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꽃향기

등산, 운동, 소소한 일상

금강초롱 만발한 곳에 운해도 아름다웠던 설악산 산행

댓글 2

산행

2021. 8. 16.

◎ 일        시 : 2021.08.16(월) 05:30~14:00

◎ 산행코스 : 횡성출발(04:00)-한계령주차장(05:30)-귀때기청삼거리-끝청-중청-대청

                    -설악폭포-남설악탐방지원센터(14:00)-중식(막국수와 막걸리)-횡성(16:30)

 

 

매년 두세번은 다녀와야 직성이 풀리는 설악산이지만

금년에는 아직 한번도 다녀오지를 못했다.

 

특히, 바람꽃이 피는 7월말부터 8월초와

단풍이 아름다운 9월말부터 10월초에 자주 찾았지만

금년엔 바람꽃이 피는 시기를 놓쳤기에

금강초롱이 절정일 지금 이 시기에 다녀오기로 했다.

 

평소 같이 산행을 즐기던 분들과 넷이서

새벽4시 횡성을 출발 5시30분경 한계령휴게소에 도착하니

운해가 자욱한데, 벌써 주차장은 만차에 가까울 정도였다.

 

끝청과 중청봉, 대청봉을 거쳐 남석악탐방지원센터 코스를 택하고

운무가 가득한 산길로 한참을 오르다 보니

등로 여기저기 활짝 핀 금강초롱이 보여 산행의 즐거움을 더해 준다.

 

한계령삼거리에 다다르니 하늘이 열리고 내설악 계곡에는

멋진 운해가 펼쳐지고 우리는 신선이 되어 구름을 탄 듯한 기분이다.

오랫만에 동행한 한과장 왈 "장가계 같네!"

 

역시 설악산은 우리나라 최고의 명산에 걸맞게

파란하늘과 운해 그리고 하산길에 맞은 비까지

오늘도 아름답고 변화무쌍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새벽 5시30분경 한계령휴게소에 도착하니 운무가 자욱했다.

 

 

 

 

 

오름길 중간중간에 무리지어 핀 털며느리밥풀꽃 군락지

 

 

새벽 6시경 동쪽 산능선으로 일출이 보인다.

 

 

한계령 오름길 능선엔 금강초롱이 많이 피어 있어 산행하는 즐거움을 더해주었다.

 

 

아직은 운해 속으로

 

 

 

운해를 뚫고 한계령삼거리로 향하는 계단을 오르니~

 

 

남쪽 주걱봉과 가리봉쪽으로 이렇게 멋진 운해가 펼쳐지고

 

 

아침햇살이 눈부시게 떠오른다.

 

 

웅장한 남근석도 담아보고

 

 

 

 

 

대청과 귀데기청으로 갈라지는 한계령삼거리에서 본 내설악 풍경

 

 

 

 

 

몇 년 전에 다녀 온 장가계가 부럽지 않다.

 

 

 

 

 

용아장성과 공룡능선이 운해를 가두고 멋지게 펼쳐져 있다.

 

 

 

 

 

2.3km를 올라 온 한계령삼거리에서 대청봉까지는 6.0km다.

 

 

산꿩의다리

 

 

아직은 모싯대꽃도 흔하게 피어있고

 

 

 

 

 

이곳은 한계령 코스 중 가장 아름다운 풍경 중 한 곳이다.

 

 

 

 

 

마치 달력에 나오는 한폭의 동양화 같은 느낌이랄까~

 

 

 

 

 

 

 

 

바둑이바위에 앉아서. ㅎㅎ

 

 

 

 

 

강아지바위와 멋진 바위 능선

 

 

송이풀

 

 

마등령과 공룡능선을 바라보며~

 

 

대청봉 방향

 

 

금강초롱

 

 

참나물꽃

 

 

 

 

 

 

 

 

금년엔 마가목 열매가 풍년이다.

 

 

 

 

 

오름길 한계령 오름길 조망

 

 

 

 

 

 

 

 

 

 

 

 

 

 

 

 

 

귀때기청봉과 내설악 방향

 

 

 

 

 

 

 

 

 

 

 

 

 

 

 

 

 

털며느리밥풀꽃

 

 

등로 주변으로 펼쳐진 산상화원

 

 

흰금강초롱

 

 

 

 

 

흰고려엉겅퀴

 

 

흰투구꽃

 

 

또다시 몰려 온 운해속 등로를 따라~

 

 

N자 나무는 여기도 있다.

