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게코(Gekko)의 인터넷 사업 통로...

골드뱅크에 대한 향수..?? - 근데 그 당시에 하나가 더 있었다...!!!

댓글 0

그 정보투자 이야기

2016. 2. 25.

 

 제2, 제3의 500V, 옐로모바일도 만들 수 있는 벤처생태계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주장하는 김충범 500V 대표.

 

 “벤처연합은 21세기형 기업형태... 500개사 M&A 하겠다.”

 - 7개 벤처기업 연합체 운영 김충범 500V 대표 밝혀...

 

 “저도 돈벌고 싶어 하는 기업인일 뿐이죠. 동시에 지속가능한 벤처생태계를 조성해 많은 사람들이 창업에 쉽게 도전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겠습니다.”

 제2의 ‘옐로모바일’로 불리며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는 500V의 김충범(40) 대표는 자신감이 넘쳤다. 벤처업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김 대표는 자신이 들고 나온 ‘벤처얼라이언스(연합)’ 사업모델을 반드시 성공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향후 1주일에 1개, 1년에 50개 등 총 500개 회사를 M&A 하겠다고 공언했다.

 

 벤처연합 매출 총합이 5000억원 수준에 이를 경우 곧바로 대기업에 매각하거나 기업공개(IPO)를 통해 연합에서 벗어나 자립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김 대표는 25일 “매출 5000억원 수준은 인수업체로서도 큰 부담 갖지 않고 최대의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는 규모”라며 “창업초기 단계에서 매출 5000억원에 이르는 구간이 ‘죽음의 계곡(데스밸리)’에 해당하는 만큼 벤처생태계 전체에도 가장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구간”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지난 1년 6개월간 총 7개 벤처기업을 직접 운영하며 해당 모델을 검증했다. 그는 창업 5년 미만, 매출액 100억원 미만 기업의 생존률이 40%에 그치는 죽음의 계곡을 극복하는데 벤처연합이 큰 효과 발휘할 것으로 봤다. 벤처연합은 세계 최대 글로벌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서비스기업인 영국의 WPP의 성장과정을 벤치마킹해 김 대표가 완성한 개념이다.

 지난 1971년 철사와 플라스틱 바구니 제조업체로 시작한 wpp는 사치 앤드 사치 출신의 마틴 소렐(Martin Sorrell) 대표가 경영권을 인수한 후 지금까지 약 3200여개의 회사를 인수,합병(M&A)했다. 결국 WPP는 세계적인 광고대행사인 '오길비앤매더'까지 통합해 세계 1위의 광고업체로 성장했다.

 김 대표는 일본의 소프트뱅크도 벤치마킹 대상으로 삼았다. 소프트뱅크는 현재 직ㆍ간접적으로 투자해 소유하고 있는 회사 수만 800여개에 이른다.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은 최근 향후 20년간 5000개 업체를 M&A하겠다고 한 적 있다. 김 대표는 “M&A를 토대로 한 벤처연합은 한국에서만 생소할 뿐 해외에서는 일반화된 경영방식”이라며

 

 “500V가 추구하는 수평적인 ‘파트너형 M&A’는 갑과 을로 나뉘는 기존 기업형태와는 사뭇 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IT, 모바일 분야 뿐 아니라 전통산업도 벤처연합 기법을 적용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는 “이른바 ‘스마트 매뉴팩처링’ 역시 500볼트의 사업구상에 포함된 모델”이라며 “인천 남동공단의 전통 제조업 역시 현재 공정을 보다 효율적으로 조정하고, 모바일 네트워킹 벤처기업과 연결할 경우 충분히 지속성장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실제 김 대표는 지난 2000년 부친에게서 물려받아 15년동안 국내 1위 산업용 방진마스크 제조업체로 키워낸 도부라이프텍 역시 500V에 합류시켰다.

 

 이같은 형태의 사업을 통해 벤처캐피털(VC)의 투자도 더 쉽게 유치할 수 있다고도 했다. 그는 “개별 스타트업에 VC가 투자하기엔 위험성이 크다”며 “벤처연합의 경우 ‘투자-생산-판매’ 네트워크가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구조이기 때문에 참여 기업의 자금수급도 원활하고, 투자수익 역시 극대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제2의 옐로모바일' 노리는 김충범 500볼트 대표...

 "벤처 500개 인수…기업가치 5천억 되면 투자회수"

 

 

 

 25세에 마스크업체 CEO 
 외시 준비 중 아버지 쓰러져... 하루 12시간 넘게 일해...   
 주식 스와프로 회사 인수... 벤처연합체로 시너지 낼 것....

