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게코(Gekko)의 인터넷 사업 통로...

그 수요일 NAVER/카카오 폭락은 잘 피했는데, 이번달도 주요 운용역들은 위험한 줄타기를 계속하고 있는 중이다...!!!!! 우리 회사만 그런게 아니고 글로벌 주요 주식운용역들도

댓글 0

Self-millionaire

2021. 9. 9.

B.S - 이번주부터 한 2주간 수석 재산관리 집사님이 GPMC 전국순행 부재중인 관계로 대표이사님의 주요 저장된 글도 주요 블로그/SNS 대리 관리인(이 글의 주요 공유기인 대표이사님의 비지니스폰도 내내 보유중...)인 GI IR 실장 윤 숙영인 제가 올리겠습니다...

 

 

뭐, 1경이 넘어가는 천문학적인 돈을 쏟아부었고 이제 그 효과가 끝나가는 시기에 델타부터 각종 변이가 창궐 본격화... 정부는 잊어도 국민들이 먼저 내핍과 긴축을 시작하고 있고요

https://blog.daum.net/samsongeko/11357

 

뭐, 1경이 넘어가는 천문학적인 돈을 쏟아부었고 이제 그 효과가 끝나가는 시기에 델타부터 각종

B.S - 이번주부터 한 2주간 수석 재산관리 집사님이 GPMC 전국순행 부재중인 관계로 대표이사님의 주요 저장된 글도 주요 블로그/SNS 대리 관리인(이 글의 주요 공유기인 대표이사님의 비지니스폰

blog.daum.net

 

오늘 새벽의 월가를 보면서 시진핑에게 이런 정책권고를 한다... "일본 쪽바리들이 미국채 던지기전에 먼저 2조달러 패대기를 쳐야 그마나 고점에서 던지시는 겁니다..."라고 말이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1326

끝까지 따라가는 안물릴 자신있어 그 자산운용본부내 자산운용과 해외파트는 가을방학도 없지만서리... 현재 또라이이후 적그리스도까지 두 양반이 미경제를 맛탱이 보내고 있는 중~~~

https://blog.daum.net/samsongeko/11321

조만간 미국발 쇼크인 최소 -10% 월가의 대폭락이 뒤따라온다... 오늘 급등 아무 의미없고요... 신용대출거래자들한테는 미안한데, 오를때마다 정리들어가신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1302

 

조만간 미국발 쇼크인 최소 -10% 월가의 대폭락이 뒤따라온다... 오늘 급등 아무 의미없고요... 신

B.S - 이번주부터 한 2주간 수석 재산관리 집사님이 GPMC 전국순행 부재중인 관계로 대표이사님의 주요 저장된 글도 주요 블로그/SNS 대리 관리인(이 글의 주요 공유기인 대표이사님의 비지니스폰

blog.daum.net

 

옐런 美재무 "10월께 디폴트 가능성" 경고...

부채 한도 조정 촉구... "10월 중 현금 고갈"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오는 10월께 미국 역사상 초유의 디폴트(채무 불이행) 사태가 닥쳐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옐런 장관은 8일(현지시간) 부채 한도 조정을 위한 의회의 행동을 촉구하기 위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부채 상환을 위한) 자금과 조치가 모두 소진됐다"라며 "역사상 처음으로 미국이 의무를 이행하지 못할 수 있다"라고 했다.

채무 불이행 사태를 경고한 것이다. 옐런 장관은 코로나19 팬데믹과 양적 완화 조치 등이 초래한 불확실성을 거론, 재무부가 채무 불이행을 막기 위한 특별 조치를 얼마나 지속할 수 있을지 추정할 수 없다고 했다.

재무부는 이미 일부 복지성 자금 투자 등을 중단한 상황이다. 옐런 장관은 "최선, 그리고 최신 정보에 기반하면 현금과 특별 조치가 10월 중 고갈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했다.

