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꽃향기

등산, 운동, 소소한 일상

하늘이 아름다운 날 연분홍 솔나리와 백리향 활짝 핀 운무산

댓글 0

산행

2021. 7. 17.

◎ 산행일시 : 2021.07.17(토) 06:00~09:15

◎ 산행코스 : 운무산장 위 주차장 - 원넘이재 - 송암 - 정상 (왕복)

 

 

 

오름길 입구부터 하늘말나리가 활짝 피어 있다.

 

 

잣나무 조림지를 지나서

 

 

 

 

 

동자꽃도 여기저기 피어있다.

 

 

담배풀도 꽃을 피우고 있었다.

 

 

 

 

 

초롱꽃도 보인다.

 

 

노랑물봉선

 

 

동자꽃 군락지

 

 

 

 

 

하늘말나리

 

 

원넘이재(청량저수지와 봉복산으로 갈라지는 사거리)

 

 

 

 

 

송암 오름길에

 

 

태기산 풍력발전기도 보인다.

 

 

 

 

 

 

 

 

송암삼거리

 

 

송암으로 가는 길 입구에 핀 솔나리

 

 

 

 

 

송암

 

 

 

 

 

하늘도 구름도 예쁜 날이다.

 

 

송암에 붙어 꽃을 피운 백리향

 

 

바위채송화도 꽃을 피웠다.

 

 

송암에서의 조망

 

 

 

 

 

 

 

 

 

 

 

 

 

 

백리향

 

 

산수국

 

 

 

 

 

불법 채취꾼으로 인해 딱 한송이 꽃을 피운 병아리난초

 

 

조망이 좋은 암봉

 

 

그곳에 사는 바위채송화

 

 

암봉 오름길에 본 조망

 

 

 

 

 

암봉에 사는 솔나리

 

 

 

 

 

 

 

 

 

 

 

 

 

 

 

 

 

 

 

 

 

 

 

홍천군 서석면 소재지에는 운무가 살짝 걸쳐 있다.

 

 

 

 

 

연잎꿩의다리

 

 

정상에는 횡성군에서 전망데크를 잘 설치해 놓았다.

 

 

 

 

 

정상석은 횡성군과 홍천군에서 각각 설치해 놓았다.

 

 

정상에서의 조망

 

 

 

 

 

 

 

 

 

 

 

셀카도 한 장 남겨 본다.

 

 

 

 

 

 

 

 

 

 

 

 

 

 

 

 

 

오늘의 산행 시점과 종점인 오대산샘물공장터

 

 

 

 

 

당겨 본 가리산

 

 

 

 

 

 

 

 

 

 

 

정상에서의 조망

 

 

 

 

 

 

 

 

 

 

 

 

 

 

 

 

 

솔나리

 

 

 

 

 

 

 

 

 

 

 

 

 

 

 

 

 

솔나리

 

 

동자꽃

 

 

까치고들빼기

 

 

병조희풀

 

 

배초향도 벌써 피었다.

 

 

 

 

 

하늘말나리

 

 

 

 

 

 

 

 

 

 

 

잣술은 지난 해 담금주가 있어 오늘은 사진만 촬영하고 패스

 

 

곰딸기 맛도 보고

 

 

몇 해 전만 해도 흔했던 꿩의다리는 귀해졌다.

 

 

노루오줌도 한송이 피었다.

 

 

예전엔 흔했던 노랑망태버섯도 다 내려와 딱 한송이 만났다.

 

 

 

 

 

 

 

 

화전밭은 개망초를 비롯한 풀밭으로 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