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 휴애리 - 봄 수국축제와 쇠소깍.

댓글 170

제주도

2021. 7. 4.

 

 

 

 

서귀다원에서 그다지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휴애리 수목원에 도착합니다.

 

 

얼마의 입장료와 코로나19 큐알코드와 온도 측정을 마치고 입장합니다.

 

 

수국은 통상적으로 6~7월에 피는 여름꽃으로 알고 있었는데, 이곳 제주는 4월 하순인데 수국이 한창 꽃을 피웠습니다.

 

 

생각보다 규모도 크고 잘 가꾸어진 수목원에는 끝물이기는 하지만 철쭉도 한창이었습니다.

 

 

연못에서 힘차게 뿜어대는 분수가 청량감을 더해 주는 듯합니다.

 

 

조그만 폭포 옆에는 연분홍색 장미도...

 

 

이른 봄에는 철쭉도 만발했을 철쭉 조성단지도 지납니다.

 

 

오밀조밀 미로같이 꾸며놓은 길을 따라가니 산수국이 한라산을 배경으로 분홍꽃을 피웠습니다.

 

 

산수국 : 노지에서 월동하고, 더위에 강한 산수국은 우리나라 한국이 원산지입니다.

           주로 산골짜기의 돌밭이나 물가에 자생하며,

           청남색 꽃이 가지 끝에 지름 4~10cm의 산방화서로 달리며, 중심부에는 유성화, 가장자리에는 무성화가 핍니다.

 

 

같은 종의 수국이라도 토양의 질과 자라는 시기에 따라 꽃 색갈이 변한다고 합니다.

 

 

수국 : 수국은 수많은 작은 꽃들이 모여 하나의 꽃을 완성합니다.

        수국의 학명 Hydrangea는 그리스어로 '물'이라는 뜻이며, macrophylla는 '아주 작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작은 꽃들이 많이 모인 물을 아주 좋아하는 꽃이라는 뜻입니다.

        수국은 한국, 중국, 일본에 분포하던 식물로 영국의 식물학자가 영국에 전하여 품종개량을 한 것이랍니다.

 

 

수국의 한자 이름은 수구화(繡毬花)인데, 비단으로 수를 놓은 것 같은 둥근 꽃이란 의미랍니다.

꽃 이름은 수구화에서 수국화, 수국으로 변한 것으로 보입니다.

 

 

수국은 '변덕'과 '진심'이라는 양면의 꽃말을 가지고 있습니다.

수국의 꽃 색깔이 토양의 산도에 따라 달라지는 특징 때문에 이런 꽃말이 생긴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하지만 보통은 좋은 의미의 '진심'이라는 꽃말로 더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아기자기하게 꾸며 놓은 조형물과 볼거리들이 참 풍부합니다.

 

 

 

《물명고》에 보면 수국은 처음엔 파랗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하얗게 되며, 모란과 거의 같은 때 핀다고 합니다.

 

 

품종개량을 한 수국은 화려하지만 좀 인위적인 느낌을 풍기는데,

우리나라의 산수국은 자연스럽고 탐스러운 모습을 동시에 느낄 수 있습니다.

 

 

수국의 꽃 색깔이 토양의 산도에 따라 달라지는 특징 때문에 흰색, 하늘색, 분홍색, 보라색, 자주색 등 다양합니다.

 

 

같은 한 꽃도 자라면서 색갈이 변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수목원길 한편에는 이른 봄 매화가 하얗게 피었을 가지에 매실이 탐스럽게 익고 있었습니다.

 

 

 

온실에서 재배되는 수국.

 

 

역시 같은 온실에서 자라고 있는 각종 꽃들.

 

 

그 규모와 수가 엄청남을 보여줍니다.

 

 

 

 

 

 

 

5~6월에 피는 잔잔한 키 작은 리빙스턴 데이지도 한창입니다.

 

 

리빙스턴 데이지는 남아프리카가 원산지이며 꽃말은 희망, 평화, 평등, 인내, 입니다.

