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풍선

내가 사는 이야기

긍정과 부정사이

댓글 0

삐딱이/삐딱이의 시선(사회)

2007. 3. 28.

조직 생활을 하다보면

하루에도 몇번씩 찬물과 더운물을 오고 가야 하는 날이 있게 마련이다.

 

찬물과 더운물을 오고 가야하는 상황이 생기면

괜시리 

누군가에게 수다를 풀 수 있으면

스트레스를 덜 받을 것 같다.

 

국가에만 신문고가 필요한게 아니다.

회사에도 필요하고,

부서에도 필요하다.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자기자신에게 진짜로 필요하다.

 

마음의 신문고를

글로 옮기고,

생각으로 심고,

행동으로 옮겨서

습관으로 바뀔 수 있다면.....

 

때로는 비열하게

때로는 돈오하게

처세해야 하는게 조직의 생활이라면

나 또한 그렇게 해야 하지만,

내가 생각하는 바가

그것과 다를 때는 누군가에게 변명이라고 해야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