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그린 2021. 8. 11. 16:29

20대 日여성 후유증 "모더나 맞고 대머리, 가발 쓰고 출근

모더나 백신을 맞은 뒤 탈모가 시작됐다고 주장하는 일본 여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모더나 백신을 맞았다

탈모증에 걸렸다고 주장하는 20대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달 31일 A씨(28)는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올리고

"지난 6월 29일 모더나 백신 1차 접종 후 머리가 빠지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백신 접종 한 달여가 지난 현재는 가발을 쓰고 생활하고 있다며 일상 사진을 공개했다.

 A씨는 "접종 당일에는 발열이 없었으나 팔 통증으로 잠에서 깼다"면서 "접종 사흘째인 7월 1일 몸에 두드러기가 났고 머리카락이 눈에 띄게 빠지는 것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A씨는 "처음엔 환절기 때문인 줄 알았다"면서 "다음날 욕실 배수구에 머리카락이 쌓인 걸 발견하고 심각성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모더나 백신을 맞은 뒤 탈모가 시작됐다고 주장하는 일본 여성 

 
이후로도 머리카락은 뭉텅이로 빠져나갔고, A씨의 머리숱은 두피가 들여다보일 정도로 휑하게 됐다. 

급기야 A씨는 그달 14일부터 가발을 쓰고 출근해야 했다. 

A씨는 "인생 처음으로 두피에 직접 바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백신 접종 약 3주가 경과한 7월 21일에 이르자 A씨의 두피는 머리카락보다

하얀 두피가 차지하는 비중이 더 많아지게 됐다.
접종 한달 째인 지난달 31일에는 머리카락이 셀 수 있을 정도로 조금 남아 있게 됐다.
 
A씨는 현재 병원에서 두피에 바르는 스테로이드성 연고를 처방받아 바르고 있다.

A씨는 약을 바른 이후 "모공에서는 머리카락이 자라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안심할 수 없다"고 전했다.

모더나 백신을 맞은 뒤 탈모가 시작됐다고 주장하는 일본 여성 [출처: 블로그]

이어 "나는 평소 건강했다.

혈액검사 등 각종 검사에서 탈모증이 될 수 있는 원인이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백신 접종 직후부터 머리가 빠지기 시작했고 대머리가 됐다.

백신이 원인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A씨는 자신의 증상을 병원에 알렸지만, 백신과 탈모의 인과관계를 증명할 수 없다는 대답만 받았다면서,

"탈모의 원인이 백신인지를 증명할 수 없어 답답하다"고 호소했다.
 
A씨는 지난 8일에도 블로그에 글을 올려 "두피가 마르고 있다.

상태가 좋지 않다"면서도 "머리카락을 자라게 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정보를 알려주신 분들께 감사하다"고 근황을 알렸다.
 
실제로 A씨의 탈모 증상이 백신 부작용인지는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다.

백신 부작용으로 탈모의 가능성이 제기된 바 있으나, 아직 탈모와 백신의 관계성은 임상시험 등에서 밝혀지지 않았다.
 
A씨는 블로그에서 지난 10일 종합병원에 방문했으나 의사로부터

“백신 접종 후 탈모증에 대한 사례가 없어 인과 관계를 밝히기 어렵다”,

“인과성이 추측에 불과하기 때문에 우선 치료에 집중하자”는 답변만 들었다고 전했다.

A씨는 “후생노동성에서 백신 인과성을 인정해주면 치료비라도 청구하고 싶다”고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