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꽃향기

등산, 운동, 소소한 일상

털중나리와 인동초가 아름답게 핀 덕고산 산행

댓글 0

산행

2021. 6. 13.

◎ 일    시 : 2021.06.12(토) 06:00~09:15

◎ 코    스 : 입석리-산불초소-청용삼거리-레포츠공원삼거리-정상(왕복)

 

 

 

 

안개 자욱한 새벽 숲길

 

 

으아리꽃이 흐드러지게 피고

 

 

인동초 꽃도 지천에 피었다.

 

 

 

 

 

 

 

 

 

 

 

 

 

 

 

 

 

땅비싸리도 연보라빛 꽃을 피우고

 

 

 

 

 

 

 

 

 

 

 

 

 

 

기린초

 

 

운해속으로 늦은 해가 비춘다.

 

 

소나무 숲길도 온통 안개에 휩싸였다.

 

 

노루발풀도 예쁜 꽃을 피웠다.

 

 

 

 

 

레포츠공원 삼거리에 이르니 숲속으로 햇살이 들어오고

 

 

 

 

 

 

 

 

 

 

 

 

 

 

초롱꽃

 

 

줄딸기가 등로에 지천으로 익어가고 있다.

 

 

 

 

 

 

 

 

 

 

 

 

 

 

 

 

 

 

 

 

 

 

 

 

 

 

 

 

 

 

 

 

털중나리 꽃봉우리

 

 

정상이 가까워지니 하늘이 깨끗하다.

 

 

 

 

 

 

 

 

 

 

 

 

 

 

 

 

 

덕고산 정상 이재봉(해발 528미터)

 

 

하늘은 푸르고 발아래는 운해가 멋진 날

 

 

나무가 자라 조망은 별로~

 

 

 

 

 

 

 

 

 

 

 

 

 

 

 

 

 

 

 

 

컵라면에 캔맥주 한잔으로 산상의 아침식사를 즐기고

 

 

 

 

 

 

 

 

 

 

 

 

 

 

 

 

 

 

 

 

정상에서 피어나는 털중나리

 

 

 

 

 

초롱꽃

 

 

골무꽃

 

 

 

 

 

 

 

 

 

 

 

 

 

 

 

 

 

운해가 서서히 걷히고 이제 횡성읍내도 조망해 본다.

 

 

 

 

 

 

 

 

하늘말나리는 꽃이 피려면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하다.

 

 

지금은 털중나리가 피기 시작하는 계절

 

 

 

 

 

땅비싸리

 

 

 

 

 

털중나리

 

 

 

 

 

인동초(금은화)

 

 

 

 

 

 

 

 

 

 

 

 

 

 

 

 

 

 

 

 

 

 

 

무덤가 주변엔 백선(봉삼)이 무리지어 꽃을 피웠다.

 

 

 

 

 

오전에는 양양 낙산사 부근에서 점심식사와 바다를 보고~

 

 

 

 

 

 

 

 

 

 

 

 

 

 

 

 

 

오후에는 시골에서 옥잠난초 탐사를

 

 

끈끈이대나물꽃

 

 

자욱한 안개사이로

아침햇살이 희미하게 스며드는 소나무숲을

아름다운 인동초와 연보라빛 땅비싸리꽃 향기 맡으며 걷는다.

 

새콤달콤 살딸기를 한웅큼 입에 넣고

시선한 공기 휘감아도는 오솔길을 오르니

하늘은 푸르고 발아래는 멋진 운해가 펼쳐진다.

 

코끝이 시리고 정신이 맑아지는 아침

간단히 컵라면과 캔맥주 한잔으로 조찬을 즐기니

오늘도 덕고산 신선이되어 즐겁고 행복한 주말을 만끽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