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게코(Gekko)의 인터넷 사업 통로...

5일 연속 하락이라... 다우(Dow)가...?? 그리고 나스닥도 사흘째고... 아직 -10% 대폭락 안왔네.....!!!!! 그럼 살아남을 수 있는 자들은 종목으로 승부한다..

댓글 0

Self-millionaire

2021. 9. 12.

B.S - 이번주부터 한 2주간 수석 재산관리 집사님이 GPMC 전국순행 부재중인 관계로 대표이사님의 주요 저장된 글도 주요 블로그/SNS 대리 관리인(이 글의 주요 공유기인 대표이사님의 비지니스폰도 내내 보유중...)인 GI IR 실장 윤 숙영인 제가 올리겠습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비치에서 시민들이 쉐이크 쉑을 방문하고 있다. 쉐이크 쉑은 2021년 남은 3개월 동안 음식값을 3~3.5% 올릴 계획이다. 줄어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미국 소비자들은 계속해서 높은 물가 상승에 직면하고 있다.

 

뭐, 1경이 넘어가는 천문학적인 돈을 쏟아부었고 이제 그 효과가 끝나가는 시기에 델타부터 각종 변이가 창궐 본격화... 정부는 잊어도 국민들이 먼저 내핍과 긴축을 시작하고 있고요

https://blog.daum.net/samsongeko/11357

 

뭐, 1경이 넘어가는 천문학적인 돈을 쏟아부었고 이제 그 효과가 끝나가는 시기에 델타부터 각종

B.S - 이번주부터 한 2주간 수석 재산관리 집사님이 GPMC 전국순행 부재중인 관계로 대표이사님의 주요 저장된 글도 주요 블로그/SNS 대리 관리인(이 글의 주요 공유기인 대표이사님의 비지니스폰

blog.daum.net

 

아래는 2021년5월9일 주간 [뉴욕마감] 글에 단 코멘트입니다...

머투에서 위 사진을 올린 이유는 그 경제재개에 미 소비자들의 소비심리도 개선되고 있고 이 보다 더 좋은 수는 없는데를 알리고 싶은거 같은데 말입니다. 근데 뭔가 좀 아쉬운듯하고.... 문제의 핵심은 고용이 창출되어야 하는데 이게 금리인상전에 가능할 것인가를 두고 약간의 의구심이 들고요~~~^^ 이곳은 이렇게 표현한다... 전국민의 20%(일단 동절기를 지나면서 그 백신접종과 밀폐된 공간에서의 생활에서 벗어나 코로나 바이러스가 머물수 있는 개방된 환기가 가능한 봄/여름으로 접어들면서 전인구의 10%선에서 멈추고 있는중... 멕시코/남미와 가장 교류가 많은 인도의 이중/삼중 변이 바이러스등 거의 차단에 주력중이라 그 백신접종만 원활하다면 폭증세는 더이상 진행되지 않을 것으로는 보인다... 단지 '부스터샷'을 검토하는 것으로봐서는 가을철 다시 강력해질 변이이후 새로운 변종 바이러스에 선제적 대응체계를 그 의료시스템 정비와 함께 해야 추가 확산을 막을 수 있고 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장기 대응 시스템을 마련할 수 있고 전국민의 20%, 30%로 가는 길을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다)까지 다시 확진자 증가할 것으로 보이고 남반구로 코로나 바이러스 넘겨주면서 일단 방역/접종 시스템을 정비할 수 있는 시간을 벌수 있을 것 같고 100만명정도(GPMC 미주/뉴욕지사장들의 최근 현지 사정조사에 의거해 다시 300만명이상에서 1/3분을 낮춰줬다... 연초까지는 천만명을 예상했고 현재 58만명에 육박하고 있고 미 현지 전문가들은 63만명에서 막을 수 있다고 공언하고 있으나 그나마 마스크 착용과 현재 가열차게 진행되고 있는 백신접종으로 1/3로 축소시켰는데, 현재 그 변종화돼가고 있는 변이 바이러스가 전체 확진자의 20% 넘어갔고 쉽사리 진정되지 않을 것이고 그 기존에 맞았던 항체보유기간이 만료되고 남반구로 갔던 변이가 강력한 변종화되어 다시 돌아오는 가을이 이제는 문제의 중심)가 죽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코로나 이전 3.5%의 실업률이 현재는 백신접종 가속화에 의한 경제 조기 재개로 많이 줄어들었지만 난 여전히 1929년 대공황의 3배 수준의 실업률이 발생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코로나 쉽게 끝나지 않으며 언제 끝날지는 모르겠지만 월가는 실업률이 역사상 최고치를 찍은 후에 그제서야 상승을 멈추고 대폭락을 시작할 것으로 보이고 말이다... 이 실업은 이렇게 생각하신다... 작년 코로나19 대창궐이후 1차 팬데믹이 왔을때 전세계 기업들이 깨달은 것은 그 비대면/언택트로도 충분히 경쟁력과 기업실적, 순이익에 의한 주가 상승이 가능하다는 것을 깨달았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앞으로도 각국의 고용사정/실업율은 절대로 좋아지지 않는다... 이 말은 더욱 더 온라인/비대면/언택트로의 사업 재편이 가속화될 것이고, 이에따라 취업시장은 더욱 줄어든다... 여기에 AI/로봇시대가 본격화됨에 따라서 구조적인 장기 실업의 시대가 코로나이후의 변화된 세계라고 보시면 된다... 이것이 본격화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니 이것이 문제화될때까지는 기축년/경자년내내 이야기하고 있는 다우 10만p, 나스닥 3만p를 보고 '끝까지 가보는거야~~~'라는 내 말 명심에 명심하시고~~~"