 

 지난 10일 ‘제2의 옐로모바일’을 표방한 벤처연합 500볼트가 출범하자 벤처 업계는 술렁였다. 전혀 들어 본 적 없는 인물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김충범 500볼트 대표(40·사진)의 가지런히 넘긴 2 대8 가르마와 당당히 어깨를 편 자세는 옷과 머리를 신경 쓰지 않고 컴퓨터 화면만 들여다보던 정보기술(IT) 벤처인들에겐 낯선 모습이었다.

 더욱이 1년에 50개 이상, 총 500개의 벤처기업을 인수합병(M&A)하겠다는, 언뜻 무모해 보이는 500볼트의 계획은 이들의 의구심을 높였다. 최근 서울 역삼동 사무실에서 만난 김 대표는 “15년 전부터 중소기업을 운영해 왔다”며 “사업이 안정 궤도에 들어서 이제 그동안 쌓은 경험과 노하우를 나누고 싶어 500볼트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IT 업계의 배타적인 시선은 안다”며 “하지만 제조업을 시작으로 여러 산업을 경험한 만큼 어떤 분야든 자신 있다”고 말했다.

 

 ◆ 스물다섯에 중소기업 사장

 2000년 7월 스물다섯 살이던 그는 갑작스레 산업용 마스크 제조업체 도부라이프텍 사장이 됐다. 한국외국어대 독일어과 3학년으로 외무고시를 치기 위해 신림동에서 공부하던 중 회사를 경영하던 아버지가 당뇨 합병증으로 쓰러졌다는 연락을 받으면서다.

 출근 첫날부터 채무자에 둘러싸였다. 은행, 관공서에만 가면 “진짜 대표를 데려오라”는 얘기를 들었다. 김 대표는 “어려 보이지 않으려고 그때부터 살을 찌우고 머리를 2 대 8로 하고 다녔다”고 말했다. 공장에서 제품을 찍고 포장하는 방법, 경리 업무를 보는 방법 등을 차근차근 배워나갔다.

 

 핵심인 마스크 필터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화학식을 공부하고, 밤새도록 독일과 일본 논문을 찾아봤다. 그는 “하루평균 12시간 이상 일했다”며 “지금은 국내 10대 조선사 모두와 거래하는 국내 1위 산업용 방진 마스크 제조업체가 됐다”고 말했다.

 

 
 ◆ 도니도니돈까스 등 사업 시도 

 회사를 운영하면서 고려대와 서울대 MBA를 다녔다. 경영에 대한 목마름이 컸기 때문이다. 하지만 교수들이 하는 얘기는 외국 사례였고, 현실과 괴리가 있었다. 그때 그의 눈에 띈 것은 일본의 마쓰시타정경숙(松下政經塾)이었다. 그는 “성공한 기업인이 노하우를 나눠 강소기업을 키우는 시스템이 부러웠다”고 말했다.

 2010년부턴 새로운 사업에 나섰다. 제조업에서 충분히 내공을 쌓았으니 다른 분야를 경험해보고 싶다는 마음에서였다. 2011년엔 개그맨 정형돈과 함께 도니도니돈까스를 만들어 홈쇼핑에 팔았다. 상품 기획·마케팅 회사인 EPP를 세워 경기 농협과 함께 ‘김혜자의 국민김치’를 출시했다. 그는 “9개 회사를 운영해 7개를 성공시켰다”고 소개했다. 

 

 


 ◆ 주식 교환방식으로 기업 인수 

 500볼트는 옐로모바일처럼 주식 스와프로 회사를 인수한다. 인수 회사의 지분을 500볼트가 소유하고, 500볼트의 주식을 나눠주는 방법이다. 500볼트가 주식시장에 상장하거나 다른 회사에 매각되면 다같이 이득을 볼 수 있다. 기업가치가 5000억원에 이르면 상장 등으로 투자금 회수(엑시트)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그는 “덩치가 너무 커지면 오히려 벤처 생태계에 해가 된다”며 “500볼트 1을 엑시트 시키면 500볼트 2를 다시 만들어 엑시트 시키는 식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어려운 기업을 모아 시너지를 내는 것이 핵심인 만큼 500볼트 안에 시너지센터와 퍼포먼스평가(PE)센터를 따로 두고 있다. 

 그는 “옐로모바일이나 500볼트처럼 기업이 연합체를 만든 것에 많은 사람이 낯설어하지만 해외에선 다양한 기업 경영 방식이 인정받고 있다”며 “일본에는 50개 기업이 동시에 출범하고 살아남는 곳만 지속시키는 경영 방식도 있다”고 말했다. 

 세계 최대 광고회사 WPP 역시 자회사 수가 3200개에 이르는 구조라는 설명이다. 김 대표는 “한국을 실리콘밸리에서처럼 창업해 백만장자가 되는 것을 누구나 쉽게 꿈꿀 수 있는 나라로 만드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