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풍선

내가 사는 이야기

신발끈 다시 동여매고...

댓글 1

두발로/아스팔트와 땀한방울

2011. 6. 6.

신발끈을 다시 동여매다....

 

오늘 오후에 부활의 김태원 특집 무르팍 도사 재방송을 보았다.

딱히 기억되는 문구는 없지만, 김태원 그의 파란만장한 인생에서 한가지 배울게 있다면, 자기자신에게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무진장 노력했다는 것이다. 우스개 소리로 "선 뻥 후 감당"이라나 뭐라나...

 

매번 말로만 하지말고, 스스로에게 약속한 것들을 지켜나가도록 더 노력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