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게코(Gekko)의 인터넷 사업 통로...

그 중국이 이미 서구에서 발병되고 있던 코로나 바이러스를 연구하다가 유출했다...?? 그래도 그 출발은 아시아가 아니고 유로 어느 지역이였다는 것이 자명한 사실이다...!!!!!

댓글 0

Self-millionaire

2021. 6. 13.

B.S - 이번주도 수석 재산관리 집사님이 부재중인 관계로 대표이사님의 주요 저장된 글도 주요 블로그/SNS 대리 관리인(이 글의 주요 공유기인 대표이사님의 비지니스폰도 주말동안 보유중...)인 GI IR 실장 윤 숙영인 제가 올리겠습니다...

 

 

그 반도체가격이든 해운가든 경기회복에 의한 수요증가보다는 공급부족/각종 비상사태에 의한 비정상적인 급등이다...!!!!! 뭔가 일이 잘못되어가고 있다는 느낌이 들고 있는 중~~~

https://blog.daum.net/samsongeko/10942

 

그 반도체가격이든 해운가든 경기회복에 의한 수요증가보다는 공급부족/각종 비상사태에 의한

지금 다음달에 재개될 공매도가 문제가 아님니다... 전세계 공급망 중심에 중국과 쌍벽을 이루고 있는 인도 경제가 침몰하고 있고 미국/서구 주요 백신 접종국들 떨고 있는 중~~~ https://blog.daum.net

blog.daum.net

 

지금 다음달에 재개될 공매도가 문제가 아님니다... 전세계 공급망 중심에 중국과 쌍벽을 이루고 있는 인도 경제가 침몰하고 있고 미국/서구 주요 백신 접종국들 떨고 있는 중~~~

https://blog.daum.net/samsongeko/10919

한때 자국민 항체보유 60%의 집단면역전까지 갔던 인도 새로운 "이중변이(최근엔 뭐 '삼중변이'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중) 바이러스"로 아비규환의 초토화중~~~ 어떤 국가도 아직 안심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라고 했다아~~~

https://blog.daum.net/samsongeko/10889

 

한때 자국민 항체보유 60%의 집단면역전까지 갔던 인도 새로운 "이중변이 바이러스"로 아비규환

전국민들이여, 정신차려아이~~~ 양키 코쟁이들이 우리한테 줄 물량은 없다...!!!!! 국산 토종 신토불이 백신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개인방역에 최선을 다하라~~~ https://blog.daum.net/samsongeko/10880 ​

blog.daum.net

 

인도 '검은 곰팡이증' 급속 확산... 2천100명 사망...

초기치료 놓치면 안구 적출, 코·턱뼈 절제해야 뇌 전이 막아...

 

 

최근 인도에서 확산하는 '검은 곰팡이증'(정식 명칭은 털곰팡이증) 감염자 수가 3만1천명, 이로 인한 사망자가 2천100명을 각각 넘어섰다.

12일 NDTV 등 인도 매체들에 따르면 검은 곰팡이증 감염자가 최근 3주 동안 150% 늘면서 현재까지 누적 3만1천216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수는 누적 2천109명에 이른다.

마하라슈트라주의 검은 곰팡이증 감염자가 7천507명으로 가장 많고, 구자라트주가 5천418명으로 뒤를 이었다. 인도 서부에 위치한 이들 지역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크게 확산한 곳이다.

인도의 검은 곰팡이증 누적 감염자는 5월 22일 기준 8천848명, 5월 26일 기준 1만1천717명으로,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감염자와 사망자 수가 급증하는 이유는 주요 치료제인 항진균제 '암포테리신-B'의 심각한 부족이 꼽힌다.

보건 당국은 항진균제 물량을 마하라슈트라주와 구자라트주에 더 많이 지원하고, 검은 곰팡이증을 '전염병'에 포함해 이 병에 걸린 환자나 의심 환자를 당국에 신고하도록 했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최근 우리는 검은 곰팡이증이라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다"며 "이에 대처하기 위한 시스템을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앞서 당부했다. 검은 곰팡이증은 일반적으로 희소병으로 분류되지만,

인도가 코로나 환자 급증 사태를 겪으며 감염자가 속출했다. 주로 면역력이 떨어진 당뇨병 환자에서 가끔 발견됐지만, 코로나19 감염자나 음성 판정 후 회복하고 있는 이들의 면역력이 떨어지는 동안 집중적으로 퍼진 것이다.

 

현지 의학 권위자는 "(인도의) 많은 당뇨병 환자와 무분별한 스테로이드 사용 때문에 검은 곰팡이증이 확산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당뇨병 환자가 코로나19에 걸리거나 치료에 욕심을 낸 코로나19 환자들이 스테로이드를 과용하면서 면역력이 심각하게 떨어졌고 이로 인해 곰팡이에 쉽게 감염됐다는 것이다.

