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와 재산집사들?"

게코(Gekko)의 인터넷 사업 통로...

그 용의자는 자살...?? 유럽은 초고령화가 원인이고, 미국을 포함한 서양 게자슥들은 니들 방역실패를 동양이나 동양인 차별로 떠 넘지기마라~~~~~

댓글 0

그 정보투자 이야기

2020. 5. 7.

 


 


 오늘 코로나19 관련주 폭락 - 작년 초겨울부터 그 미국 독감에서 변이된게 분명하고 미국은 뭔가를 숨기고 있다는 생각뿐이다...!!!!!

 http://blog.daum.net/samsongeko/9461


 난 이것도 의심중이다... 미국 독감과 구별(?)안되는 "코로나19" 확진 폭증 우려에 지연전략(?)을 쓰고 있다는 생각이다.....!!!!!

 http://blog.daum.net/samsongeko/9281


 그 중국은 확진자/사망자 통계 정확히 제공하고... 미국은 초겨울부터의 알려진 의학적 사실 있으면 공개한다...!!!!!

 http://blog.daum.net/samsongeko/9271


 


 '코로나19 중대발견' 앞둔 중국계 미국 교수, 의문의 총격사망...

 피츠버그대 교수, 자택서 총상... 용의자도 차량서 스스로 목숨 끊어...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중대한 발견을 앞두고 있던 중국계 교수가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도 인근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돼 의문을 낳고 있다. 6일(현지시각) CNN방송 등에 따르면 빙리우(37) 피츠버그대 의대 조교수는 주말인 지난 2일 펜실베이니아 피츠버그의 자택에서 머리와 목, 몸통에 총상을 입고 사망했다.


 당시 리우 교수는 혼자 집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로 지목된 중국계 남성 하오 구(46)도 1마일(약 1.6km) 떨어진 곳에 주차된 차량 내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리우 교수를 살해하고 나서 차량으로 돌아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현지 경찰은 보고 있다. 피츠버그 경찰은 두 사람이 서로 아는 사이였던 것으로 보고,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 다만 집에서 도난당한 물건은 없고, 강제로 침입한 흔적도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리우 교수는 피츠버그의대 컴퓨터·시스템 생물학부에서 연구 조교수로 일해왔다.


 컴퓨터·시스템 생물학부는 성명을 통해 "리우 교수는 동료들의 존경을 받는 뛰어난 연구자였고, 올해 들어서만 4편의 논문을 발표한 다작의 연구자였다"며 애도했다. 그러면서 "리우 교수는 'SARS-CoV-2'(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의 세포 메커니즘, 합병증 세포기초를 이해하는 매우 중대한 발견(very significant findings)을 하기 직전이었다"면서 "그가 시작한 연구를 완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허기사 굶어 죽나 걸려 죽나 죽기는 매한지다만은~~~ 그리고 서양 초기 대응 실패를 이제는 중국에 떠 넘기는거야~~~?? 그 양키들을 의심해라이.....

 http://blog.daum.net/samsongeko/9587


 그 또라이 트럼프와 양키 코쟁이 게자슥들, 이 상황에서 기여코 1단계 무역합의 약속 파기하고 또 일내려고 하는군~~~

 http://blog.daum.net/samsongeko/9667


 


 '프랑스서 작년말 코로나19 확산' 주장에 WHO "놀랍지 않아"

 WHO 대변인 "각국, 초기 미확인 폐렴 사례 분석 나서야"


 


 세계보건기구(WHO)가 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초기 의심 사례에 대해 조사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크리스티안 린트마이어 WHO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브리핑에서 '프랑스에서 작년 12월 말 바이러스가 번지고 있었다'는 주장에 대해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며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


 린트마이어 대변인은 "이는 모든 것에 대해 완전히 새로운 그림을 그리게 한다"면서 "과거 샘플을 다시 분석해보면 더 이른 사례도 나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러한 발견이 코로나19의 잠재적인 확산을 더 잘 이해하도록 도울 것"이라며 다른 국가들도 작년 말에 발생한 미확인 폐렴 사례에 대한 기록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까지 공식적으로 WHO에 보고된 코로나19 첫 감염 사례는 작년 12월 31일 중국에서였다. 이후 유럽에는 1월부터 퍼지기 시작했다는 게 지금까지의 인식이었다. 하지만 이탈리아에서 작년 말 이미 바이러스가 유입돼 확산하기 시작했다는 주장이 나온 데 이어 이번에는 프랑스에서 비슷한 연구 결과가 공개돼 바이러스 언제 유럽에 상륙했는지를 놓고 논란이 확산하는 양상이다.


 앞서 프랑스 파리 생드니의 한 의사 단체는 3일 발간된 '국제화학요법학회지'에서 코로나19의 첫 감염자가 공식 발표되기 한 달 전인 작년 12월 말 프랑스에서 바이러스가 번지고 있었다고 밝혀 시선을 끌었다. 이 단체는 작년 12월 2일부터 올해 1월 16일 사이 독감 증상으로 입원한 환자들로부터 채취한 냉동 샘플로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했다.


 확인 결과 프랑스에서 수년간 거주한 알제리 태생의 42세 남성이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여행 경력이 없는 이 남성은 지난해 8월 마지막으로 알제리에 다녀왔으며, 같은해 12월에 독감 증상으로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이 중국 연관성이나 여행 경력이 없는 상태에서 감염됐다는 것은 이미 프랑스에서 작년 말 코로나19가 유행하기 시작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이 단체는 주장했다.


 프랑스에서는 지난 1월 24일 바이러스 발원지로 지목된 중국 우한을 여행하고 돌아온 2명이 첫 감염 사례로 발표된 바 있다.


 


 그 코로나19/펜데믹에 18개월 비상계획 준비라... 난 계속 영화 "컨테이젼"의 주드 로 역할(?)에 충실하겠다...!!!!!

 http://blog.daum.net/samsongeko/9381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