 

 

[뉴욕마감]델타변이·인플레 우려... 다우지수 5일째 하락...

 

 

경제 전반에 대한 불확실성 우려에 뉴욕증시가 하락했다.

다우지수는 5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다우지수 5거래일 연속 하락... 10년물 국채금리 상승...

10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71.66포인트(0.78%) 내린 3만4607.72로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지수는 전날보다 34.70포인트(0.77%) 내린 4458.58로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32.76포인트(0.87%) 내린 1만5115.49로 거래를 마쳤다.

장기 국채금리는 상승했다. 이날 1.303%로 출발한 미국 10년만기 국채 수익률은 1.341%로 뛰었다. 이번 주 다우지수는 2.2% 하락했고,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도 각각 1.7%, 1.6% 하락했다.

월가는 인플레이션과 관련해 미 연방준비제도(연준, Fed)의 완화기조 변화와 코로나19(COVID-19) 델타변이 확산에 따른 경제회복 둔화를 우려하고 있다.

8월 생산자물가 연간 8.3% 상승... 2010년 이후 사상 최대 상승률...

미국 8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연간 기준으로 전년 동기대비 8.3% 상승, 2010년 11월 이후 사상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7월 PPI는 연간 기준으로 7.8% 상승했다.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생산자물가는 전년 동기대비 6.3% 올랐다.

이는 2014년 8월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가장 큰 증가율이다. 전달 대비 8월 PPI는 0.7% 상승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날이 조사한 설문조사 전망치(0.6%)를 상회하는 수치다. 근원 PPI는 0.3% 상승했다.

생산업체들은 여전히 원자재 부족 및 병목현상, 운송 문제 등을 겪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 확산 여파 등도 생산자물가를 끌어올리는 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크레셋 캐피탈의 잭 애블린 파트너는 CNBC에 "델타변이로부터 단서를 얻은 지 일주일 째"라며 "투자자들은 경제의 성장을 간절히 바라고 있지만, 동시에 더 높은 인플레이션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애플 3.3% 하락... 법원 "인앱 구매 강요할 수 없다" 판결...

 

시가총액 1위 애플은 이날 3.3% 하락했다. 이날 미 법원은 애플이 개발자들에 대한 결제 방식에 대한 제한을 완화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즉 애플이 더 이상 인앱 구매를 강요할 수 없다는 판결이다.

이날 테슬라도 2.47% 하락 마감했다.

펠로톤과 줌 비디오는 각각 6.82%, 1.90% 올랐고, 엔비디아는 1.35% 상승했다. GM은 2.20% 올랐다. 항공주는 큰 폭으로 하락했다. 델타 항공과 아메리칸 항공은 각각 4.22%, 6.19% 하락했다.

 

 

이날 유가는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10월 인도분은 배럴당 1.57달러(2.30%) 오른 69.71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오후 10시32분 기준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11월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1.42달러(1.99%) 오른 72.87달러를 기록 중이다.

금 가격은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11.80달러(0.66%) 내린 1788.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달러화는 강세다.

이날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날보다 0.17% 오른 92.64를 기록 했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