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게코(Gekko)의 인터넷 사업 통로...

[필독]아직 확실한건 아니다. 뭔가 의혹 및 음모가 있는듯 보이고... 중국과 미국 정부가 그 사스이후부터 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상업화하고는 퍼트렸다...?? 추적 계속한다.

댓글 0

국내외 제약·바이오(Bio) 동향

2021. 9. 4.

B.S - 이번주부터 한 2주간 수석 재산관리 집사님이 GPMC 전국순행 부재중인 관계로 대표이사님의 주요 저장된 글도 주요 블로그/SNS 대리 관리인(이 글의 주요 공유기인 대표이사님의 비지니스폰도 내내 보유중...)인 GI IR 실장 윤 숙영인 제가 올리겠습니다...

 

 

스물다섯번째 영화, 난 게코연구소(GI) 산하 바이오연구소를 통해 mRNA 백신이 그 영화속 조아제약의 '윈다졸'이였는지 계속 추적중에 있다고 했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1348

 

스물다섯번째 영화, 난 게코연구소(GI) 산하 바이오연구소를 통해 mRNA 백신이 그 영화속 조아제약

B.S - 이번주부터 한 2주간 수석 재산관리 집사님이 GPMC 전국순행 부재중인 관계로 대표이사님의 주요 저장된 글도 주요 블로그/SNS 대리 관리인(이 글의 주요 공유기인 대표이사님의 비지니스폰

blog.daum.net

 

게코연구소(GI) 부설 바이오연구소와 GPMC 해외주재원들은 현재 중국보다는 양키 코쟁이들과 서양 제약업계가 공모하여 퍼트렸다는 가설도 하나의 가정으로 추적중이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1191

= 미 정부는 지난주 중국연구소의 유출설을 결론을 못내리고 미발표하고요... 역으로 중국도 뭔가를 찾았는지 미국의 한 연구소를 언급하네요^^ 보다 확실해지면 이곳 블로그에도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현재 GPMC 미주지사, 뉴욕지사, 홍콩지사, 상해지사 해외주재원들과 국내 조사원들이 계속 추적중입니다...

 

 

(2020.5.7)그 용의자는 자살...?? 유럽은 초고령화가 원인이고, 미국을 포함한 서양 게자슥들은 니들 방역실패를 동양이나 동양인 차별로 떠 넘지기마라~~~~~

https://blog.daum.net/samsongeko/9672

아래는 현재 게코연구소(Gekko Institude) 부설 바이오연구소에서도 중요한 연구였다는 사실을 밝히고 있는 연구물인데, 미국에서 총격으로 의문의 죽음을 당했습니다... 한 중국인 교수가 말입니다... 기사 본문입니다...

 

 

'코로나19 중대발견' 앞둔 중국계 미국 교수, 의문의 총격사망...

피츠버그대 교수, 자택서 총상... 용의자도 차량서 스스로 목숨 끊어...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중대한 발견을 앞두고 있던 중국계 교수가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도 인근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돼 의문을 낳고 있다.

6일(현지시각) CNN방송 등에 따르면 빙리우(37) 피츠버그대 의대 조교수는 주말인 지난 2일 펜실베이니아 피츠버그의 자택에서 머리와 목, 몸통에 총상을 입고 사망했다. 당시 리우 교수는 혼자 집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로 지목된 중국계 남성 하오 구(46)도 1마일(약 1.6km) 떨어진 곳에 주차된 차량 내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리우 교수를 살해하고 나서 차량으로 돌아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현지 경찰은 보고 있다.

피츠버그 경찰은 두 사람이 서로 아는 사이였던 것으로 보고,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 다만 집에서 도난당한 물건은 없고, 강제로 침입한 흔적도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리우 교수는 피츠버그의대 컴퓨터·시스템 생물학부에서 연구 조교수로 일해왔다. 컴퓨터·시스템 생물학부는 성명을 통해 "리우 교수는 동료들의 존경을 받는 뛰어난 연구자였고, 올해 들어서만 4편의 논문을 발표한 다작의 연구자였다"며

애도했다.

그러면서 "리우 교수는 'SARS-CoV-2'(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의 세포 메커니즘, 합병증(현제 제 바이오 연구원들은 이 합병증 관련 원천기술을 확보할 수도 있었던 중국으로의 기술유출을 막기위해 희생됐다는 일부 주장을 하는 연구원들이 있을 정도로 이거 중요한 연구성과, 아님 이미 그 교수의 연구자료들은 양키 코쟁이들의 주요 다국적 제약회사쪽에 있을수도 있다는 주장을 하는 연구원도 있고요...) 세포기초를 이해하는 매우 중대한 발견(very significant findings)을 하기 직전이었다"면서

"그가 시작한 연구를 완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中, 코로나 우한 유출설 무마 위해 美 연구소 발원 주장...

 

 

미국 바이든 정부의 코로나 바이러스 기원 조사 보고서에 대한 정식 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중국 정부는 미 ‘포트 데트릭 연구소’ 기원설을 다시 꺼내는 등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유출설 무마에 노력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중국어판은

“중국 정부는 미국이 포트 데트릭을 이용해 바이러스를 유출시켰다는 등 전혀 근거 없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며, “이러한 거짓 선전 공세는 자국 내에서는 통할지 모르지만 대외적으로는 무의미하다”고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워싱턴 외곽에 위치한 이 연구소는 미 육군전염병의학연구소로 미국에서는 인지도가 낮지만 중국에서는 현재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해졌다.

