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암산 - 수락산

댓글 0

서울 근교산

2012. 2. 26.

 

 

 

수락산 (水落山 638m)
노원구 상계동, 경기도 의정부시 송산동 경계에 있는 산

높이 638m. 도봉산·북한산과 마주보고 있으며, 남쪽 능선은 덕능고개를 중심으로 불암산과 이어진다. 산세는 비교적 험하지 않으며, 중랑천의 지류가 발원한다. 기반암은 화강암이며, 암벽이 곳곳에 드러나 있어 수림이 울창하지 않다. 동쪽 사면의 금류계곡에는 금류동(金流洞)·은선동(隱仙洞)·옥류동(玉流洞) 폭포가 있으며, 정조 때 300일 기도를 올려 순조의 탄생을 보게 했다는 내원암(內院庵)이 있다. 이 암자의 법당 뒤에는 고려시대 이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높이 2m의 석조미륵입상(石造彌勒立像)이 서 있으며 선인봉과 칠성대를 한 눈에 바라볼 수 있다. 서쪽 사면에는 쌍암사(雙巖寺)·석림사(石林寺)가 있으며, 남쪽 사면에는 계림암(鷄林庵)과 신라 진평왕 때 원광법사가 창건한 흥국사(興國寺)가 있다. 계곡이 수려할 뿐만 아니라 등산로가 다양하고 교통이 편리해 서울시민과 인근 주민들에게 좋은 휴식처가 되고 있다.

산봉우리의 거의 모두가 서울을 향해 있어 이태조는 이 산을 가르켜 한양수호신이라 칭찬하였다고 한다.
산이 주로 사암(砂岩)으로 이루어져 있어 수목은 울창하지 않지만 산세가 웅장할 뿐만 아니라 산 전체가 석벽과 암반으로 되어 있어 도처에 기암괴석이 즐비하여 장암동 하촌마을에서 등산로 계곡을 따라 오르다 보면 매월당 김시습을 추모하던 청풍유원지, 서계 박세당이 제자들과 강론하던 궤산정, 숙종 때 문신 박태보를 배향하는 노강서원이 있으며 계곡 암면에는 남구만의 친필이 지금도 선명하게 남아 있다.
계곡 사이에 생긴 모양에 따라 이름이 붙은 족두리 모양의 족두리바위, 큰 바위 밑에 작은 바위가 놓여 있어 흔들면 들썩들썩거리는 들썩바위와 동막굴 계곡 사이에 치마같이 생긴 치마바위가 있어 계절에 상관없이 이 산의 풍경을 만끽하기 위해 많은 등산객과 관광객이 찾아들고 있다.

 

불암산 (佛岩山 508m)

서울 노원구 상계동, 중계동, 경기 남양주시 별내면 경계에 있는산.

높이 508m. 서쪽으로는 북한산이 마주보이고, 북서쪽과 북쪽으로는 도봉산·수락산이 각각 솟아 있다. 큰 바위로 된 봉우리가 중의 모자를 쓴 부처의 형상이라 하여 이름 붙였으며, 필암산(筆巖山)·천보산(天寶山)이라고도 한다. 남북방향으로 능선이 뻗어 있으며, 산세는 단조로우나 거대한 암벽과 울창한 수림이 아름다운 풍치를 자아내고 있다. 기반암은 화강암이며, 당현천과 용암천의 계류들이 발원한다. 남쪽 사면에는 불암산폭포가 일대 장관을 이루고 있으며, 824년(헌덕왕 16) 지증대사가 세운 불암사는 예로부터 신성시되어왔고 석씨원류응화사적책판(釋氏源流應化事蹟冊板:보물 제591호, 동국대학교 보관)이 보존되어왔다. 그밖에 불암사의 부속암자인 석천암·학도암 등이 있다. 돌아가신 임금을 지키는 산이라 하여 태릉과 강릉을 비롯한 동구릉·광릉 등 많은 왕릉이 주변에 있으며, 산정에는 성터·봉화대터가 남아 있다. 특히 암벽 등반 코스로 각광을 받고 있다.               ** 인터넷 자료 발췌 **

 

 

 

산행일 : 2012년 2월 25일 (토)

산행길 :  불암산관리소 - 건강산책로 - 학도암 - 헬기장 - 불암산 - 덕능고개 - 도솔봉 - 치마바위 - 하강바위 - 철마바위 -

          수락산 - 수락산장 - 내원암 - 금류동계곡 - 사기막골

산행거리 : 약 12Km

산행시간 : 6시간 30분 (점심, 휴식포함)

산행인원 : 14명 (서울산행클럽)  http://cafe.daum.net/s405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