이고 아래는 어제 퇴근후 올린 주요 4개 SNS 코멘트입니다...

 

 

"자가(회사)계정 "셀트리온 3인방"으로 가지도 못하고요~~~ 그 "현대차 3인방"에 물려 있고, 그 고객계정도 NAVER, 카카오인데 어제 큰 자본주와의 협의에서 오늘 첫 상장일 SK아이이테크놀로지 따상 진입하면 2차전지 3인방으로 교체매매하려고 협의 했거든요^^ 나.. 원... 참....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새벽 나스닥 급하락에 테슬라 급락하고요^^ 여의도 개장하자마자 급락이라 시도도 못하고 SKIET 따상은 고사하고 하한가 맞는줄 알았네요~~~^^ 이번주 좀 보죠~~~ 요즘 기백억원짜리 양파트 운용이 시원치않아 고심이 깊어지고 있는 중이라고요~~~ 게코(Gekko)"

 

 

그렇게 뜨겁더니... '따상' 근처도 못 간 SKIET, 첫날 -26% 굴욕...

미국 증시 약세, 고평가 부담에 혹독한 데뷔...

여전히 공모가 대비 높은 수준... "적정 가치 수렴 할 것"

 

 

'따상(시초가가 공모가 2배로 형성된 뒤 상한가 직행)' 기대를 모았던 2차전지 분리막 생산업체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가 11일 시초가 대비 26% 이상 떨어지며 혹독한 코스피 신고식을 치렀다.

청약 증거금으로 역대 최대인 81조 원을 쓸어모으며 상장 이후 주가에 기대를 모았지만, 급격하게 위축된 투자심리와 고평가 논란에 고개를 떨궜다.

SKIET는 이날 시초가(21만 원)보다 26.43% 떨어진 15만4,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개장 직후 5% 이상 오르며 22만2,500원까지 '터치'했지만 그게 끝이었다. 이내 낙폭을 키우더니 장중 15만4,000원까지 미끄러졌다.

기대를 모았던 '따상'은커녕 '따하(공모가 2배 후 하한가 직행)'에 가까운 가격으로 마감하는 굴욕을 맛본 것이다. 외국인이 3,620억 원어치를 팔아치우며 주가 하락을 주도했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3,531억 원, 146억 원어치를 순매수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이날 하루 거래대금은 1조9,141억 원으로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2조3,584억 원)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이날 장 초반 SKIET 거래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한국거래소 전산 시스템에 일시적인 과부하가 걸려 주문 처리가 지연되는 일도 발생했다.

시장은 대형 공모주인 SKIET가 무난하게 '따상'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달 기관 투자가 수요예측(1,882대 1)과 일반 청약에서 잇따라 국내 기업공개(IPO) 기록을 세웠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일반 공모주 청약에선 81조 원이란 최대 규모의 증거금을 끌어모으며 '역대급' 흥행 기록을 쓰기도 했다. 하지만 상황은 예상과 다르게 흘러갔다.

전날 인플레이션 우려에 따른 미국 뉴욕증시 약세에 장 전반이 내림세를 보이면서 2차전지 등 성장주 투자심리가 급격하게 얼어붙은 영향이 컸다. 기술주로 분류되는 SKIET 역시 위축된 투심으로 인한 주가 급락을 피하지 못했다.

이날 코스피와 코스닥은 각각 1.23%, 1.43%씩 내리며 전날 상승분을 고스란히 반납했다.

증권가를 중심으로 불거진 고평가 논란도 주가 하락에 기름을 부었다. 증권사들이 제시한 SKIET 적정 주가는 유안타증권 10만∼16만 원, 하나금융투자 14만8,000원, 메리츠증권 18만 원 등 모두 10만 원대에서 형성돼 있다.

황규원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주식 과매수·과매도 과정을 거친 후 주가는 적정 가치에 점차 수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여전히 주가는 공모가(10만5,000원) 대비 47.1% 높은 수준이다.

공모주를 받아 아직 매도하지 않은 투자자라면 주당 4만9,500원의 평가익을 보고 있는 상태다. SKIET의 종가 기준 시총은 11조154억 원으로 코스피 36위(우선주 제외)에 이름을 올렸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