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풍선

내가 사는 이야기

글쓰기의 최전선

댓글 0

책친구/긴 글 짧은 생각

2020. 5. 9.

 

2020_11 글쓰기의 최전선 / 은유 / 메멘토 / 2015년 04월 27일 / 2020.05. 07

 

  나도 글을 써볼까 하는 생각을 자주 한다. 그래서 글쓰기에 관한 책들을 가끔 찾아 읽었다. 그 중에서 이 책이 나름 와 닿는 게 많이 있었던 것 같다. 책은 글을 쓰는 요령이나 방법 등을 제시하지는 않는다. 저자는 일반인들 가운데 글쓰기를 배우고자 하는 사람들과 함께 공부하며 느꼈던 점 혹은 특기할만한 일들에 대해서 수필 형식으로 적었다.

   다시 한 번 느끼지만, 글을 쓰기 전에 가장 먼저 해야 할 게 있다. 말하고 싶은 게 무엇인가?에 대한 것이다. 목적이 불분명하면 아무리 좋은 단어를 사용하고 문법에 맞게 구성하더라도 그 내용이 산만하고, 결국 독자는 "그래서 하고싶은 말이 뭐지?"라는 의문을 갖는다. 사실 아주 가끔은 그런 느낌을 주는 책을 읽을 때도 있다. 흔히 말하는 작가가 적은 글도 그러할진대, 일반인이며 비전문가인 보통의 사람들이 적는 글이야 그럴 가능성이 더 많을 수도 있겠다. 

   나도 글쓰고 싶은 욕망을 자주 느낀다. 그러나 망설여지는 건 무엇을, 왜 보여주고 싶은가에 대한 확신이 없기 때문인 게 분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