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난이의 외출

늘 신나게 살아요~~~~~

세상의 비밀들을 알았어요

댓글 2

김용택시인의 글

2007. 10. 11.

 

닫힌 내 마음의 돌문을 열며

꽃바람 해바람으로 오신 당신

당신으로 하여

별이 왜 반짝이는지

꽃이 왜 꽃으로 피어나는지

세상에 가득한 그런 가만가만한

비밀들을 알게 되었지요

 

아, 내 가는 길목마다

환하게 깔린 당신

돌부리 끝에 걸려 넘어져도

거기 언뜻 발끝이 아프게 부서지는 당신

이 초겨울 빗줄기 속에서도

둘국 같은 당신의 얼굴이

하얗게,하얗게 줄지어 달려옵니다

 

이 길에 천둥 번개 칠까 두려워요.