그는 "추가 정보가 나오는 대로 의회에 업데이트하겠다"라며 부채 한도 조정 조치가 빨리 이뤄지지 않을 경우 기업 신뢰도는 물론 미국 자체의 신뢰도에 해가 된다고 경고했다.

옐런 장관은

"(부채 한도 조정) 지연은 미 경제와 세계 금융 시장에 회복 불가능한 해를 입힐 것"이라며 "미 가정과 공동체, 기업이 여전히 글로벌 팬데믹으로 고통 받는 상황에서 미국의 신용과 신뢰를 위험에 처하게 한다면 특히 무책임하다"라고 일갈했다.

미 행정부는 지난해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이후 경기 회복을 위해 막대한 규모의 자금을 풀어 왔다. 옐런 장관은 지난 몇 개월 동안 꾸준히 의회에 디폴트를 막기 위한 부채 한도 증액을 요구했었다.

그러나 바이든 행정부의 대규모 인적 인프라 예산안을 두고 민주당과 공화당이 기 싸움을 이어가는 가운데, 부채 한도 증액 논의도 교착을 면치 못하고 있다.

 

 

헤지펀드, '中 리스크' 큰 美 기업 주식 대거 팔아치웠다...

규제 폭탄에 경기둔화 우려...

8월 한달간 비중 26% 축소...

美빅테크 '中 엑소더스' 반사이익...

 

 

글로벌 헤지펀드들이 중국에 대한 매출 의존도가 높은 미국 기업의 주식을 대규모로 팔아치우고 있다. 중국 정부의 잇단 기업 규제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블룸버그통신은 4일(현지시간) 골드만삭스의 분석을 인용해 “지난달 헤지펀드들이 중국 매출 의존도가 높은 미국 기업에 대한 주식 투자 비중을 26%가량 줄였다”고 보도했다. 투자 비중은 지난해 4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골드만삭스는 대표적인 사례로 제너럴모터스(GM), 라스베이거스샌즈 등을 꼽았다. 지난해 GM의 중국에 대한 자동차 판매 의존도는 42%에 달한다. 총 판매량 683만 대 가운데 290만 대가 중국에서 팔렸다.

미국 판매량(260만 대)보다도 많았다. 라스베이거스샌즈도 영업이익의 55% 이상이 중국 마카오에서 나온다. 영업이익에서 미국 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16%에 불과하다.

중국에서 부품과 원자재 등을 많이 들여오는 미국 기업들에 대한 헤지펀드의 주식 투자 비중도 지난달 17% 줄었다. 중국 당국의 규제로 공급에 차질을 빚을 위험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대표적인 기업이 애플이다.

지난 6월 애플 발표에 따르면 전체 공급사 200곳 가운데 생산 지역 기준으로 중국에 있는 업체가 156곳에 달했다. 헤지펀드들이 중국 관련 기업에 대한 주식 투자를 줄이는 것은 중국 당국의 규제로 경제 성장이 둔화할 것을 우려하고 있기 때문이다.

블룸버그는 “중국의 경기 침체와 규제 전망에 대해선 논쟁의 여지가 있지만 헤지펀드들은 중국 노출도를 최대한 줄이려 하고 있다”며 “중국에 의존하는 미국 기업 주식을 매각하고 있고, 공매도도 증가하는 추세”라고 전했다.

투자자문사 인디펜던트어드바이저의 크리스 자카렐리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중국에서 사업을 하는 미국 기업들은 중국의 성장 둔화와 규제 위험에 직면해 있다”며

“논리적으로 해야 할 일은 이런 기업에 대한 투자 비중을 낮추는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관련 기업에 대한 주식 투자가 줄면서 미국 대형 정보기술(IT) 기업들은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

미국 빅테크 주식들에 돈이 몰리면서 지난 2일 S&P500지수는 올 들어 54번째 사상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런쯔웨이 펜뮤추얼 매니저는 “미국은 법에 기반한 사회이기 때문에 규제에 대한 예측 가능성이 높지만 중국 규제에 노출된 기업은 자신의 운명을 통제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