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과 봄 사이의 야생화 '변산바람꽃'

댓글 9

야생화·식물

2015. 2. 28.

겨울과 봄 사이의 야생화 '변산바람꽃'

 

 

 

 

올해는 1월 말경에 영상의 따뜻한 날이 지속되어 복수초가 꽃을 피웠는데
2월달에는 낮은 기온을 보이면서 바람꽃류는 평년과 비슷한 개화를 보이고 있다.

 

 

 

 

 

 

 

 

중부권에서는 수리산 변산바람꽃이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했고
천마산 저지대 계곡에서도 너도바람꽃이 2월말에 꽃잎을 열고 있다.
이제 복수초와 바람꽃류를 시작으로 괭이눈류, 앉은부채, 노루귀, 산자고 등의 초화류와 
풍년화에 이어 영춘화, 매화, 올괴불나무, 생강나무 등, 목화류의 개화도 이어지고 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