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엄마

삼성미즈산부인과 2008. 7. 23. 13:48

초음파가 의료 영역에서 사용되기 시작한 지 약 50년이 지났다. 현재 초음파는 대부분의 의료 영역에서 진단적 또는 치료적 목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특히 산전 진단에 있어 초음파는 가장 중요하고 필수적인 검사로 자리잡고 있다.

산전 초음파의 안전성 또는 유해성에 관해서는 현재까지 수많은 연구들이 있으나 아직 산전 초음파가 태아에게 영향을 미친다는 뚜렷한 증거는 없다. 2007년에 발표된 미국 초음파의학회(American Institute of Ultrasound in Medicine)의 가이드라인에서는 임신 중 태아 진단용 초음파 검사는 일반적으로 안전하다 (Diagnostic ultrasound studies of the fetus are generally considered safe during pregnancy.)라고 하였다. 이 가이드라인은 미국방사선학회 및 미국산부인과학회와 공동으로 제작한 것이다. 또한 세계보건기구(WHO), 미국 식품의약국(FDA), 세계초음파의학회(WFUMB) 등 다른 여러 기관 및 관련 학회에서도 이미 진단적 목적의 산전 초음파의 정당성을 인정하고 있다.

한편, 2004년에 미국 FDA에서는 진단 목적이 아닌 단순 기념목적의 초음파 촬영을 금지하도록 경고한 바 있다. 그러나 이와 같은 경고는 당시 미국에서 쇼핑몰과 같은 비의료기관에서 초음파에 대한 전문지식이 없는 비의료인이 상업적 목적으로 기념용 태아 입체 초음파 동영상을 찍어주는 것이 성행하고 있었던 것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것이며, 진단적 목적의 산전 초음파의 유해성을 문제 삼은 것은 아니다.

그러나 최근 우리나라 식품의약품안전청(식약청)에서는 2004년 미국 FDA의 경고를 근거로 하여 초음파가 태아에게 위해하다는 증거가 없다 하더라도, 초음파로 인해 생체 조직의 물리적 영향이나 온도 상승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장기적으로 볼 때, 태아 초음파 촬영이 완전히 무해하다고 할 수는 없다초음파영상진단의 오남용을 방지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바 있다. 이는 지난 10 22일 식약청 국정감사에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경수 의원(대통합민주신당) 2004년 미국 FDA 자료를 인용하여 입체 초음파를 사용하면 기형아 유발 위험성이 있다며 의학 목적 이외의 입체 초음파 진단을 받지 않도록 하는 조치가 절실하다고 한 것에 따른 조치이다. 이와 같은 최근의 보도들은 일반 국민들로 하여금 마치 입체 초음파를 비롯한 산전 초음파가 태아의 기형을 유발하거나 산부인과 병의원에서 산전 초음파를 오남용하고 있는 것으로 오인 또는 오도되고 있다. 이에 따라 대한산부인과학회에서는 산전 초음파의 안전성에 대한 대국민 홍보가 절실하다고 판단하여 초음파가 생물에 줄 수 있는 영향과 허용 기준에 대해 소개하고자 한다.

초음파는 에너지의 한 형태로서 생물학적 영향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 그 기전으로는 열 발생(heating)과 공동화(cavitation)가 알려져 있다.

열 발생이란 초음파를 조직에 적용할 경우 조직을 통과하면서 흡수나 산란으로 인해 진동의 진폭이 감소되고 흡수된 에너지의 일부가 열로 바뀌게 되는 현상을 말한다. 고열은 동물 실험에서 기형 유발 요인으로 입증되어 인체에서도 유사한 영향이 있으리라고 여겨지고 있다. 그러나 세계 초음파 의학회(WFUMB)에 따르면 모체의 중심 온도보다 1.5-2.0°C 를 넘지 않는 온도 상승은 유해하지 않으며 5분간 태아의 온도가 41°C 이상 상승되어 있는 경우에 비로소 유해하다고 했다. 또한 캐나다 산부인과학회(SOGC)에서는 열 발생은 초음파에 대한 노출 시간과 연관이 있으며 약 2°C 상승을 유발하기 위해서는 특정 부위에 국소적으로 60분간 노출되어야 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초음파 검사를 하는 동안 특정 기관에만 국한하여 60분 이상 검사를 하는 경우는 거의 없으며, 장시간 검사를 하더라도 여러 장기를 검사하므로 국소적인 장기에 대한 초음파 노출이 60분을 초과할 가능성은 적다. 열발생 효과는 태아의 장기가 형성되는 시기인 임신 초기에 더욱 증가될 수 있다고 알려져 있으며, 이 시기의 도플러 초음파는 가능한 적게 사용하는 것이 권장된다. 그러나 임신 초기에 초음파 검사는 태아의 크기 측정과 심박동수 확인 정도만 시행하는 것이 보통이므로 대개 5-10분 미만이 소요되므로 온도 상승에 대한 우려는 하지 않아도 된다.

