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사라 2015. 8. 10. 19:13

손더러워 질까봐 

옷 더러워질까봐

엄마한테 혼날까봐

망설이는 아이들에게


"오늘은 괜찮아"

"미술시간엔 괜찮아"

"한번 해봐"를 

계속 외쳤습니다.


마지막 나온 작품을 보고는 다같이

"와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