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잎현호색

댓글 0

야생화·식물

2011. 5. 11.

'댓잎현호색.


쌍떡잎식물 이판화군 양귀비목 현호색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산지의 숲속 그늘이나 습기 있는 곳에서 자란다.
풀잎 모양이 대나무 같아서 댓잎현호색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그러나 다른 현호색에 비해 개체수가 많지 않다.
덩이줄기는 공 모양이고 지름 2.5cm 정도이며 줄기는 연하고 곧게 선다.
높이는 20cm 정도로 아래쪽에 1개의 큰 비늘잎이 있고 그 겨드랑이에서 가지가 갈라진다.
잎은 어긋나고 잎자루가 길며 깃꼴로 1~2회 가늘게 갈라지고 긴 타원형으로 끝이 뾰족하다.

 

  

 

4∼5월에 연한 자줏빛 꽃이 총상꽃차례[總狀花序]를 이루어 줄기 끝에 5∼10개가 달린다.
꽃대는 가늘고, 가늘게 찢어진 달걀 모양의 포(苞)가 붙는다.
화관은 길이 2cm 정도의 통 모양으로 끝이 입술 모양으로 열리고
다른 한쪽은 둥글며 긴 꿀주머니로 된다.
수술은 6개이고 열매는 삭과(殼果)로 길이 1.2∼1.8cm이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