공동화는 물-공기 경계면이 있는 부위에서 초음파가 기포의 진동을 유발하여 주변 세포막의 파열을 유발하는 것이다. 이러한 영향은 여러 동물 실험에서 폐출혈로 증명된 바가 있다. 그러나 이들 모두 동물의 성체에서는 공동화에 의한 폐 출혈이 증명되었으나 태아에서는 증명되지 않았다. 그 이유는 자궁 내 태아에게는 물-공기 경계면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러한 초음파에 의한 생물학적 영향을 나타내는 수치로 발열지표(Thermal index, TI)와 기계지표(Mechanical index, MI)가 있다. 이들 수치의 국제적 허용 기준은 발열지표는 6.0 미만, 기계지표는 1.9 미만이다. 초음파 검사의 종류에는 일반 초음파와 혈류를 측정하는 도플러 초음파가 있다. 이 지표들 중에서 발열 지표는 일반 초음파 검사보다 도플러 초음파 검사나 입체 초음파 중에 더 상승된다고 알려져 있으나 도플러 초음파 검사 중에도 발열 지표는 1을 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심지어 심장 기형을 진단하기 위해 입체 초음파와 도플러 초음파를 함께 시행하는 경우에도 발열 지수는 1을 초과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한 태아에게 진단적 목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초음파 기계의 대부분은 발열지표와 기계지표를 화면에 실시간으로 표시하고 있고 허용 기준치 이상으로 상승되지 않도록 설정되어 있다.

초음파의 안전성에 대한 많은 연구들이 동물 실험에 의한 자료에 근거하고 있어, 인체에서도 동일하게 적용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있다. 그리고 인체에 대한 연구를 직접 하는 것은 윤리적인 문제가 있으므로 주로 인체에 대한 초음파의 안전성은 역학 조사로 이루어져 왔다. 연구자들은 소아암, 저 출생 체중, 신경학적 발달 장애 여부를 조사하였는데 대부분에서 출생 전 초음파 검사와의 연관성은 없다고 했다.

임신 중 초음파 검사는 태아의 건강 상태를 알아보는 매우 중요한 검사이다. 임신을 조기에 정확히 진단하고 태아의 성장 정도, 양수 양 등을 검사함으로써 태아의 안녕을 확인하고 조산의 가능성을 예측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또한 여러 가지 기형을 출생 전에 진단함으로써 신생아의 사망률을 낮추는 데에도 기여한다. 따라서 초음파 검사의 생물학적 영향을 지나치게 우려하여 적절한 시기에 시행되는 초음파 검사조차 피한다면 태아의 안녕에 대한 더 큰 걱정이 생기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초음파의 태아에 대한 영향을 인식하고 있는 숙련된 검사자에 의해 시행되는 초음파 검사는 태아에게 꼭 필요하다.

 

<참고문헌>

1. Stanley B. Barnett, et al. International recommendations and guidelines for the safe use of diagnostic ultrasound in medicine. Ultrasound in Med and Biol. 2000;26:355-66.

2. Eyal Sheiner, et al. An increased thermal index can be achieved when performing Doppler studies in obstetric sonography. J Ultrasound Med 2007;26:71-6.

3. Obstetric ultrasound biological effects and safety. Society of Obstetricians and Gynecologists of Canada. J Obstet Gynecol Canada 2005;160:572-5.

4. WFUMB symposium on safety of ultrasound in medicines recommendations on the safe use of ultrasound. Ultrasound in Med 1998;24:s(1),15-16.

5. Kjell A. Salvesen. Epidemiological prenatal ultrasound studies. Progress in Biophysics and Molecular Biology 2007;93:295-300.

