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풍선

내가 사는 이야기

26 2021년 07월

26

책친구/긴 글 짧은 생각 에이트

2021_10 에이트 : 인공지능에게 대체되지 않는 나를 만드는 법 / 이지성 / 차이정원 / 2019년 10월 21일 / 2021.07.20 저자는 AI 시대에 AI에게 지배당하지 않는 삶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고 싶었으리라. 제목과 책의 내용 사이에 무언가 Align이 되지 않는 느낌을 받았다. 저자는 AI에게 대체 되지 않는 나를 만들기 위한 8가지 방법을 3장에서 제시한다. 에이트는 그 8가지 방법(?)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AI를 이기기 위해서는 AI에 대해서 공부를 많이 해야 할 것 같은데, 첫 번째 제안은 뜻 밖에도 디지털 기기를 멀리 하라고 한다. 그러면서 실리콘 밸리의 가정과 기업에는 IT 기기가 없다는 다소 믿을 수 없는 주장을 한다. 그가 디지털 기기를 멀리하라는 건, 우리가 현재 ..

19 2021년 07월

19

책친구/긴 글 짧은 생각 초한지 3 : 칼과 영광

2021_09 이문열의 사기 이야기, 초한지 3 : 칼과 영광 / 이문열 / 민음사 / 2008년 01월 02일 / 2021.07.17 우리가 한 번쯤 들어봤을 만한 호걸들이 하나 둘 무대에 들어선다. 가장 먼저 일어선 초나라는 궤멸하고, 다른 집단(?)이 초나라 왕족의 후손을 찾아 다시 ㅊ초나라를 세운다. 진나라 조정의 환관 세력은 철저하게 2세 황제의 눈과 귀를 가리고, 유방과 항우는 한 편이 되어 움직인다. 항우는 전쟁터마다 연승하며 조금씩 세력을 키우고, 유방은 삼국지의 유비가 그러하듯이 유한 정책으로 세를 불린다......라고 하면 맞는 이야기일까? 처음부터 유방과 항우가 맞섰던 게 아니라 처음에는 서로 경계를 하면서도 협력하는 관계였다.

10 2021년 07월

10

책친구/긴 글 짧은 생각 초한지 2 : 바람아 불어라

2021_08 이문열의 사기 이야기, 초한지 2 : 바람아 불어라 / 이문열 / 민음사 / 2008년 01월 02일 / 2021.06.06.30 1편이 중국 고대사의 개괄에 가깝다고 한다면 2편은 익히 알고 있는 주요 등장인물이 나온다. 항우와 유방이다. 진나라에 의해 패망한 유민으로 숨어서 신분을 노출시키지 않고 지내는 많은 사람들이 등장한다. 진나라는 전국을 통일하고 나서 지금도 범인으로서는 이해하기 어려운 일들을 전개한다. 오랑캐를 막기 위해 만리장성을 쌓고, 물자를 교역하기 위해 운하를 건설한다. 내세의 삶을 믿었는지 아니면 불로초를 구하는 게 불가능하다는 걸 깨우쳤는지 죽어서도 영화를 누리기 위한 거대 무덤을 만든다. 진 시황은 요샛말로 순방을 하다가 병을 얻어 객사를 하게되는데, 이때 중국 무..

23 2021년 06월

23

책친구/긴 글 짧은 생각 초한지 1 : 짧은 제국의 황혼

2021_07 이문열의 사기 이야기, 초한지 1 : 짧은 제국의 황혼 / 이문열 / 민음사 / 2008년 01월 02일 / 2021.06.19 중국의 3대 기서(?)가 있다면, 서유기, 삼국지 초한지라는 말이 있다. 어렸을 때 스포츠 신문에 연재되던 고우영의 초한지를 드문드문 봤던 기억이 있다. 초한지에는 항우와 유방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고 알고 있다. 글자 그대로 초나라와 한나라에 얽힌 전쟁 서사일 것이라고 짐작할 수 있다. 1권은 거의 중국 고대사를 망라하는 내용으로 채워져 있다. 상나라, 하나라, 은, 주 시대를 거쳐 춘추전국의 시대를 관통하는 서사가 도입부에 흐른다. 책을 읽어도 한 번에 쭈욱 읽는 게 아니라 짬짬이 틈날 때마다 조금씩 읽다보니 전체 흐름이 연결되지는 않지만, 진나라의 탄생과 소..

