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꽃향기

등산, 운동, 소소한 일상

장마철 계곡물이 풍부한 동치악산 산행

댓글 0

산행

2021. 7. 11.

◎ 산행일시 : 2021.07.11(일) 05:40~10:30

◎ 산행코스 : 부곡탐방지원센터-큰무레골 입구-천사봉전망대-헬기장1,2-비로봉(왕복)

 

 

 

장맛비가 잠시 멈춘 새벽 한봉지 빵과 물 그리고

간단한 간식거리를 둘러메고 동치악 고든치 입구에 드니

 

간밤에 내린 장맛비로 부곡계곡의 물은 온통 폭포수를 이루어

우렁찬 천둥소리를 내며 계곡을 휘감아 흐르는데,

 

잔뜩 찌뿌린 하늘과 운무로 가득한 등산로에는

아직도 어둑어둑하니 음산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한참을 오르다 보니 천사봉 아래 능선에 올랐을 즈음

요란한 빗방울이 떨어지고 천둥 번개까지 요란하다.

 

잠시 천사봉 까지만 오를까 고민을 거듭하다 다시

한참을 오르니 비가 멎어 헬기장까지만 가자했는데

 

또 한번 쏟아지던 비도 멈추고 두번째 헬기장을 지나니

정상에서 사람 소리가 들려 정상 욕심이 생긴다.

 

결국 오늘도 이렇게 정상까지 올라 운해속을 헤메며

멋진 풍경과 운해를 벗삼아 금년 9번째 치악산과 눈맞춤 한다.

 

 

 

 

 

 

 

 

 

오늘도 큰무레골로 향한다.

 

 

폭포수를 이룬 계곡

 

 

 

 

 

또 다시 제법 강렬한 소나기가 내린다.

 

 

 

 

 

 

 

 

 

 

 

천사봉에 오르니 잠시 비는 멈추었지만 짙은 운무로 조망은 꽝이다.

 

 

족히 수백년은 묵었을 박달나무 고목

 

 

또다시 비가 내리고

 

 

이슬이 채인다.

 

 

첫번째 헬기장은 잡초가 무성하고

 

 

오름길 내내 운무가 자욱하다.

 

 

 

 

 

 

 

 

두번째 헬기장에 이르니 비가 그치고 정상에서 사람소리가 난다.

 

 

물레나물

 

 

 

 

 

 

 

 

 

 

 

 

 

 

 

 

 

참조팝나무

 

 

 

 

 

미역줄나무

 

 

참조팝나무꽃

 

 

 

 

 

 

 

 

 

 

 

 

 

 

 

 

 

 

 

 

돌양지꽃

 

 

 

 

 

긴산꼬리풀

 

 

 

 

 

 

 

 

미역줄나무와 참조팝나무꽃

 

 

 

 

 

 

 

 

 

 

 

여로

 

 

 

 

 

물레나물

 

 

하늘말나리 꽃봉우리

 

 

옥잠난초

 

 

 

 

 

 

 

 

 

 

 

 

 

 

앙증맞은 버섯

 

 

 

 

 

노루발풀

 

 

 

 

 

 

 

 

 

 

 

 

 

 

 

 

 

 

 

 

 

 

 

 

 

 

산꿩의다리

 

 

산수국

 

 

 

 

 

 

 

 

 

 

 

 

 

 

하늘말나리 꽃봉우리

 

 

산수국

 

 

 

 

 

 

 

 

다시 돌아온 큰무레골 입구

 

 

하늘말나리

 

 

다시 출발지로 회귀

 

 

부곡탐방지원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