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게코(Gekko)의 인터넷 사업 통로...

게독이든 단독이든 나같은 제약/바이오(Bio)주 주포들은 위탁생산은 안 먹어준다니깐이~~~ 어제 이 업종 전문가 수석제자놈이 하계운용 첫 업태로 엔터를 선택한다...!!!!!

댓글 0

국내외 제약·바이오(Bio) 동향

2021. 6. 2.

 

그 산자부와 국내 제약/바이오(Bio) 산업종사자들은 욕좀 더 처먹자~~~ 니들도 달콤한 기술수출이네 뭐네하면서 게지랄떨지말고 이 백신주권 확보에 사활을 걸어라~~~

https://blog.daum.net/samsongeko/11002

산자부등 모지리들아, 안나서도 지들이 알아서 살아남을 기백조 현금쌓고 있는 삼전에 각종 세액공제에 정부자금을 투입하여 지원해야겠냐... 아니면 더 시급한 지원을 하는게 맞냐...

https://blog.daum.net/samsongeko/10982

현정부도 지난 긴 정권들처럼 반도체부터 달달한 삼성공화국등 재벌들 똥꾸멍 핧느라고 토종 신토불이 백신공급 정책은 후순위로 밀치고 있는 한심한 작태라고 보시면 된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0981

 

현정부도 지난 긴 정권들처럼 반도체부터 달달한 삼성공화국등 재벌들 똥꾸멍 핧느라고 토종 신

그 몰빵이 이런 몰빵투자가 없다...!!!!! 510조에 20%만 제약/바이오(Bio)로 돌리면 mRNA 백신은 물론이고 슈퍼백신도 만들어낼 수 있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0964 ​ 그 제약/바이오(Bio)..

blog.daum.net

 

아래는 어제 시즌2 하계운용을 시작한 이 글관련 유일무이한 주요 4개 SNS 코멘트(장중에 보고받았는데, 어이가 없어... 오죽했으면 회색늑대님이 제약/바이오주가 아니고 엔터를 선택했을까라는 자괴심에 장중 보고 게무시후 장마감후 올리기 싫은거 간신히 자제하고 올렸네요^^)입니다...

"양제자놈들, 시작하자마자 바빴네요~~~^^ 장기대박계획(LMOI) 주계좌 대원미디어, 키다리스튜디오을 넣고 7:3의 비율로 홀딩중~~~^^ 차석제자 아이오닉도 부계좌 대동기어, 쎄미시스코를 넣고 6:4의 비율로 보유중~~~^^ 오늘 하계운용 시작했습니다~~~^^ 그 바이오가 아니고 엔터 웹툰에 전기차라~~~^^ GPMC 여의도 트레이딩센터 장마감후 운용상황입니다..."

 

 

[단독] 삼성바이오의 '승부수'... mRNA 백신 원액 생산...

위탁생산 방식... 설비 증설...

내년 원액 본격생산...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방식 코로나19 백신 원액의 위탁생산(CMO) 사업에 뛰어든다. 미국 바이오벤처 모더나에서 백신 원액을 바이알(주사용 유리용기)에 넣는 완제 공정을 수주한 데 이어 핵심 제조 공정인 원액 생산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는 것이다.

31일 바이오업계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코로나19 백신 등의 원액 생산을 위한 설비 증설을 준비하고 있다. 인천 송도 1~3공장에 관련 설비를 갖춰 본격적인 수주에 나설 예정이다. 증설 완료 시기는 내년 상반기께다.

백신 개발사인 해외 제약·바이오기업의 기술 이전 작업을 거쳐 내년 하반기부터는 백신 원액 생산을 본격화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와 관련한 사업 계획을 별도로 발표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수주를 계획하고 있는 백신은 mRNA 방식이다. 화이자, 모더나 등이 허가를 받아 판매 중이다. 독일 큐어백도 6월 임상 3상 결과를 발표하고 곧 시판에 나설 계획이다.

모더나와 큐어백은 대형 제약사가 아니라 바이오벤처다. 자체 생산시설이 없어 CMO 기업 확보에 열을 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5월에 모더나와 백신 완제 생산 계약을 맺었다.

