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꽃향기

등산, 운동, 소소한 일상

하늘이 아름다운 날에 올산 산행

댓글 0

산행

2020. 9. 13.

⊙ 일    시 : 2020.09.13(일) 06:10~10:50

⊙ 코    스 : 미노교주차장~사방댐~553봉~719봉~히프바위~암릉~정상(858m)~암릉~사방댐~주차장

 

 

 

 

약 5시간에 걸친 올산 산행은

난코스도 2~3군데 나오고, 조망처도 5~6개소 있어

결코 쉽지 않은 산이지만, 경관도 훌륭한 산이다.

오름길 719봉 방향은 약 3시간 코스로 길지만

등산로가 잘 나있고 경치도 좋은 반면,

능선분기봉 방향 하산로는 등산로가 희미하고,

숲으로 우거져 조망이 거의 없는 편이다.

 

 

 

 

 

 

 

 

미노교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건너편 산행입구를 바라보면

이렇게 멋진 바위가 우뚝 서있다.

 

 

일명 두꺼비바위란다.

 

 

2001년 준공 되었다는 사방댐

 

 

사과가 예쁘게 잘 익어가고 있다.

 

 

사방댐 준공기념비

 

 

사방댐 입구에 설치된 등산안내도

 

 

사방댐을 건너면 입구부터 급경사인 등산로가 나타난다.

 

 

 

 

 

 

 

 

드물게 사다리도 보이지만 등산로는 거의 자연상태 그대로다.

 

 

건너편 운해가 아름답다.

 

 

 

 

 

등산로는 거의 정비가 되지 않았거나 노후되었다.

 

 

간간히 구절초도 피어났네요.

 

 

이정도 경사와 밧줄 구간은 약과~

 

 

 

 

 

 

 

 

 

 

 

구름이 조금씩 걷히고 하늘이 점점 푸르러진다.

 

 

아름다운 바위 암릉과 전망대

 

 

기이하게 자란 소나무도 흔하게 보이고

 

 

조개구름도 예쁘다.

 

 

 

 

 

 

 

 

층층잔대꽃

 

 

가끔 보이는 싸리버섯

 

 

비행접시바위

 

 

 

 

 

 

 

 

 

 

 

폐채석장

 

 

가끔씩 나오는 조망처에서 바라보는 풍경이 절경이다.

 

 

 

 

 

 

 

 

이렇게 아름다운 조망처에선 인증도 날리고~~~

 

 

 

 

 

 

 

 

 

 

 

 

 

 

 

 

 

이번엔 멋진 바위로 이루어진 굴을 통과한다.

 

 

산부인과바위

 

 

 

 

 

싸리버섯

 

 

 

 

 

 

 

 

 

 

 

 

 

 

 

 

 

 

 

 

싸리버섯은 종종 보인다.

 

 

바위구절초

 

 

 

 

 

삽주꽃

 

 

 

 

 

구름다리가 설치된 이곳은 올산 전 산행구간 중 가장 잘 정비된 구간이다.

 

 

 

 

 

 

 

 

 

 

 

 

 

 

소나무에 밧줄이 있는 것으로 보아 구름다리가 생긴지 얼마되지 않은 듯하다.

 

 

 

 

 

 

 

 

 

 

 

 

 

 

 

 

 

 

 

 

 

 

 

 

 

 

 

 

 

히프바위

 

 

 

 

 

정상의 조망은 별로다.

 

 

그래도 인증샷은 남기고

 

 

 

 

 

거대한 독버섯

 

 

하산 중 몇 안되는 조망처

 

 

이젠 하늘이 정말 예쁘다.

 

 

 

 

 

 

 

 

 

 

 

 

 

 

 

 

 

 

 

 

 

 

 

아침에 주차한 미노교가 살짝 보인다.

 

 

 

 

 

털며느리밥풀꽃

 

 

오늘은 달개비꽃도 색상이 참 곱다,

 

 

귀화식물인 나래가막사리

 

 

두꺼비바위

 

 

다시 출발점인 미노교 도착

 

 

 

 

 

방금 다녀 온 올산 방향

 

 

귀가 길 잠시 사인암에 들려

 

 

 

 

 

사인암과

 

 

 

 

 

 

 

 

 

 

 

청련암을 돌아보고

 

 

 

 

 

 

 

 

 

 

 

감자전과 도토리묵에 막걸리 한잔 기울이고 돌아온다.ㅎ~

 

 

영월댁이 운영하는 아름다운 건물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