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파티딜콜린

2020. 5. 12. 14:28

뇌하수체에서 생산되는 포스파티딜콜린

 

오리알노란자 축출 농축 하면, 포스파티딜콜린(인지질)이 60% 이상 포함되어 있는데,

포스파티딜콜린은 너무나 특이하게 생겨 물분자와 기름분자가 붙어있는 친수기(親水基)와 소수기(疎水基)가 있어 물과 기름을 동시에잡는 손이 있으므로 유화(乳化)작용에 의해 콜레스테롤을 작은 알맹이로 만들어 동맥이 막히지 않도록 혈관 내로 원활하게 운반한다.

 

때문에 지방질 분해하는 실험을 직접 해볼 수 있다. 

조그마한 플라스틱 물병에 미지근한 물을 5 센티 정도 물을 붙고 돼지 ,소 (구워 드시다 흐르는)기름을 1~2스푼 넣든가,
아니면 트렌스 지방, 콩기름이나  옥수수기름 1~2 큰 스푼 넣고, 전 세게의 온갖 약과 기능성 식품을 넣고 아무리 흔들어도 기름은 분해 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쓸개즙 또는 인슐린을 2~3방울을 넣어 흔들면 기름이 분해 됩니다. 인위적으로 만든 오리 알 노란자 농축액 
콩알 만큼 넣고 흔들면 지방이 완전히 분해가 되지요, 어느 정도로  분해되었는지 확인 하셔야죠, 5분정도 가만히 두면 지방이 분해된 것들이 물보다 가벼워 물위에 뜨게 됩니다. 선명하게 층이 지면 다시 젓가락으로 저어보시면 물 분자와 기름 분자로 모두 나누어져 있는 것들을 보시고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나노물질 10억 분에 1로 나누어짐"

 

뇌의 초상의 작가 아담 지먼은 "시체 공시소에서 거둬들인 뇌하수체에서 회수해 성장호르몬이 부족한 아이들을 치료하기 위해 사용한 성장호르몬, 이 모두가 세계 곳곳에서 일어난 일령의 의학적 불운들 속에서 그 증세를 옮겼다" 출처 : 뇌의 초상 중에서 69p

 

NP=현제 신경전달물질을 100여가지가 되는 신경전달물질을 만드는데 반듯이 콜린[N]이 하나 또는 2개이상 포합되어 신경전달물질을 만든다고 기초과학은 신경전달물질 화학식에 자세히 나옵니다.

단백질분해효소 화학식에도 콜린이 꼭 있고요, 단백질과 지방이 함께 뇌의 좌우 반구와 막사이에 여기저기에 쌓여 기억장애 알츠하이머와 우울증 및 뇌의 여러질환을 발생시키는데 콜린이 부족하면 단백질분해효소를 만들 수가 없지요,

 

인체가 유지하기위한 호르몬을 만드는데 콜린, 인, 탄소가 꼭 필요한데, 포스파티딜콜린이 호르몬의 원료며, 뇌하수체에서 생산되는 물질이다.라고 기초과학 필수세포생물학 4판, 신경과학 4판에 자세히 나옵니다.

 

오래전 부터 포스파티딜콜린을 얻기위해 시체의 뇌를 열어 뇌하수체를 때내고, 하물며 무덤을 파해쳐 뇌하수체를 때냈다고 책-크레이지 호르몬 작가 의학박사와 여러 의서에 나오며, 요즘에는 해마까지 때내어 포스파티딜콜린을 사용합니다.

 

포스파티딜콜린이 어디에 있고 어떻게 만드는 방법을 모르면서 발생된 안타까운 일들이죠, 인체에서 너무 많은 일과, 소모도 많은 에너지인데

포스파티딜콜린은 뇌 신경세포막, 인체모든 세포막, 장기세포막, 장기들을 싸고있는 막, 뼈를 감사고있는 막과, 진핵세포의 원형질막, 이외에도 세포내 구획을 에워사는 내부막을 가지고 있다고, 내부막은 소포체, 골지체, 미토콘드리아를 포함하는 다양한 소기관을 이중막으로, 이러한 내부막도 역시 원형질막과 같은 원리로 구성되여 있는 포스파티딜콜린 입니다.

 


뇌하수체에서 생산되는 포스파티딜콜린은 화학처리 후 외국에서는 몇천달러 받는다고 하며,

인간의 제주로 특이하게 생길 물질을 만들 수가 없어, 시체 공시소에서 뇌를 열어 뇌하수체를 회수해 포스파티딜콜린을 사용한 것은 오래됬고,

 

한국에서도 도입하여 대기업에서 운영하는 큰 병원에서 서울 지하철에서 광고를 한다, 

광고 내용은 "뇌를 기증하라, 뇌은행이라고 광고하지만 일반인을 무슨 뜻인지 모를 것이다.