이 질병이 검은 곰팡이증으로 불리는 것은 감염된 피부 조직이 괴사해 검게 변한 데에서 비롯됐다. 검은 곰팡이증에 걸리면 코피를 흘리고 눈 부위가 붓거나 피부가 검게 변하고, 시력이 흐려지고, 가슴 통증, 호흡곤란 등의 증세가 나타난다.

눈, 코 외에 뇌와 폐 등으로도 전이될 수 있으며 적절하게 치료하지 않을 경우 치사율은 무려 50%에 이른다. 초기 치료를 놓칠 경우 뇌 전이 등을 막기 위해 안구를 적출하고, 코와 턱뼈 등을 절제해야 하는 경우도 자주 발생한다.

한편, 인도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는 2월 초 1만명 아래로 떨어졌지만,

같은 달 중순부터 다시 폭증해 5월 7일 41만4천188명으로 정점을 찍었다. 이후 봉쇄조치 등 효과로 폭증세가 꺾이면서 점차 줄어 전날 9만1천702명이 추가돼 누적 2천927만여명, 사망자는 3천403명이 늘어 누적 36만3천여명이다.

 

영국이 인도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지난 7일(현지시간) 수도 런던의 번화가인 옥스퍼드 거리의 한 상점에 '사회적 거리두기' 알림판이 내걸려 있다. 맷 행콕 영국 보건장관은 전날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의 전염성이 40%가량 더 높아 확산 추세를 자세히 주시 중이라며 코로나19 봉쇄 해제 일정이 미뤄질 가능성을 시사했다.

 

엄한 개소리하지말고 재작년 가을에 프랑스와 이탈리아에서 첫 확진자로 추정되는 환자들이 있어왔고 다른 나라들은 특히 중국은 그 고상떨던 문화재들인 프랑스와 이탈리아 관광 다녀온 이들에 의해 역유입자에 의해 퍼진 것이다... 중국이 최대의 피해자 첫 사례가 됐고 미국은 작년 게망신에 초토화됐었고 대한민국 있는 것들과 일본 쪽바리들도 그 유럽여행 엄청간다... 유럽과 미국(뭐 미국인들도 고상떨기로는 유럽과 아삼육이니 이들도 유럽 여행 다녀온 역유입자에 의한 것일수도 있겠다 싶은데, 그 최초 발병은 미국도 2019년 가을에 이미 상당히 진행되고 있었다는 것이 내 생각...)은 자체적으로 발흥한 것이고 말이다... 그 변종 바이러스조차 또 영국에서 발병하는 것을 보니 난 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서구병임을 확인하고 있는 중이다... 그리고 그 확진자와 사망자 다발성으로 봐서도 우리 동양하고는 상관이 없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게지랄떨지말고 그 방역으로 더이상 전세계에 피해주지 말고 최대한 틀어막고 그 백신조차도 신흥개도국및 후진국에 무상으로 제공한다... 이게 니들이 해야할 일이다...

 

 

변이 확산에 애먹는 영국... 하루 확진 석달만에 8천명 넘어...

2월 말 이후 최다치... 인구 대비 1회 이상 백신 접종률 6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가 확산하는 영국에서 신규 확진자가 석 달여 만에 가장 많이 나왔다. 일간 가디언은 영국에서 11일(현지시간)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8천125명 늘었다고 보도했다.

이는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집계 기준으로 지난 2월 26일(8천482명) 이후 가장 많은 일일 신규 확진자다. 영국의 일일 신규 확진자수는 올해 1월 초 최고 7만명에 근접했다가 넉달만인 지난달 초엔 2천500명 안팎으로 줄었지만 최근 다시 늘어나는 흐름이다.

영국은 세계에서 가장 이르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나라 중 하나다.

10일 기준 백신을 최소 한 번 맞은 영국인은 약 4천100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60% 정도다. 그런데도 영국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다시 많아지는 것은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인 '델타' 변이가 급속도로 확산하는 탓이다.

맷 행콕 영국 보건장관은 10일 신규 확진 사례의 91%가 델타 변이 감염자라고 말했다. 영국 잉글랜드 공중보건국(HPE)은 델타 변이가 자국 켄트발 변이인 '알파'보다 전파력이 64% 높고 감염 시 입원 확률도 알파의 2배라고 밝혔다.

이런 영향으로 최근 영국 내 코로나19 감염 재생산지수는 1.2에서 1.4로 또다시 증가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감염 재생산지수는 확진자 1명이 다른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보여주는 지표로, 1 이상이면 '유행 확산', 1 미만이면 '유행 억제'를 뜻한다.

영국 정부는 이달 21일로 예정된 봉쇄 해제 시점을 최대 4주 미루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드오미터 집계에 따르면 현재 기준 영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455만944명으로 전 세계에서 7번째로 많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