07 2021년 06월

07

책친구/긴 글 짧은 생각 당신은 뇌를 고칠 수 있다

2021_06 당신은 뇌를 고칠 수 있다 : 매주 1시간 투자하여 최상의 기억력, 생산성, 수면을 얻는 법 / 원제: You Can Fix Your Brain: Just 1 Hour a Week to the Best Memory, Productivity, and Sleep You've Ever Had / 톰 오브라이언 / 이시은 역 / 브론스테인 / 2019년 08월 31일 / 2021.06.02 책의 제목이 이끌려 구매한 지 2년은 된 거 같다. 책 초반에는 전문용어들이 낭자하여 진도를 빼는데 한참 걸렸다. 일주일에 겨우 두세 쪽씩 진도를 내었다. 그만큼 재미없는, 내게는 읽기 어려운 이야기들이었다. 요약하자면 최근 TV광고에서 많이 볼 수 있는 "프롬 바이오"와 관련된, 내장을 튼튼하게 하자는 것, ..

05 2021년 05월

05

책친구/긴 글 짧은 생각 왜 우리는 집단에서 바보가 되었는가

2021_05 왜 우리는 집단에서 바보가 되었는가 : 조직의 모든 어리석음에 대한 고찰 / 원제: Schwarmdumm / 군터 뒤크 / 김희상 역 / 책세상 / 2016년 03월 05일 / 2021.05.04 우리는 [집단 지성]이라는 말을 가끔 듣는다. 정확한 의미는 모르지만, 여러 사람의 의견을 모아 보면 적어도 평균 이상의 방안을 찾을 수 있다는 뜻으로 쓰이는 거 같다. 대부분의 경우에는 긍정적인 의미로 쓰인다. 그러나 사실 우리는 집단 안에서 바보가 되는 경험을 많이 한다. 회사와 같이 상하 간 직위에 의한 권력구조가 뚜렷한 집단에서 회의를 하다 보면 여실히 느낄 수 있다. 어디에선가 표현하였지만, 회의에는 여러 가지 유형이 있는데, 회사에서 하는 회의는 토론회보다는 보고회가 많다. 그리고 회장..

02 2021년 05월

02

책친구/긴 글 짧은 생각 방랑자들

2021_04 방랑자들 / 원제 : Flights / 올가 토카르추크 / 2019년 10월 14일 / 2021.05.01 가끔은 유명한 작가의 글을 읽어보고 싶을 때가 있다. 매년 정초가 되면 각 신문사에서 신춘문예를 발표하는데, 거기에서 수상한 작품이나 작가들의 글을 읽어보고 싶고, 가을이 되면 노벨문학상을 받은 책이나 작가의 작품을 읽고 싶을 때가 있다. 그리고 아주 가끔은 호기심을 이기지 못하고 그들의 책을 읽어보기도 한다. 이 책도 그런 호기심을 사게 되었다. 노벨 문학상을 받은 작가의 대표작이라는 이유로. 노벨 문학상을 받은 작가의 대표작은 사실 선호하는 편은 아니다. 겨우 몇 번의 시도가 있었지만, 책이 두껍고, 내용이 지루하거나 어려웠던 기억이 있다. 이 책은 구성부터가 특이하다. 뭐라고 설..

14 2021년 03월

14

책친구/긴 글 짧은 생각 지리의 힘

2021_03 지리의 힘 / 부제 : 지리는 어떻게 개인의 운명을, 세계사를, 세계 경제를 좌우하는가 / 원제 : Prisoners of Geography / 팀 마샬 저 / 김미선 역 / 사이 / 2016년 08월 01일 / 2021.03.10 우리는 언젠가 한 번쯤 들었을지도 모른다. 지리적 환경이 많은 걸 결정한다고. 특히 정치 경제학적으로 지리가 중요한 역할을 할 때는 "지정학적"이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지리적으로 단절된 두 개의 지역이 있다면, 그 두 지역은 문화, 언어, 관습 그리고 종교와 식습관 등에서 차이를 보여준다. 그리고 그게 어느 정도 신빙성 있다는 걸 경험을 통해서 알고 있다. 물론 예외는 있겠지만. 책에서 말하는 많은 내용은 피상적으로 알고 있었던 내용이 많기는 하지만, 새롭게 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