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오후의 휴식.

댓글 23

나의 이야기

2018. 10. 10.










                                   인생을 알고 나면,


                                   인생을 살아갈 힘을 잃게 된다.

                                   몰라서 고생을 견디고,

                                   몰라서 사랑을 하고,

                                   몰라서 자식에 연연하고,

                                   몰라서 열심히 살아가는 것이다.

                                   그리고 어디로 가는 걸까?                            ('누런 강, 배 한 척' 中에서)










A New Irish Tune - Tol & Tol


'나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라카이 #1  (83) 2019.07.22
당신은 사랑입니다.  (0) 2018.11.27
가을 오후의 휴식.  (23) 2018.10.10
노비따스음악학교.  (9) 2018.10.02
I Love You   (0) 2018.09.13
보석보다 아름다운 크리스마스 선물 이야기  (57) 2017.1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