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꽃향기

등산, 운동, 소소한 일상

성골코스로 오른 태기왕의 전설이 서린 태기산

댓글 0

산행

2021. 6. 20.

◎ 산행일시 : 2021.06.19(토) 06:05~12:35

◎ 산행코스 : 신대리 야영장-송덕사-작은성골-태기산성터-태기분교터-임도-정상

                        계곡갈림길-낙수대-큰성골-송덕사-신대리 야영장(6시간30분)

 

 

 

태기산은 횡성군 청일면, 둔내면과 평창군 봉평면의 경계를 이루는 흙산이다.

일명 덕고산이라고 불리는 태기산은 삼한시대 말기 진한의 마지막 왕인 태기왕이

신라군에게 쫓기어 이곳에 성을 쌓고 군사를 길러 신라와 싸웠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이 때문에 태기산 산 자락인 성골 골짜기에는 허물어진 성벽을 비롯해

집터와 샘터 등이 수림지대 곳곳에 산재해 있다.

 

산자락 봉평 땅에는 '메밀꽃 필 무렵', '낙엽을 태우면서' 등

주옥같은 작품을 남긴 가산 이효석의 생가가 있다.

 

태기산 산행 코스는 두 코스가 있는데, 둔내에서 봉평으로 넘어가

양구두미재에서 오르는 코스와,

청일면 신대리에서 성골계곡을 거쳐 오르는 코스가 있다.

 

겨울에는 양구두미재로 오르는 코스가 설경과 상고대를 감상하기에 좋으며,

시원하게 펼쳐지는 조망이 최고다.

 

성골코스는 봄부터 가을까지 시원한 계곡을 즐기며 숲을 거닐 수 있고,

큰성골과 작은성골을 한바퀴 돌아오며 원시림과 단풍을 감상하기 좋다.

 

 

 

큰성골과 작은성골 갈림길

 

 

 

 

 

작은성골 입구에는 펜션들이 많이 들어와 있다.

 

 

 

 

 

 

 

 

산딸나무꽃

 

 

 

 

 

매화노루발풀

 

 

 

 

 

 

 

 

노루발풀

 

 

 

 

 

 

오름길엔 여기저기 나도수정란초가 피었다.

 

 

 

 

 

이슬을 머금고 청초하게 피어난 초롱꽃

 

 

 

 

 

 

 

 

 

 

 

 

 

 

원시림 속으로 비추는 빛내림이 너무나 신기하고 아름답다.

 

 

 

꼭 써치라이트를 비추는 듯

 

 

천마꽃대

 

 

태기산성터

 

 

 

 

 

 

 

 

 

2009년도에 촬영했던 사진

 

 

 

 

 

두루미천남성 꽃

 

 

잣나무숲 속으로 비추는 아침햇살

 

 

 

 

 

 

 

 

금낭화가 아직도 피어있다.

 

 

 

 

 

 

 

 

 

 

 

잣송이

 

 

 

 

 

태기분교터

 

 

 

 

 

미나리아재비

 

 

정상으로 가는 지루한 임도길

 

 

 

 

 

 

 

 

 

진짜 정상은 군부대에 내주고 엉뚱한 곳에 정상표지석이 있다. ㅜㅜ

 

 

 

 

 

 

 

 

 

 

 

하늘도 예쁘고 운해도 아름다운 날에

 

 

 

 

 

 

 

 

호랑이와 사슴이 있는 숲속에서 산상 조찬을 즐기고

 

 

 

 

 

숲속 조찬을 즐긴 자리는 말끔하게 정리하고

 

 

태기산 풍력발전단지

 

 

범꼬리도 무리지어 피고있다.

 

 

 

 

 

 

 

 

 

 

 

 

 

 

임도변에 활짝 핀 샤스타데이지

 

 

푸른하늘에 뭉게구름도 아름다운 날

 

 

시원한 숲속을 거닐기도 좋고~

 

 

 

 

 

 

 

 

 

 

 

 

 

 

 

 

 

 

 

 

 

 

 

 

 

 

낙수대 전망대로 내려가는 데크길

 

 

 

 

 

돌무더기가 무너져 가로 막고있어 예전 모습이 아니다.

 

 

 

 

 

 

2009년도에 촬영한 자료사진

 

 

 

 

 

 

 

 

낙수대폭포 전망대

 

 

 

 

 

그래도 아직 성골계곡은 깨끗하고 아름다웠다.

 

 

알탕이라도 하고 싶은 계곡수다. ㅎ

 

 

 

 

 

산꿩의다리도 피어나고 있다.

 

 

 

 

 

 

 

 

이곳에 웬 매월당 김시습의 시가 있을까?

 

 

 

 

 

초롱꽃

 

 

 

 

 

큰성골 마지막 펜션 "하늘 아래 첫집"

 

 

꿀풀(하고초)

 

 

 

 

 

참싸리꽃

 

 

산비장이

 

 

다시 갈림길로<오늘은 우측(작은성골)으로 올라 좌측(큰성골)으로 하산>

 

 

기린초

 

 

꿀풀

 

 

 

 

 

 

 

 

개다래도 꽃을 엄청 피웠다.

 

 

우리집 베란다엔 나도샤프란이 아름답게 꽃을 피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