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풍선

내가 사는 이야기

19 2022년 01월

19

책친구/긴 글 짧은 생각 룬의 아이들 – 데모닉 3, 4, 5

2022_02, 03, 04 룬의 아이들 – 데모닉 3, 4, 5 / 전민희 / 엘릭시르 / 2021년 06월 21일 / 2022.1.16 장편은 끊김 없이 읽을 때 재미가 더 있는 거 같다. 6권부터는 다른 사람이 대출 중이어서 이어 읽을 수 없다. 그래서 잠시 쉬는 중이다. 데모닉은 워낙 특출 난 천재라서 한 번 본 거는 그대로 다 기억을 하는가 하면, 노래도 바로 작곡하고, 처음 보는 악기도 연주할 정도다. 심지어 유령도 부리고 제어할 줄 안다. 그래서 유렴의 힘을 빌어 위기를 벗어나기도 한다. 딱 중학생들이 읽으면 재미있어하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이번 주말에 도서관에 가면 6권부터는 책이 돌아와 있을지 궁금하다. 왕정과 공화정의 정치세력이 번갈아 바뀌는 동안 주인공 조슈아는 아버지에게 조언을 하여..

02 2022년 01월

02

책친구/긴 글 짧은 생각 여행의 이유

2022_01 여행의 이유 / 김영하 / 문학동네 / 2019년 4월 17일 / 2022.01.01 저자는 어렸을 때 아버지의 영향으로 전학을 자주 다녔다. 그래서 그는 집과 여행의 개념이 다소 남다르다. 우리는 여행을 가면 언젠가는 돌아온다. 돌아올 곳, 그곳이 집이다. 그리고 그 집이 있기에 여행을 하더라도 막연하지가 않다. 때가 되면 돌아갈 곳이 있기 때문이다. 그는 마치 돌아갈 곳이 없는 삶을 사는 사람 같다. 그래서 그가 혹은 그의 가족이 내린 여행의 정의 중에는 "일상에서의 다름"도 포함되어 있는 거 같다. 보통 사람의 여행은 목적지 혹은 목적을 정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어디를 갈 것인지 혹은 거기에 가서 무엇을 할 것이지를 먼저 정한다. 그리고 계획을 짠다. 기차 시간을 확인하고 숙박을 예약..

02 2022년 01월

02

책친구/긴 글 짧은 생각 룬의 아이들 – 데모닉 1, 2

2021_30, 31 룬의 아이들 – 데모닉 1, 2 / 전민희 / 엘릭시르 / 2021년 06월 21일 / 2021.12.26 룬의 아이들 윈터러에 이어 데모닉을 읽기 시작한다. 기대하기에는 앞의 이야기, 윈터러와 스노우 가드에 연관성에 아쉬움이 있어 그 부분이 조명되지 않을까 했는데, 이번의 주제(?)는 완전히 다른 거 같다. 시대는 윈터러와 동시대인 걸로 보이는데, 주인공은 다른 사람이다. 데모닉이 만들어진 말이지 싶기는 한데, 이 책에서 보여주는 바에 따르면, 악마처럼 보이는 천재(?) 정도의 의미가 아닐까 함부로 정의해본다. 천재로 태어난 아이는 외톨이가 되어 성장하고, 그를 쫓는 정체를 모르는 사람들과, 그를 우연히 만나 친구가 되어 도와주는 사람들로 구성된 모험담이 펼쳐질 것을 예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