기사는 “중국은 이 주장을 퍼뜨리기 위해 △실험실에서 애국주의를 호소하는 뮤직비디오를 제작했고 △페이스북 등에 가짜 계정을 만들어 거짓 주장을 선전했으며 △온라인 서명 활동까지 다양한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의 자오리젠(趙立堅) 대변인도 포트 데트릭 기원설을 전파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 연구소가 중국에서 큰 주목을 받게 된 것은 자오 대변인의 2020년 트위터 게시물이 발단이 됐다. 이후 중국 관영 CCTV는 약 1시간 분량의 ‘포트 데트릭의 음모’라는 특별 프로그램까지 제작했다.

BBC에 따르면, 인민일보 산하 환구시보는 미국의 공세에 맞서기 위해 “미국 코로나 바이러스 전문가인 랄프 밸릭(Ralph Balick)이 인간에 감염되는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를 만들었다”는 주장을 내세우기도 했다.

이 주장은 국제 학술지인 ‘네이처 메디슨’에 실린 논문을 근거로 하고 있다. BBC는 “이 논문이 ‘허위 이론 유포’에 이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국민에 대한 내부 선전과 더불어 바이러스의 기원을 둘러싼 논란에 외국인도 끌어들이고 있다.

가상의 스위스 학자 윌슨 에드워즈(Wilson Edwards)를 조작한 것이 그 일례다. 주중 스위스 대사관은“ 윌슨 에드워즈는 실재하지 않는 인물”이라며 중국의 주장을 부인했다.

'윌슨 에드워즈'는 중국 측이 조작한 가짜 페이스북 계정으로,

‘미국이 바이러스 기원을 조사하기 위해 세계보건기구(WHO)'를 압박했다는 가짜 뉴스를 게시했다. 피지의 중국 자본 뉴스 사이트는 이 가짜 뉴스를 보도했고, 그 후 중국 언론들은 이 보도를 "외국 언론"의 보도로 대대적으로 전재했다.

중국은 대량의 가짜 SNS 계정을 통해서도 이 뉴스를 포함해 중국공산당에 유리한 각종 정보를 확산시키고 있다.

소셜 네트워크 분석 조사 회사인 그래피카(Graphika)의 고위 조사 분석가인 이라 후버트(Ira Hubert)는 ‘포트 디트릭 누설 의혹’에 대해 "지속적인 선전 캠페인이 전개되고 있다. 이 정보는 발신하는 계정 수가 많고 발신 지점도 넓다"고 지적했다.

후버트 씨는 “트위터와 페이스북, 유튜브 등에는 대량의 친중 가짜 계정 네트워크가 있고, 이 계정들은 포트 데트릭 누설 의혹을 확산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러한 중국의 선전에 대해 “중국인을 속일 수는 있겠지만 해외에 대한 선전에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선전했다. 미국 조지아 주립대 글로벌 커뮤니케이션학과 마리아 레프니코바(Maria Repnikova) 교수는

"대부분의 경우 중국 정부의 최대 관심사는 ‘자국의 정당성’이라며, “그들의 선전 방식은 이야기를 전하는 것뿐만 아니라 그들 스스로 이야기를 만든다”고 지적했다.

 

 

(2020.3.20)그 코로나19/펜데믹에 18개월 비상계획 준비라... 난 계속 영화 "컨테이젼"의 주드 로 역할(?)에 충실하겠다...!!!!!

http://blog.daum.net/samsongeko/9381

 

그 코로나19/펜데믹에 18개월 비상계획 준비라... 난 계속 영화 "컨테이젼"의 주드 로 역할(?)에 충

 그 중국은 확진자/사망자 통계 정확히 제공하고... 미국은 초겨울부터의 알려진 의학적 사실 있으면 공개한다...!!!!!  http://blog.daum.net/samsongeko/9271  난 이것도 의심중이다... 미국 독감과 구별(?)

blog.daum.net

 

중국인 98% "코로나19 세계적 확산은 미국의 책임"

 

 

미국과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 공방이 계속되는 가운데 중국인 절대다수가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 책임이 미국에 있다고 생각한다는 중국 매체의 보도가 나왔다.

중국청년보(中国青年报)는 3일 중국공산당 청년 조직인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 중앙선전부와 공동으로 중국인 4만1천332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를 공개하며 이같이 보도했다.

중국은 코로나19 중국기원설에 맞서 바이러스가 미국 데트릭 기지 실험실에서 유래했을 것이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95.7%는 미국의 코로나19 정책을 이해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이들은 미국의 코로나19 정책에 대해 '과학적 상식이 부족하다'(78.4%), '정치를 하느라 힘을 모으지 못한다'(75.3%), '코로나19 인종차별주의가 있다'(75.1%)고 혹평했다.

응답자들은 미국을 향해 세계 최다 확진자와 사망자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는 나라라고 지적한 뒤 자국의 코로나19 상황에 집중하지 않고 중국을 비난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응답자의 98.3%는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한 것은 미국의 책임이라고 답변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중국인들은 중국청년보와의 인터뷰에서 '최첨단 의료장비와 인력을 보유하고도 바이러스를 방치했다'거나 '일부 정치인들이 선거 승리를 위해 바이러스가 조작됐다고 주장하면서 대응 시기를 놓쳤다'고 비판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