 

배아줄기세포가 요즘 유행하고 다양하게 사용하는데 배아줄기세포는 세포분열로 7~8주가 되면 뇌와 손,발이 나오기 시작한다고 하는데 백제 왕 허꺼세는  알에서 태어났다고 하며, 외국의 다수의 왕들도 알에서 태어났다고 한다. 사실일까? 배아줄기세포는 세포분열로 7~8주가 되면 뇌와 손,발이 나오기 전에 알처럼 되어 있다고 한다.


배아줄기세포처름 오리알은 노란자가 분열되어 뇌를 만들고, 심장과 장기들을 만들고, 골수와 연골, 디스크를 만들고, 관들과 근육, 피부를 말들어 생명이 태어났다. 중국논문에는 오리알은 닭알보다 포스파티딜콜린이 2배가 많다고 하며, 모든 동물은 양잿물, 황, 복어알을 먹고 죽지만, 오리는 죽지않는 이유중에 포스파티딜콜린과 황산화 물질이 많아 독소들을 해독하며 소화력을 닭과 비교가 되지 않는다.

 

세계 뇌과학자들은 "사람의 뇌의 정교함을 표현하는 대목 중에" 인간이 만든 기기중에 정교하게 만든 것이 비행기라 하며, 비행기의 배선을 빼내면 얼마나 될까, 전세계 비행기의 배선을 모아두면 엄청나게 태산을 능가하는데, 태산의 3~4배가 되는 관들이 우리뇌에 있다고 하며, 2년전까지 세계의학에서 뇌에는 림프관(임파선)이 없는줄 알았다.


기계들이 전교하게 만들어 뇌를 보아도 볼 수 없어, 방사선 물질을 투입하니 림프관이 혈관에 2~3배가 많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뇌과학자들의 책에 기록되어 있다. 뇌의 엄청난 관들은 각장기에 다이렉트로 연결되어 뇌에서 장기들을 관리하게 되어있고, 수만은 디스크들은 림프관과 신경과만 연결되어 있는데 이 관들에 노폐물이 쌓여 디스크 쪽으로 디스크, 연골에 필요한 에너지가 공급이 적어져 몇번의 디스크 쪽에 문제들이 발생한다.


뇌를 만들은 노란자의 뇌세포 에너지는, 뇌를 강하게하여, 오랜세월 뇌가 문제가 발생할 때 오리알을 그냥 드시지 않고, 오좀에 또는 식초에 각혀(담구어두고) 먹어는지, 중국에서도 피단 오리알(송화단)을 까맣게 변하도록 만들어 먹을까? 이것들을 장복을 해야하는데 냄세 때문에 장복하기도 힘들고,

옛날 분들의 지해를 배울 수 있다.


인간의 몸 온도가 36.5도 에서는 오리알속에 고단위 에너지들 특히 포스파티딜콜린이 흡수가 잘 안 되어 냄세나는 것들을 먹어다. 더 좋은 방법을 찾아 노란자를 태워 뽁아 기름을 만들어 먹어는데 문제는 발암물질이 발생하므로 문제고, 더 좋은 방법으로 유황오리를 만들어 먹는데 가격이 한달분이 240만원이나 하니 돈 없는 사람은 구경조차 못한다.


오리는 골수와 연골, 디스크를 만들었다. 아마 경험을 하지 못하면, 이해하기가 좀,, 문제는 골수가 강해지면 뼈가 어느 정도 굵어지는 경험을 하게되다. 면역이 강해지면 회복속도가 빨라지는 경험을 할 것이다. 뼈가 굵어지면 각 장기들이 크지면서 몸이 보기에도 균형 잡힌 몸매와 건강미가 넘친다.

 

뇌하수체에서 생산되는 포스파티딜콜린은 뇌의 에너지이고, 인체 에너지임을 많은 책과 과학자들은 알리고 있다. "인체의 일반세포는 단백질 60%, 포스파티딜콜린30%로 되어 있으나, 두뇌세포는 단백질 30%, 포스파티딜콜린 60%이상 되어  있으므로 노인성 치매에 대량요법으로 이용하기도 한다." 출처-간 치료의 길이 보인다- 작가 약학박사 박진수

 

NP=인체가 건강하려면, 각 장기들을 회복시키려면, 뇌를 건강하게 하려면, 골수세포를 강하게 하려면, 각 세포가 건강해야 한며, 세포를 만드는 재료[원료]는 바로 포스파티딜콜린으로 만듭니다. 포스파티딜콜린을 공급을 꾸준히 계속 하시면, 몸이 아름답게, 멋있게 변하고,

 

사랑의 에너지가 충만해지며, 기억력이 좋아지며, 기분[우울감]이 좋아지고, 마음에 여유가 생기며 행복해집니다. 사실일까? 실행해 보면 좋은 경험을 하십니다. 기초과학의 책들과 연구자들의 책들을 메모한 글들을 자세히 보시면 확인됩니다.

 

 

 

 

 

 

세이브바이오텍 5232.co.kr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