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게코(Gekko)의 인터넷 사업 통로...

지금 6400억 외환보유고 있는 러시아 걱정할때가 아니다... 고물가와 경기침체, 이 스태그플레이션 반년만 더 지속되면 전세계 개도국/후진국 대다수가 줄파산하게 생겼다...!!!!

댓글 0

Self-millionaire

2022. 6. 28.

 

일단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간 전쟁이 종직되어야 하고 천연가스, 밀수확등 글로벌 원자재 공급망이 안정화되어야하는데 이게 조속한 시일내에 정상화될 가능성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https://blog.daum.net/samsongeko/11891

아니 뭔 기준금리를 공모주 따상으로 올리듯이 올리네요^^ 다음달에 다시한번 연상을 예고했고요... 이제는 증권투자하는것보다는 재테크의 중심 예/적금의 시대로 넘어가나요^^

https://blog.daum.net/samsongeko/11879

중국/러시아등 글로벌 공급망 중심에 있는 나라들을 건든 두 적그리스도 배출국 양키 코쟁이들이야 자업자득이고, 아시아 주요국 포함 전세계 개도국/후진국 국민들은 뭔 죄냐고...

https://blog.daum.net/samsongeko/11875

 

중국/러시아등 글로벌 공급망 중심에 있는 나라들을 건든 두 적그리스도 배출국 양키 코쟁이들

(2022.6.13)(다음 블로그, 한달만에 복귀)이번주 주간증시전망이요...?? 안하는게 나을듯하고요... 현재 시중 금시세가 돈당 30만원을 돌파할 것 같다는 아내의 최근발 전언이나 전하는 것이 훨 유익

blog.daum.net

 

 

서방제재 폭탄에... 러 104년만에 디폴트, 1억달러 이자 못갚아...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서방의 제재 폭탄을 맞은 러시아가 결국 104년 만에 채무불이행(디폴트) 상태에 빠졌다.

26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러시아는 이날 외화 표시 국채 이자 약 1억 달러(약 1300억 원)를 투자자들에게 지급하지 못했다. 이 국채 이자의 지급일은 원래 지난달 27일이었지만 이후 30일간의 유예 기간을 거쳐 이날 디폴트 상태가 됐다.

러시아가 외화 표시 채권에 디폴트를 맞은 것은 1918년 볼셰비키 혁명 당시 채무 변제를 거부한 후 104년 만이다. 현대에 와서는 1998년 루블화 국채의 모라토리엄(지불 유예)을 선언하며 세계 금융시장에 충격을 준 적이 있다.

○ 러, 서방 제재로 이자 못 갚아...

러시아의 이번 디폴트는 서방의 제재에 따른 사실상의 ‘강제 디폴트’라는 점에서 지금까지의 사례들과 다르다.

미국은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러시아 재무부, 중앙은행과의 금융 거래를 금지하는 한편 러시아가 해외에 보유한 달러화 자산을 동결하는 제재에 나섰다.

그러면서 채권자들이 러시아로부터 원리금을 받을 수 있도록 5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러시아의 외화 자산을 채무 상환용으로 쓸 수 있게 허용했다. 그러나 이 유예 기간이 끝나면서 러시아는 국채 이자를 지급할 방법이 사라졌다.

 

이 때문에 러시아는 “국채 이자를 지급할 외화가 충분한데도 제재 때문에 인위적인 디폴트를 맞게 됐다”고 서방을 맹비난해 왔다. 외화가 바닥나고 국가신용등급이 추락하면서 생기는 일반적인 디폴트와는 성격이 다른 것이다.

러시아가 이날 이자 지급에 실패했지만 공식적인 디폴트 선언은 당분간 없을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관례상 신용평가회사가 디폴트 여부를 판정해야 하지만 서방의 제재로 러시아 국채의 신용도를 판단하는 데 한계가 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27일 “이 상황을 디폴트라고 부를 근거가 없다. 디폴트 관련 주장은 완전히 잘못됐다”며

“우리 문제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러시아는 5월 만기 채권 이자를 국제예탁결제회사에 지급했는데 서방의 제재로 개별 투자자에게 이자가 입금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 美 “러 경제 내년 8∼15% 감소”

이번 디폴트는 국제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러시아가 이미 제재로 인해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철저히 고립돼 있는 데다, 러시아의 외화 자산이 해외 각지에 동결돼 있을 뿐 제재만 풀리면 이자 상환이 충분히 가능하기 때문이다.

