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 2021년 01월

06

30 2020년 12월

30

26 2020년 11월

26

음악과 시 가을을 보내며 / 이향숙

가을을 보내며 / 이향숙 마른 풀잎 맴돌아 피어오른 물안개라서 반짝이는 바람으로 흘어진다 나의 사람아 밤새도록 밤하늘 기대어 선 나무들 물든 잎새 가뿐 숨 몰아쉬며 저만치 가을은 떠났느냐 어디 가야 지친 영혼 편히 쉬일까 언제쯤이야 지친 마음 편히 쉬일까 차가운 비에 매달려 흔들리는 잎새라서 파르라니 별빛으로 떨어진다 나의 사람아 눈이 부신 억새는 밀려오는 바람에 나는 꽃잎 놀란 가슴 쓸어앉고 가을은 그렇게 사라졌나 어찌해야 얽힌 인연 쉬이 풀리까 아무렇지도 않게 내 안 곱게 접을까 Lotus Of Heart / Wang Sengdi

댓글 음악과 시 2020. 11. 26.

02 2020년 04월

02

25 2019년 11월

25

19 2019년 11월

19

17 2018년 11월

17

08 2018년 11월

08

03 2018년 11월

03

02 2018년 10월

02

25 2018년 09월

25

19 2018년 09월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