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풍선

내가 사는 이야기

닭찜

댓글 0

맛과 멋

2019. 5. 8.

 

닭찜

 

1. 생닭은 찬 물에 씻어 손질한다. 이 때, 껍질 밑에 있는 기름을 제거하는 게 좋다. 그리고 칼집을 낸다. 칼집을 내는 이유는 양념이 잘 배이고 빨리 익게 하기 위함이다.

2. 손질한 닭은 찬물에 5분 정도 담궈둔다. 닭볶음탕용으로 손질된 닭이지만 핏물을 좀 더 빼기 위함이다.

3. 채소를 준비한다. 감자, 당근, 버섯, 양배푸, 파를 적당한 크기로 썰고, 마늘은 3~5쪽을 다진다.

4. 당면은(이번엔 넙적 당면을 사용했다.) 찬물에 20분 이상 담궈 불린다.

5. 간장 양념을 만든다. 진간장 2큰술, 설탕 1큰술, 참기름 1큰술, 소주(맛술 대신, 잡내 제거용으로) 2큰 술, 다진마늘 2큰술을 섞어둔다.

6. 준비가 되었으면 남비에 물을 넣고 끓인다.

7. 물이 끓으면 손질한 닭을 넣고 10분 정도 끓인다. 이 때 핏물이 응고된 거품이 생기는데, 거품을 잘 걷어준다.

8. 물이 부족할 때를 대비하여 육수를 한 사발 정도 받아두고, 국물이 자작한 상태가 될 정도만 남기고 닭을 삶은 물을 버린다.

9. 닭을 계속 끓이면서 양념을 절반 정도 부어 숟가락으로 양념을 끼얹으면서 졸인다.

10. 국물이 자작하게 졸면 채소를 넣고 남은 양념의 절반을 넣고 끼 얹으면서 졸인다.

11. 당근 등 채소가 익으면 남은 양념을 넣고, 당면을 넣고 졸인다. 당면이 수분을 흡수하여 국물이 부족하게 될 경우에는 아까 받아두었던 육수를 조금 넣는다.

12. 국물이 자작하게 남으면 끝.

13. 사과를 감자칼로 껍질을 적당히 벗기고, 깍뚝썰기를 하여 마요네즈와 소금 한꼬집을 넣고 사과 샐러드를 만든다.

14. 사과 샐러드는 자칫 느끼할 수 있는 닭찜을 먹을 때 상큼한 맛을 더해 잘 어울린다.

15. 맛있게 먹으면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