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꽃향기

등산, 운동, 소소한 일상

가을비 맞으며 오른 금수산

댓글 0

산행

2021. 8. 21.

◎ 산행일시 : 2021.08.21(토) 06:05~11:10

◎ 산행코스 :  상천주차장(06:05)-용담폭포-용담폭포 전망대-망덕봉(926M)-금수산 정상(1,016M, 09:00)

                   (아침식사)-상학마을 삼거리-보문정사-상천주차장(11:10)

 

 

 

월악산국립공원 북단에 위치한 금수산은 북쪽으로는 제천시내까지,

남쪽으로는 단양군 적성면 말목산(720m)까지 뻗어 내린 긴 산줄기의 주봉이다.

주능선 상에는 작성산(848m), 동산(896.2), 말목산 등 700∼800미터 높이의 산들이 있고,

서쪽으로 뻗은 지릉에도 중봉(885.6m), 신선봉(845.3m), 미인봉(596m), 망덕봉(926m) 등

크고 수려한 산들을 거느리고 있다.

 

정상에서의 조망은 사방으로 시원스럽다.

북쪽으로는 금수산의 지봉인 신선봉과 동산이 능강계곡과 함께 시야에 들어온다.

망덕봉 뒤로는 청풍호반이 펼쳐지고, 남쪽으로 월악산과 대미산, 황정산이 아련하다.

 

청풍호반에 둘러싸인 청풍문화재 단지와 호반을 가르는 유람선이 보인다.

동쪽으로는 단양의 시멘트 광산과 소백산 연화봉 천문대의 지붕까지 보인다.

 

멀리서 보면 능선이 길게 누워있는 미녀의 모습을 하고 있어 미녀봉이라고도 불리는

금수산(錦繡山)m의 원래 이름은 백운산이었다.

 

그러나 조선 중기 단양 군수를 지낸 퇴계(退溪) 이황 (李滉·1501∼1570)이

단풍 든 이 산의 모습을 보고‘비단에 수를 놓은 것처럼 아름답다'며 감탄,

산 이름을 금수산으로 바꾸었다고 한다.

금수산 남쪽 마을 이름이 백운동인 것도 옛 산 이름의 흔적이다.

 

남쪽 어댕이골과 정남골이 만나는 계곡에는 금수산의 제1경 용담폭포와 선녀탕이 숨어 있다.

용담폭포와 선녀탕은 ‘옛날 주나라 왕이 세수를 하다가 대야에 비친 폭포를 보고

신하들에게 동쪽으로 가서 이 폭포를 찾아오라 했는데,

바로 그 폭포가 선녀탕과 용담폭포였다고 한다.

 

상탕, 중탕, 하탕으로 불리는 선녀탕에는 금수산을 지키는 청룡이 살았다.

주나라 신하가 금수산이 명산임을 알고 산꼭대기에 묘를 쓰자

청룡이 크게 노하여 바위를 박차고 하늘로 승천했다'는 전설을 간직하고 있다.

 

능강계곡은 금수산에서 발원하여 서북쪽으로 6㎞에 걸쳐 이어진다.

울창한 소나무숲 사이로 맑은 물이 굽이치고 깎아 세운 듯한 절벽과 바닥까지 비치는

맑은 담(潭), 쏟아지는 폭포수 등이 어우러져 절경을 이룬다.

 

1시간 30분쯤 계곡을 거슬러 오르면 지대가 높고 하루 중 햇빛이 드는 시간이 짧아

한여름에도 얼음이 나는 곳이라 하여 얼음골(한양지)이라 불린다.

계곡 왼쪽 능선 암벽 아래에는 신라 문무왕때 의상대사가 세운 정방사가 있다.

 

단양군 적성면 상리 상학마을 원점회귀산행 코스는 산행시간이 짧고(4시간) 교통이 편리하지만 비교적 단조롭다. 상학마을을 들머리로 하는 경우 능강계곡으로 하산하는 것이 산행의 재미가 있다.