 

 

흰진범

 

 

눈빛승마

 

 

배초향과 흰진범 핀 꽃길

 

 

배초향

 

 

 

 

 

숲속의 빛내림

 

 

햇살 속 아름답게 핀 둥근이질풀

 

 

해발 1,600여미터에서 찬이슬을 맞고 서있는 까치고들빼기

 

 

흰진범

 

 

흰송이풀

 

 

 

 

 

바위구절초도 피기 시작이다.

 

 

 

끝청에 서니 남쪽으로부터 서북능선을 타고 운해가 넘어오고 있다.

 

 

 

 

 

 

 

 

 

끝청에서

 

 

 

 

 

 

 

 

 

 

 

 

 

 

바위구절초

 

 

 

 

 

 

 

 

 

 

 

 

 

 

끝청에서 본 대청과 중청봉 방향

 

 

 

 

 

 

내설악우측 공룡능선으로 운해가 밀려오기 시작한다.

 

 

 

 

 

서북능선과 공룡능선 양쪽에서 운해가 밀려와 내설악을 덮고 있다.

 

 

 

 

 

 

 

 

 

 

 

흰진범

 

 

중청으로 가는 길에도 이렇게 따사로운 햇살이 쨍쨍했는데...

 

 

흰진범

 

 

둥근이질풀

 

 

산오이풀

 

 

서덜취 군락지

 

 

중청산장에 이르니 운해가 엄청나게 밀려온다.

 

 

희고려엉겅퀴와 둥근이질풀

 

 

중청산장

 

 

오전 9시경 이곳에서 복분자주에 늦은 아침식사를 하고~

 

 

 

 

 

대청으로 가는 데크길에 서니 짙은 운해속으로 대청이 숨어버렸다.

 

 

누운잣나무

 

 

 

 

 

산오이풀

 

 

금강초롱과 산오이풀

 

 

연분홍 바위구절초

 

 

 

 

 

 

 

 

대청봉 오름길 사면엔 청사초롱을 닮은 금강초롱이 엄청나게 피었다.

 

 

 

 

 

 

 

 

마가목군락지

 

 

 

 

 

풍성하고 아름답게 핀 금강초롱

 

 

 

 

 

 

 

 

산오이풀은 이제 꽃이 시들고 있다.

 

 

지금은 바위구절초가 피기 시작하는 계절

 

 

 

 

 

 

 

 

 

 

 

 

 

 

바위구절초 군락지

 

 

이제 바람꽃은 찾아보기 어렵다.

 

 

 

 

 

바위떡풀도 꽃이 지고 씨앗을 맺는 중

 

 

가는다리장구채

 

 

 

 

 

 

 

 

 

 

 

산오이풀

 

 

 

 

 

정상엔 운해가 짙게 깔리고 빗방울도 떨어진다.

 

 

 

 

 

 

 

 

 

 

 

 

 

 

둥근이질풀을 비롯한 야생화 군락지

 

 

광릉갈퀴도 아름다운 꽃으로 장식하고

 

 

산상화원

 

 

둥근이질풀 군락지에 투구꽃도 피었다.

 

 

베베꼬인 산잣나무

 

 

 

 

 

하산길엔 빗방울이 제법 떨어진다.

 

 

 

 

 

배초향

 

 

층층잔대

 

 

남설악탐방지원센터 방향 하산길엔 곳곳에 쉼터 공사가 한창이다.

 

 

붉은덕다리버섯도 피어나기 시작이다.

 

 

 

 

 

 

 

 

노랑물봉선

 

 

 

뭘 그리 맛있게 먹는지 사진을 찍어도 쳐다보지도 않는다.

 

 

 

 

 

엄청난 거목의 전나무가 쓰러졌다.

 

 

 

 

 

설악폭포

 

 

 

 

 

 

 

 

 

 

 

 

 

 

 

 

 

흰물봉선

 

 

흰물봉선군락지

 

 

 

 

 

 

흰 도라지모싯대

 

 

 

 

 

 

 

 

 

 

 

 

 

 

 

 

 

드디어 도착한 남설악탐방지원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