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볕 일광욕을 즐기는 '청색 노루귀'

댓글 18

야생화·식물

2013. 3. 27.

'청색 노루귀'

 

 
바람꽃과 함께 살포시 낙엽을 들추고 고개를 내민 노루귀! 
노루귀는 분홍색과 흰색, 청색의 뚜렷한 색깔을 지니고 있다.
그 중에서 가장 늦게 피는 청색 노루귀가 계곡 양지녘에 모습을 드러냈다. 

 

 

 


노루귀는 쌍떡잎식물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산의 나무 밑에서 자란다.
뿌리줄기가 비스듬히 자라고 마디가 많으며 검은색의 잔뿌리가 사방으로 퍼져나간다.
잎은 뿌리에서 뭉쳐나고 긴 잎자루가 있으며 3개로 갈라진다.
갈라진 잎은 달걀 모양이고 끝이 뭉뚝하며 뒷면에 솜털이 많이 난다.

 

 

 

 

3월에 꽃이 피는데 잎보다 먼저 긴 꽃대 위에 1개씩 붙는다.
꽃 지름은 약 1.5cm이고 총포는 3개로 녹색이며 흰 털이 빽빽이 난다.
꽃잎은 없고 꽃잎 모양의 꽃받침이 6∼8개 있다.
꽃받침은 대부분 연한 자줏빛이며 수술과 암술이 여러 개 있다.
봄에 어린 잎을 나물로 먹고 열매는 수과로서 털이 나며 6월에 총포에 싸여 익는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