 
 
 

예비엄마

삼성미즈산부인과 2008. 7. 23. 13:43

과거에는 아이를 무조건 낳아야 한다는 통념이 있었지만 요즘은 부부 둘이서도 행복하게 잘 살 수 있다는 딩크족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여러 가지 이유로 출산을 기피하는 현상이 팽배하는 가운데 2006 9월 통계청이 발표한 2005년 출생·사망통계 결과에 따르면 우리 나라의 2005년 합계출산율은 1.08로 전년의 1.16보다 감소했다. 하지만 모든 여성들이 아이 갖기를 원치 않는 것은 아니다. 자녀를 한두 명 정도만 가져 야무지게 잘 키워 보려는 부부들도 꽤 많다. 이들 중에는 성공적인 출산을 간절히 바라지만 임신 정보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꼭 필요한 검사나 주의 사항들을 놓치기도 한다.

대부분의 임신부에서 가장 스트레스는 과연 건강한 아기를 출산할 있을까? 혹시 기형아가 나오지 않을까? 하는 점이다. 그래서 산전검사 단순히 태아가 기형아인지, 정상인지를 검사하기 위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기형아를 선별하는 것은 산전검사 목적의 일부에 불과하며 검사를 한다고 해도 모든 기형을 미리 있는 것은 아니다. 아마도 일반적인 여성에게는 임신으로 산부인과를 방문하여 받는 산전 검사가 본인의 건강 상태를 평가 받는 기회일 것이다. 기간에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확인함으로써 태아에게 영향을 있는 질병이 있는지, 임신이라는 커다란 신체의 변화를 감당할 있는 지를 기본적으로 점검하여 건강하게 임신을 유지하고 태아의 이상 유무를 검사해서 건강한 아기를 출산하려는 것이 산전검사의 목적이다.

건강한 아기를 갖기 위해 중요한 산전 검사는 임신을 계획했을 때부터 시작되어야 한다. 임신 전에 산부인과를 방문해서 기본적으로 점검해야 할 검사들을 받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임신 6~8주에 처음 병원을 방문하여 주로 검사 받으며, 이후 필요한 시기에 각종 검사를 받게 된다. 첫 검사로는 빈혈검사, 소변검사, 혈액형검사, 항체검사(풍진, B형 간염), 매독검사, 후천성 면역 결핍 증후군 검사, 자궁암 검사 등이 있다. 35세 이상의 고령 임신부와 염색체 이상이나 각종 유전 질환 등이 본인 또는 가족 중에 있는 경우에는 임신 16~18주에 양수 검사를 시행한다. 이러한 경우가 아니면 16~18주에 다운증후군 및 개방성신경관결손, 에드워드 증후군에 대한 선별 검사인 트리플 검사 또는 쿼드 검사를 받고, 24~28주에 임신성 당뇨병 선별검사와 빈혈재검사를, 32~36 동안은 성병검사, 빈혈재검사를 받는다. 초음파 검사는 의사의 판단에 따라 필요한 경우에 시행하고 일반적으로 임신 20~22주경에 태아의 주요 기관을 자세히 검사하는 정밀 초음파를 시행하게 된다. 35세 이상의 초산부이거나 임신중독증, 내과적 질환, 출혈, 고혈압 등이 있는 임신부, 쌍둥이 임신인 경우에는 일반 임신부들에 비해 더 자주 진찰을 받아야 한다.

