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여운 악마같은 '수정란풀'

댓글 8

야생화·식물

2014. 10. 8.

'수정란풀'

 

 

 


해마다 가을이면 두터운 낙엽 사이로 하얀몸둥아리를 내 보이던 나도수정초 군락지!
올해는 눈에 띄지 않아 자세히 살펴보니 멧돼지란놈이 그 주변 낙엽들을 샅샅이 뒤집어 놓았다.
그래도 몇개체는 살아남아 앙증맞은 꽃을 피우고 있어 다행스럽다.


 

 

 

 

 

 

 

수정난풀은 쌍떡잎식물 진달래목 노루발과의 여러해살이 부생식물로 수정초·석장초라고도 한다.
숲속의 낙엽 속에서 자라며 높이는 10∼20cm이다.
뿌리는 덩어리처럼 생기고 엽록체가 없는 몇 개의 꽃자루가 흰색으로 자라서 끝에 1개씩의 꽃이 달린다.
비늘 같이 퇴화한 잎은 어긋나고 달걀 모양이며 다소 톱니가 있다.

 

 

 

 

 

 

 

 

꽃은 5∼10월에 은빛이 도는 흰색 꽃이 핀다.
꽃받침조각은 1∼3개, 꽃잎은 3∼5개이며 안쪽에 털이 있다.
10개의 수술과 1개의 암술이 있으며 씨방은 둥글고 성숙하여 장과로 된다.
민간에서는 풀 전체를 이뇨제·익정 등에 약용한다.
한국·일본·사할린섬 등지에 분포한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