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지역뉴스

수도권지역뉴스가 드디어 2.170.000 만명을 돌파했습니다

한국전쟁전후 학살당한 민간인유족들, “유엔권고 이전에 과거사 해결하라”

댓글 0

사회.

2022. 6. 29.

시민단체들, “대통령은 국민공모로 국가귀책사유피해 배·보상방안 마련하라”

 

6월 28일(화요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약 45분 동안 윤석열 대통령 집무실 건너편 용산전쟁기념관 앞에서 한국전쟁전후 민간인피학살자 전국유족회(이하 전국피학살유족회) 등 과거사 관련 9개 단체와 언론소비자주권행동 등 6개 시민단체 및 1개 언론사 등이 기자회견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에게 과거사법 재개정 등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문에서 ”유엔 진실정의 특별보고관이 공식 방문하여 피해유족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파비안 살비올리 특별보고관은 과거사의 해결은 ‘국가의 선택이 아니라 의무다’라고 규정하였다. 그리고 내년 9월에 유엔에 한국정부에 과거사해결촉구 권고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이들 단체는 “과거사의 해결만이 공정과 상식으로 통하는 길이며 국민대통합의 선결조건이다. 올바른 과거사 해결은 미래로 향하는 힘찬 발걸음이며 진정한 민주주의는 과거사 해결로부터 이루어진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 단체는 “윤석열 대통령이 유엔에서 보고서가 나오기 전에 용기와 신념으로 선제적으로 과거사문제를 올바르게 해결한다면, 역사에 길이 남을 불세출의 영웅이 되실 것을 확신하며, 모든 국민을 품속에 안아주는 지도자로서 국민대통합의 새 역사를 개척하는 진정한 지도자가 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송운학 촛불계승연대천만행동 상임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께서 취임사에서 강조하신 ‘자유’가 국가가 자기존립근거를 무시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 재산을 파괴하는 것이냐”고 반문하면서 “그게 아니라면 한국전쟁 민간인학살 문제 등 과거사 관련 피해문제 해결을 최우선 선결과제로 설정”하라고 요구했다. 이어서 “배상과 보상을 위한 자금이 문제라면 슬기로운 국민께 공모해 국민대다수가 납득하고 수용할 만한 방안 등을 마련”하라면서 “국가귀책사유로 국민이 피해를 본 사건에 대해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했다.

이어 윤호상 전국피학살유족회 상임의장은 “정부와 국회, 진실화해위원회가 한마음으로 유족들의 요구를 외면하고 있다”고 규탄했다./수도권지역뉴스/전세복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