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그린 2021. 8. 26. 13:38

김빈우 "노출 적당히" 지적에 "어디까지가 적당히인지" 일침

  •  
    배우 김빈우가 자신을 지적한 누리꾼에 일침을 가했다.

    김빈우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 찍겠습니다' 하고 찍는 건 왜 저런 힘 빠진 얼굴이 안 나오는 걸까"라며 "20년을 카메라 앞에 있었지만, 아직도 찍히는 게 참 어렵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 속에는 침대 위에서 단추를 푼 셔츠를 입고 포즈(자세)를 취하고 있는 김빈우의 모습이 담겼다.
    이에 한 누리꾼은 "적당히 노출 좀"이라는 댓글을 남겼고, 김빈우는 "어디까지가 적당히인지 알려주세요"라고 대응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빈우는 지난 2001년 슈퍼모델 선발대회로 데뷔해 다수의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 이후 2015년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뒀다. 
                                                                   김빈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