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물 작품

댓글 54

테마·나들이

2021. 10. 19.



썰물의 그림 

 

 

 

 


하루에 두번씩 썰물때 더 넓은 뱃사장이 펼쳐진다. 
특히 서해안은 간조와 만조의 차이가 심하며 사리때 절정을 이룬다. 
썰물때의 호젓한 해변은 부서진 하얀조가비며 소라껍질 등 바다가 남긴 흔적으로 가득하다. 
 

 

 

 

 

태안 먼동해변 

 

 

 

 


수없이 밀려 왔다가 썰려 가는 바닷물이 남긴 흔적,  
썰물은 하루에 두번, 앙상한 나무와 해초류를 주제로 그림을 그린다. 
붓 대신 물결로 갯벌이나 모래밭에 그림을 그리며 해변에서 바다로 썰려간다.  
잠시 후, 밀물때에 흔적도 없이 지워지는 그림이기에 더욱 소중한 작품이 된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