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풍선

내가 사는 이야기

김치 볶음밥

댓글 0

맛과 멋

2013. 3. 31.

 

오늘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볶음 밥을 만들었다.

아이들은 아빠가 만들어 주는 볶음밥을 최고로 쳐준다... 고맙게도...

정말 맛이 있어서라기 보다는, 아빠가 해주는 밥에 의미를 부여하는 것 같다.

 

재료는, 호박, 감자, 양파, 대파, 쪽파, 묵은 김치, 햄, 떡, 계란

 

오늘은 흰 가래떡을 추가로 준비 했다. 가래떡을 적당히 잘라서 같이 볶아 먹으면, 쫄깃쫄깃한 게 식감이 좋다.

재료를 적당한 크기로 썰어준다.

어떤날은 식감을 좋게 하기 위해 크게 썰고, 어떤날은 먹기 쉽게 하기 위해 잘게 썬다.

크게 썰어도 새끼손가락 손톱크기 보다는 적어야 한다.

 

채소를 볶는 순서는, 당근 -> 호박 -> 감자 -> 의 순으로 볶는다.

물론, 양파와 대파류는 제일 마지막에 볶는다.

 

채소는 절반 정도만 익혀서 건져내 두었다가 밥을 적당히 볶은 후에 다시 넣어서 볶아야 한다.

 

채소에 열을 오래 가하면, 물이 되어버리기 때문에 볶음밥 특유의 꼬들꼬들한 맛이 나지 않기 때문에 주의 해야 한다.

 

 

김치는 제일 나중에 볶는다. 그 이유는 김치에는 갖은 양념이 들어 있기 때문에 김치를 먼저 볶게 되면 다른 채소를 볶을 수 없기 때문이다.

 

떡을 넣는 경우에는 이 때 떡을 넣어서 같이 볶는다. 떡은 대개 냉동실에 보관하기 때문에, 밥 보다는 먼저 넣어 해동을 해야 하지만, 너무 일찍 넣어면 그냥 "떡"이 되어버리기 때문에 이또한 조심해야 한다.

 

 

김치가 익었다고 생각되면, 밥을 넣고 계속 볶는다.

식은 밥은 대개 덩어리져 있는 경우가 많은데, 그럴 때는 전자레인지에 30초 정도 데워 주면 덩어리가 잘 풀어진다. 만약 전자레인지에 데우지 않고 그냥 넣었을 경우, 주걱으로 덩어리진 밥을 헤쳐야 한다. 식은밥을 꾹꾹 누르면 밥이 "떡"이 되는 수가 있으므로 주의 해야 한다 ^^

 

 

밥이 따뜻해지고, 김치 양념이 적당히 배이면 아까 반쯤 익혀둔 채소를 넣고 적당히 섞어서 마무리 한다.

 

 

마지막에는 계란 스크램블을 만들어서 얹어주면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