현재 러시아의 외화 부채는 400억 달러다. 이 중 외국인이 갖고 있는 채권은 절반인 200억 달러 안팎이다. 러시아의 외환보유액은 이보다 훨씬 많은 6400억 달러다.

AP통신은 “시장 전문가들은 이번 디폴트가 1998년 모라토리엄 당시의 충격을 몰고 오진 않을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전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당시 러시아의 디폴트는 미국 유명 헤지펀드 롱텀캐피털매니지먼트(LTCM)의 파산으로 이어지며 미국 정부가 구제금융에 나서는 등 글로벌 금융시장에 큰 충격을 줬다.

물론 러시아의 이번 디폴트는 미국 주도의 제재가 러시아를 고립으로 몰 수 있음을 보여준 상징적인 사건이다. 서방의 제재로 어려움에 처한 러시아 경제를 더욱 위기로 내몰 것으로도 전망된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CNN 방송에서 “우리는 러시아의 경제 규모가 내년에 8∼15%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러시아는 엄청난 희생을 치르면서 인위적으로 루블화 가치를 떠받치고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 104년만에 디폴트 빠졌다...

우크라 침공으로 고강도 제재...

외화표시 국채 지급불능 상태...

 

 

러시아가 104년 만에 디폴트(채무불이행)에 빠졌다. 우크라이나를 전면 침공한 러시아에 대해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의 초고강도 제재의 여파로 국채 이자를 제때 지급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블룸버그통신은 러시아가 1억달러(약 1293억원) 규모의 외화표시 국채 이자를 전날까지 투자자들에게 지급해야 했지만 이를 이행하지 못했고, 이로 인해 디폴트 상황에 이르렀다고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당 이자의 원래 지급일은 지난달 27일이었으나, 이날 디폴트까지 30일간 유예기간이 적용됐다.

러시아 정부는 국제 예탁 결제 회사인 유로클리어에 이자 대금을 달러·유로화(貨)로 보냈고, 유로클리어가 개별 투자자의 계좌에 입금함으로써 상환 의무를 완료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서방 국가들의 제재로 인해 돈을 받지 못했다.

앞서 유로클리어는 서방 제재로 러시아 국가예탁결제원(NSD)의 유로클리어 계좌와 자산이 동결돼 러시아의 금융상품 거래 청산이 불가능하다고 밝힌 바 있다. 채무 불이행은 예견된 일이었다.

앞서 미국은 러시아 재무부, 중앙은행, 국부펀드와의 거래를 전면 금지했다. 지난달 25일까지는 투자자가 러시아로부터 국채 원리금이나 주식 배당금은 받을 수 있게 했지만 이후 유예기간을 연장하지 않았다.

러시아의 디폴트는 1918년 볼셰비키 혁명 당시 혁명 주도 세력인 볼셰비키가 차르(황제) 체제의 부채를 인정할 수 없다며 지급을 거부한 이후 처음이다.

러시아는 1998년 모라토리엄(채무 지급 유예)을 선언한 적이 있지만, 당시엔 외채가 아닌 루블화 표시 국채를 대상으로 한 것이었다. 러시아 정부의 공식 디폴트 선언은 없을 전망이다.

이런 경우 보통 주요 신용평가사가 채무 불이행 여부를 판단하지만,

서방 제재로 이미 러시아에서 철수한 상황인 만큼 신용평가사가 러시아의 국채를 평가할 수 없다. 다만, 채권 증서에 따르면 미수 채권 보유자의 25%가 동의하면 디폴트가 발생한다.

러시아가 이미 제재로 국제 금융 체계에서 고립된 점을 고려하면 선언은 큰 의미가 없다는 시각도 있다.

기우치 다카히데(木內登英) 노무라연구소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채무 불이행 선언은 상징적”이라며 “러시아 정부는 이미 달러화 표시 채권을 발행할 수 없고 대부분 국가에서 돈을 빌릴 수도 없다”고 말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