 

제천 수산면 상천리 백운동에서 금수산 제1경 용담폭포를 거쳐 망덕봉으로 오르는 길은

가파른 암릉 곳곳에 청풍호반과 월악산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 바위가 있다.

이 바위 주변으로는 노송들이 자리잡고 있어 운치를 더한다.

 

서쪽으로 고개를 돌리면 망덕봉에서 흘러내린 능선의 가파른 암벽과

그 사이에 뿌리를 박은 소나무들이 절경을 이루고 그 너머로 청풍호의 모습이 아련하게 펼쳐진다.

이 암릉에는 쪽두리바위와 독수리바위가 있다.

남쪽으로는 월악산 영봉이 칼날처럼 날카롭게 보인다.

 

또한 금수산에서 말목산, 가은산 방면으로 뻗어 내리는 금수산 전경이 펼쳐저

가을 단풍이 들면 그 이름처럼 과연 비단에 수놓은 듯한 경치가 펼쳐진다.

 

 

 

산행 들머리 폐가 주변에 핀 옥잠화

 

 

 

 

 

 

 

 

 

 

 

 

누리장나무는 꽃보다 열매가 예쁜데...

 

 

그동안 가물어 용담폭포엔 물이 별로 없었다.

 

 

 

 

 

 

 

 

 

 

 

용담폭포를 보고 내려와 다시 암릉길을 오른다.

 

 

조금을 치고 오르니 청풍호와 멀리 월악산이 보인다.

 

 

차량을 주차한 상천리와 그 뒤로 가은산이 조망되고

 

 

 

 

 

 

 

 

오름길 암릉엔 멋진 소나무가 즐비하다.

 

 

전망대에서 바라 본 용담폭포

 

 

선녀탕도 당겨 본다.

 

 

 

 

 

 

 

 

 

 

 

 

 

 

 

 

 

청풍호와 월악산 방향 조망

 

 

 

 

 

 

 

 

다시 거칠게 치고 올라간다.

 

 

 

 

 

 

 

 

왕관바위(좌)와 족두리바위(우)

 

 

족두리바위와 독수리바위 전망대

 

 

독수리바위

 

 

 

 

 

 

 

 

 

 

 

 

좌측부터 왕관바위, 족두리바위, 독수리바위

 

 

상천주차장 방향과 청풍호

 

 

 

 

 

 

 

 

 

 

 

 

 

 

 

 

 

 

 

 

 

 

 

다시한번 월악산 방향과 청풍호를 감상해 보고

 

 

여기서부터 망덕봉까지는 전혀 조망이 없는 숲속을 거칠게 치고 오른다.

 

 

망덕봉이 가까워지니 제법 빗방울이 굵어진다.ㅠㅠ~

 

 

해발 926M 망덕봉 정상

 

 

 

 

 

금수산 정상으로 가는 능선엔 운무가 자욱하다.

 

 

 

 

 

해발 1,000M가 넘으니 구절초가 보인다.

 

 

 

 

 

 

 

 

 

 

 

오전 9시경 약 3시간 만에 정상 도착

 

 

 

 

 

 

 

 

 

 

 

우리 보다 먼저 올라온 분들께 부탁해 단체사진도 남기고

 

 

 

 

 

하산 길에

 

 

 

 

 

상학 주차장 갈림길 삼거리

 

 

 

 

 

 

 

 

벌개미취

 

 

엄청나게 많이 핀 칡꽃도 담아본다.

 

 

풍성하게 핀 사위질빵(위령선)꽃

 

 

보문정사

 

 

 

 

 

 

 

 

나팔꽃

 

 

 

 

 

나이는 모르겠으나 가장 오래 산 산수유란다.

 

 

다 쓰러져가는 집에 멋진 그림을 그려 놓았다.

 

 

칸나 한송이

 

 

상천주차장엔 이렇게 생긴 소나무도 있다.ㅎ~

 

 

봉숭아 꽃밭에 달팽이 이정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