오는 3분기부터 모더나 백신의 무균충전과 포장 등의 작업을 할 예정이다. 생산 물량은 연간 수억 회분으로 알려졌다. 백신 원액 CMO는 완제 공정보다 도스당 영업이익이 2~3배 이상 높다는 분석이다.

"위탁생산 마지막 퍼즐 완성"... 삼바, mRNA 백신 기술 확보 '박차'

“한국 위탁생산(CMO)업계의 마지막 미지의 영역이 채워졌다.”

바이오업계는 31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 사업 진출 의미를 이렇게 평가했다. 진입 장벽이 높을 것으로 예상됐던 mRNA 백신 분야에서 한국이 앞서나갈 기회를 맞았다는 설명이다.

세계적으로 mRNA 코로나19 백신 원액을 생산할 수 있는 회사는 손에 꼽힌다.

 

mRNA 백신을 개발한 화이자와 모더나의 CMO 업체인 스위스 론자 정도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위탁생산하고 있는 백신은 단백질 재조합(노바백스)과 바이러스 벡터(아스트라제네카) 방식의 백신이다.

당초 업계에선 한국 CMO 기업이 mRNA CMO 사업에 뛰어들긴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mRNA를 보자기처럼 감싸 세포 안으로 전달해주는 ‘지질나노입자 기술’(LNP) 등을 보유한 기업이 없기 때문이다.

mRNA 백신은 항원(코로나19 바이러스) 정보를 가진 mRNA를 몸 안에 주입하는 방식이다. mRNA 바이러스 정보 덕분에 면역체계는 코로나19 항체(항원에 대한 면역성을 지니는 물질)를 우리 몸에 미리 만들어둔다.

실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몸속에 들어오면 이 항체들이 바이러스와 싸운다.

다만 mRNA는 온도와 화학물질 등 주변 환경에 취약하다. 더구나 몸 안에는 mRNA를 잘 분해하는 효소가 많아 항체가 형성되기 전 대부분 사라진다. 이 때문에 mRNA를 보호하는 LNP 기술 등이 필요하다.

모더나와 화이자 모두 LNP 기술을 썼다. 한국 기업들은 이와 관련한 제조 노하우와 경험이 없다. 한국에선 에스티팜이 자체적으로 LNP 기술을 개발해 특허를 출원했지만 아직 대량생산한 경험이 없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mRNA 백신 CMO를 하면 관련 기술을 이전받게 된다. 한 바이오업계 관계자는 “CMO 경험을 통해 mRNA 전문 인력이 생기고 바이오업계 발전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액 생산은 완제 공정에 비해 영업이익도 높다. 업계에선 완제 공정의 경우 1회분에 1~3달러 정도의 이익이 남는 것으로 보고 있다. 완제 공정은 원액을 병에 넣고 포장을 하는 과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자동화 설비만 갖추면 기술력이 없어도 생산이 가능하다”며 “보통 1달러 안팎에서 가격 협상이 된다”고 말했다. 반면 노바백스 백신 원액을 생산하고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보다 2~3배 이상의 이익을 남기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바백스 백신은 한국 정부엔 1회분에 16~22달러로 공급되는데, 영업이익률은 40%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mRNA 백신은 회 분당 가격이 더 높다.

 

 

그 대통령이 백신구걸하러 간 것은 맞는 것인가...?? 대정부이상으로 대한민국 제약/바이오(Bio)산업의 근시안적 사고가 이 사태를 키웠음을 부인하고 싶지 않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0994

 

그 대통령이 백신구걸하러 간 것은 맞는 것인가...?? 대정부이상으로 대한민국 제약/바이오(Bio)산

산자부등 모지리들아, 안나서도 지들이 알아서 살아남을 기백조 현금쌓고 있는 삼전에 각종 세액공제에 정부자금을 투입하여 지원해야겠냐... 아니면 더 시급한 지원을 하는게 맞냐... https://blog

blog.daum.net

 

바이오 맥 못추자 코스닥 거래대금 '뚝'

이달 들어 하루 평균 10조원 밑으로... 1년여만에 최저치...

개미들 조정장세서 '몸 사리기'

회전율도 50%대로 주저앉아...

'천스닥' 이끌었던 바이오株...

가치·경기민감주 힘받자 외면...

코스피 거래대금도 40%↓

삼성전자·현대차 등 부진 여파...