많은 검사들 중에서 일반적으로 임신부들이 가장 궁금해 하고 관심 있는 검사는 16~18주경에 시행하는 양수검사나 다운증후군, 신경관 결손, 에드워드 중후군 선별 검사인 트리플 검사 또는 쿼드 검사이다. 그래서 트리플 또는 쿼드 검사를 일반적으로 기형아 검사라고 알고 있으며 이 검사로 모든 기형을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다고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혈액 검사로 시행되는 트리플 검사나 쿼드 검사는 위 세가지 기형에 대해서만 위험도를 평가하는 선별검사일 뿐, 진단 검사는 아니다. 양성판정을 받은 경우에도 실제 이상이 있는 경우는 일부에 불과하나, 정밀검사를 통하여 확인하는 절차가 필히 요구된다. 또한 음성으로 판정된 경우는 의학적 기준에 따라 그 가능성이 적다는 뜻이며, 다운증후군의 경우 음성판정 시 1만명 당 5명 정도의 다운증후군이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이해해야 한다. 또한 35세 이상의 임신부에서 양수 검사가 필수적이다. 그 이유는 염색체 이상이 증가하기 때문인데, 다운증후군 발생을 예를 들면 25세까지가 2000명에 1, 25~34세는 2,300명에 1명 꼴로 다운증후군이 발생하지만 30대 중반부터 그 발생 위험도가 높아져 35~44세 임산부는 250명 가운데 1, 45세가 넘으면 임산부 80명에 한 명 꼴로 확률이 높아진다. 양수 검사로 시행되는 염색체 검사는 진단율이 99.5%에 이르는 진단 검사이므로 35세 이상인 경우 꼭 검사를 해야 하지만 검사로 인해 태아가 다치지 않을까 염려해서 임신부들이 꺼리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초음파 모니터를 보면서 시술을 하므로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임신부가 되면 태어날 아기를 위해 여러 가지를 준비하게 된다. 아기가 좋은 환경과 조건에서 행복하게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하지만 아무리 좋은 환경에서 성장한다고 하더라도 건강하지 않다면 행복할 수 없다. 엄마 배 속에서의 건강은 평생 건강을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엄마의 배 안에서 건강한 아이가 태어난 후 성장하면서도 건강하게 자랄 가능성이 크다는 말이다. 또한 엄마가 건강하게 임신과 출산을 마쳐야 출생된 아기도 잘 키울 수 있다. 따라서 산전검사는 태어날 아기에게 가장 중요한 건강을 준비해 주는 과정인 것이다

 
 
 

카테고리 없음

삼성미즈산부인과 2008. 7. 23. 13:29

인천광역시 부평구에 삼성미즈 산부인과가 8월 개원합니다. (현 부평 중앙병원 위치)

 

1. 불임

(진정 불임은 없습니다. 아이를 소망하는 기간이 좀 더 긴 것일 뿐이지요)

부평구 유일의 시험관 아기 시술 기관으로 서울대학교 교수 출신의 불임 전문 원장님이 진료하십니다. 저희 병원의 2층 외래와는 독립된 공간인 아이소망센터에는 불임 시술과 관련된 최신 기계와 배아생성실이 갖춰져 있습니다. 독립된 공간으로 운영함으로써 불임 부부의 프라이버시를 보호해 드릴 것입니다.

 

2. 부인과 수술

자궁과 난소의 혹을 개복하지 않고 복강경으로 수술을 전문적으로 시행할 예정입니다. 서울대학교 병원과 삼성의료원에서 다년간 복강경 수술을 집도한 경험이 있는 의료진이 직접 시행할 예정입니다. 자궁에 혹이 있다고 해서 무조건 자궁을 드러내는 기존의 병원들과는 차별화된 수술을 경험하실 수 있게 될 것입니다.

 

3. 산모 검진

삼성의료원에서 다년간 지속적으로 정밀 초음파를 시행한 모체태아의학 전문의가 직접 태아의 검사를 시행합니다. 초음파 검사는 청진기와 마찬가지로 기계의 성능이 아무리 좋다고 하더라도 검사자의 기술이 없으면 제대로 된 검사를 할 수 없습니다. 저희 외래에서는 삼성의료원 출신의 경험이 풍부한 원장님이 자세한 설명과 함께 초음파를 시행하므로 정밀한 검사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4. 요실금 수술

서울대 병원에서 요실금 수술을 시행한 경험 많은 원장님께서 직접 시행하실 예정입니다. 시술 다음 날부터 증상의 호전을 경험하실 수 있습니다.

 

5. 중년 여성의 회음 성형

개개인과의 상담을 통해 수술을 시행할 예정입니다.

 

6. 사춘기 클리닉

무리한 다이어트나 체중 증가, 스트레스, 잘못된 지식으로 인해 초경 이후 생리와 관련된 증상들을 적절히 치료받지 못하면 성인이 되어서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소녀들의 산부인과 방문은 수치가 아닙니다. 건강한 아가씨로 성장하기 위해 어머니들이 관심을 가져 주셔야 합니다. 여자 원장님의 진찰과 검사를 시행할 예정입니다.

 

7. 호텔 같은 편안한 입원실

각 입원실마다 개인 샤워 시설과 비데가 설치되어 있으며 고급스럽고 편안한 인테리어와 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

 

8. 안전하고 편안한 고품격 분만

최신식 태아 모니터링을 통한 안전한 분만을 시행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