 

 

 

 

 

초여름에 피는 작약이 지금(4월 하순) 제주에서는 한창입니다.

 

 

작약 : 육지에서는 5~6월에 원줄기에 하나씩만 피는 작약은 흰색과 빨간색이 주류를 이룹니다.

 

 

붉은빛이 유난히 아름다운,  탐스러운 작약에는 벌들이 꿀 빨기에 한창입니다.

 

 

육지에서는 이제 한창 만개할 철쭉이 여기는 지금 절정기를 넘어 끝물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유난히 꽃송이가 크고 탐스러워 봄 기분에 한 것 취해봅니다.

 

 

그야말로 수국과 예쁜 꽃들의 잔치를 원 없이 즐기고 휴애리 수목원을 뒤로하고 이름도 생소한 '쇠소깍'으로 향합니다.

 

 

휴애리 수목원에서 차로 약 30여분 달려 쇠소깍에 도착합니다.

 

 

쇠소깍 : 쇠소깍(牛沼端)은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하효동에 위치한 효돈천 하구 일대를 지칭합니다.

           쇠소깍은 소가 누워있는 형태라 하여 쇠둔이라는 지명이었는데,

           효돈천을 흐르는 담수와 해수가 만나 깊은 웅덩이를 만들어 ‘쇠소깍’이라고 붙여졌습니다.

           쇠는 소, 소는 웅덩이, 깍은 끝이라는 뜻입니다. 

 

 

효돈촌 숲길 중간에는 효돈촌 의 여러 모습을 감상할 수 있는 전망대도 여러 곳 마련돼 있습니다.

 

 

쇠소깍은 서귀포 칠십리에 숨은 비경 중 하나로

깊은 수심과 용암으로 이루어진 기암괴석과 소나무 숲이 조화를 이루면서 아름다운 풍광을 연출합니다.

 

 

바다가 인접한 곳에는 테우(땟목)와 노 젓는 배를 타고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선착장 시설도 있습니다.

 

 

쇠소는 용암이 흘러내리면서 굳어져 형성된 계곡 같은 골짜기로 이름만큼이나 재미나고 독특한 지형을 만들고 있습니다.

 

 

이곳의 명물인 테우라고 하는 작고 평평한 뗏목이 있는데,

줄을 잡아당겨 맑고 투명한 물 위를 유유히 가르며 갖가지 재미있는 모양의 바위 등 쇠소깍의 구석구석까지 감상할 수 있는 이색적인 자랑거리입니다.

 

 

효돈천을 따라 트레킹 코스도 마련되어있어 제주 원시림의 숲 내음을 즐기며 걷기에 더없이 좋았습니다.

 

 

금강산도 식후경, 식당가를 찾아 허기진 배를 이곳 해물로 요리한 음식으로 채워봅니다.

 

 

이곳은 음식점이 그리 많치는 않았지만 해변을 끼고 있어서 식사를 하며 해변 풍경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점심 식사후 이곳 쇠소깍에서 인기가 좋은 우도 땅콩으로 만들었다는 땅콩아이스크림도 맛봅니다.

 

 

그리고 만나는 하효 쇠소깍 해변 산책길, 해변 모래가 검은색인 게 특이합니다.

 

 

우측으로는 하효항의 등대가 항구가 자리하고 있씀을 말해줍니다,

 

 

해변가 역시 간간이 설치된 조형물들과 함께 걸으며, 쉬며 해변을 즐기기에 좋았습니다.

 

 

제주도의 3세기 말에서 4세기까지 왕성했던 화산활동으로 형성된 특별한 지형답게 화산암류로 형성된 협곡의 바위들과

아열대 식물이 중심으로 한 울창한 상록활엽수림대, 그리고 검은 모래의 해변이 이국적인 풍경을 간직하고 있었습니다.

 

아직은 덥지 않은 제주의 봄바람을 벗 삼아 현무암 돌담길을 굽이굽이 돌아 천제연폭포로 향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