 

 

국내 주식시장이 활력을 잃고 있다. 코스닥 거래대금은 이달 들어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증시가 바닥을 찍었던 지난 3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코스닥지수가 20여 년 만에 ‘천스닥’ 고지에 올라서는 데 주춧돌 역할을 해온 바이오주가 올 들어 맥을 추지 못하면서 거래량이 급감한 상태다. 유가증권시장의 이달 거래대금도 지수가 급등했던 지난 1월 대비 40%가량 줄었다.

주식시장이 당분간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일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코스닥 회전율 급락...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시장의 이달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9조4595억원을 기록했다. 하루 평균 거래대금이 10조원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4월(9조9775억원) 이후 처음이다.

신규 주식 계좌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던 올 1월만 해도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약 15조6000억원에 달했다. 대형주 위주의 장세가 이어졌지만 지난달(12조4533억원)까지만 해도 10조원을 크게 웃돌았다.

이달 들어 상황이 달라졌다. 코스닥지수는 960~990선을 오갔고 손실나는 종목이 늘었다. 사기만 하면 오르던 장세를 맛본 개미들은 보유 종목이 연일 마이너스를 기록하자 소심한 투자를 이어가기 시작했다.

활발하던 증시 회전율(거래대금을 시가총액으로 나눈 비율)이 이달 들어 50%대로 떨어진 이유다. 코스닥 회전율이 50%로 주저앉은 것은 작년 1월 이후 1년4개월 만에 처음이다.

“다시 바이오주의 시간 온다”

바이오주의 부진이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올 들어 많게는 40%까지 손실을 본 바이오주 투자자들의 자금이 발이 묶인 탓이다. 실제 코스닥 대장주인 셀트리온헬스케어의 경우 올해만 24.60% 주가가 빠졌다.

올초부터 지난달 말까지 개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4.60% 손실을 기록 중이다. 순매수 2위 종목인 알테오젠은 무상증자 발표 이후 주가가 급등했지만 최근 두 달 새 30%가량 주가가 하락한 상태다.

순매수 상위 5위 안에 포함된 셀리버리도 올해 46.33%나 급락했다.

성장주에 대한 고평가 논란과 함께 금리 인상 조짐까지 더해지면서 가치주, 경기민감주가 두각을 나타내는 사이 바이오주는 외면을 받았다는 분석이다. 전통적으로 실적 발표 기간에 부진한 흐름을 보인 것도 악재로 작용했다.

윤 혁진 SK증권 연구원은

“시클리컬 종목들이 두각을 나타내면서 실적이 뒷받침되지 않는 바이오주의 경우 상대적으로 부진한 상황이었다”면서 “특히 1분기 실적이 발표되는 4~5월은 통상 바이오주가 주춤한 시기”라고 설명했다.

다만 경기민감주, 가치주가 비교적 단기간에 급등한 만큼 바이오주에 기회가 찾아올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윤 연구원은 “그동안 많이 쉬었던 바이오주들이 다음달부터 다시 한번 기회를 맞이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코스피 거래대금도 감소...

유가증권시장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이달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16조1886억원으로 지난 1월 26조4778억원에 비교하면 40% 가까이 줄었다.

주식시장의 활력을 가늠하는 지표인 유가증권시장 회전율도 지난 1월(24.9%)의 절반 수준인 12.42%로 떨어졌다. 유가증권시장 내 개인 순매수 규모는 7조원으로 1월(22조원)에 비해 3분의 1로 줄었다.

정 명지 삼성증권 투자정보팀장은

“거래대금은 주가의 변동성에 수렴한다”며 “기존 투자자들은 시장이 박스권에 갇혀 있기 때문에 매매할 기회가 적었고, 신규 투자자들은 지수가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가 작아졌기 때문에 신규 자금을 투자하지 않는 상황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의 주가가 묶여 있는 것도 거래대금이 줄어든 큰 요인이다. 지난 1월에는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차 등 시총 상위 종목들의 주가가 급등한 시기여서 거래대금도 급증했다.

다만 거래대금이 줄어들었다고 해서 시장의 활력이 떨어졌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평가다. 코스피 중형주의 거래량은 1월보다 4월이 더 많았기 때문이다. 정 팀장은 “대형주 수익률은 부진하지만 각종 테마주를 포함한 중형주의 주가 상승폭은 오히려 크다”고 말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