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 가을 '고향 산촌'

댓글 15

테마·나들이

2012. 11. 5.

'늦가을 산촌의 풍경'

 

 

 

 

가을산을 곱게 물들이든 단풍도 11월을 맞으면서 하나 둘씩 퇴색 되고 있다.

온 산을 물들인 아름다운 단풍이 한바탕 소란을 피운 열기에도 아랑곳 없이
농촌은 지금 막바지 추수에 눈 코 뜰새없이 바쁘다. 
 

 

 

 

 

 

 

 

 

달과 별 빛..


주말을 맞아 도시에 떠나살든 가족들이 부모 형제의 일손을 돕기위해 귀향한다. 

초저녁 하현달이 동쪽 하늘에 떠오르고 길섶 나무들의 그림자가 한폭의 수묵벽화가 된다.

한 벽면에 비친 두 그림자, 가로등불의 진한 그림자와  희미한 달빛 그림자가 담채형식을 띠고 있다.

 

 

 

 

 

 

 

 

 

 

 

 

 

 

 

 

 

아침 노을..

 

바람이 창문을 흔드는 밤이 지나고 노을빛 고운 아침이 오면
높은 산에는 아침햇살이 붉게 타 오르고

쪽빛 서쪽 하늘에는 아직 지지않은 달이 태양빛을 받는다. 

 

 

 

 

 

 

 

 

 

 

 

 

 

 

 


 

 

 

 

 

 

 

 

 

 

 

 

 

 

 

 

 

 

 

 

 

 

 

 

 

 

 

 

 

 

 

 

 

 

 

 

 

 

 

 

 

 

늦 가을의 야생화..

 

마지막 꽃을 피운 들꽃이 안타깝게도 된서리를 맞고 있다.
오늘은 얼음이 얼고 아침 공기는 차갑다.

 

 

 

 

 

 

 

 

 

 

 

 

 

 

 

 

 

 

 

 

 

 

 

 

 

 

 

 

 

 

 

 

 

 

 

 

 

풍요로운 가을 들녘..

 

주홍빛 감이며 곶감, 주렁주렁 매달린 사과가 풍요로운 늦가을의 정취를 더 해 준다.  
하지만 이제 곧 이어 산촌의 들녁은 서서히 갈색빛으로 쓸쓸히 물들고
낙엽진 앙상한 나무가지 사이로 하얀 겨울을 맞이해야 한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