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

댓글 0

24절기

2009. 4. 4.

 '한식'





동지(冬至)부터 105일째 되는 날. 
청명절(淸明節) 당일이나 다음날이 되는데 음력으로는 대개 2월이 되고
간혹 3월에 드는 수도 있다.
양력으로는 4월 5~6일경이며, 예로부터 설날, 단오, 추석과 함께

4대 명절로 일컫는다. 

 




 

 




한식이라는 명칭은, 이 날에는 불을 피우지 않고

찬 음식을 먹는다는 옛 습관에서 나온 것인데,

한식의 기원은 중국 진(晉)나라의 충신 개자추(介子推)의 혼령을

위로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개자추가 간신에게 몰려 면산에 숨어 있었는데

문공(文公)이 그의 충성심을 알고찾았으나 산에서 나오지 않자,

나오게 하기 위하여 면산에 불을 놓았다.
그러나 개자추는 나오지 않고 불에 타죽고 말았으며,
사람들은 그를 애도하여 찬밥을 먹는 풍속이 생겼다고 한다.
그러나 고대에 종교적 의미로 매년 봄에 나라에서 새불[新火]을 만들어

쓸 때 이에 앞서 일정 기간 구화(舊火)를 일체 금한 예속(禮俗)에서

유래된 것으로 여겨진다. 

 




 

 




한식날 나라에서는 종묘(宗廟)와 각 능원(陵園)에 제향하고,
민간에서는 여러 가지 주과(酒果)를 마련하여 차례를 지내고 성묘를 한다.
만일 무덤이 헐었으면 잔디를 다시 입히는데 이것을 개사초(改莎草)라고 한다.
또 묘 둘레에 나무도 심는다.

그러나 한식이 3월에 들면 개사초를 하지 않는다고 하였다.
이 날 성묘하는 습관은 당(唐)나라 때 중국에서 시작하여 전해진 것으로

신라 때부터 있었던 것 같다.

 




 





고려시대에는 한식이 대표적 명절로 숭상되어 관리에게 성묘를 허락하고 죄수의 금형(禁刑)을 실시하였다.
조선시대에는 민속적 권위가 더욱 중시되어 조정에서는 향연을 베풀기도 하였으나 근세에는 성묘 이외의 행사는 폐지되었다.

농가에서는 이 날 농작물의 씨를 뿌린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